티스토리 뷰


책 읽어주는 여자
이런 말을 많이 들었을 것이다. 책 제목으로도 있고, EBS에서 방송한 프로제목이기도 하다. 어제 MBC에서는 책 읽어주는 여자편 "일지매"가 방송되었다. 사실 일지매라고 하면 안되는 부분이 여러군데 있어서 일까 제목도 돌아온 일지매였다.

일지매에 대해서 언급하기 전에 비슷한 예로 "황진이"라는 드라마와 영화가 있었다. 황진이는 송혜교가 출연한다는 것이 먼
저 알려져서 사람들의 관심을 받기 시작했고, 곧바로 하지원의 드라마 황진이가 확정되어 먼저 방송을 통해서 알려졌다. 물론 송혜교의 황진이는 영화였기에 발표 후 시청자의 눈앞에 오기까지는 시간이 오래 걸려서 뒤늦게 시작한 하지원의 "황진이"가 먼저 사랑을 받게 되었다. 그래서 일까...후속작처럼 보여지는 첫 황진이는 영화로도 성공하지 못하고 그냥 송혜교라는 이름만 알리는 것으로 끝났다.

일지매도 왠지 그렇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사실 후발주자라는 것은 선발주자의 장점을 모조리 가지고 있어야 하고 그것에 추가로 다른 매력이 있어야 한다. 그래야 사람들의 사랑을 받을 것이다. 그런 점이 후발주자의 힘든 점이다. 물론 선발주자도 아무것도 없는 곳에서 시작한다는 것이 쉽지 않지만...

이런 점에서 "돌아온"일지매는 잘 돌아온것일까? 아니면 아예 돌아오지 말고 떠나야 했던 것일까?

단 1화를 보고 이렇다 저렇다 하기는 이른 감이 있다. 하지만 필자가 생각하는 드라마는 1,2화가 재미없으면 사람들의 관심이 뚝 끊어지고 관심밖으로 밀려난다. 드라마는 그런 중독성이 있는 TV프로인 것이다. 다른 개그프로처럼 중간부터 봐도 이전 내용이 필요없는 그런 것이라면 모를까...내용전개가 중심인 드라마는 그게 쉽지만은 않은 일이다.

그런 점으로 볼때 돌아온 일지매는 돌아오지 말았어야 했다.

빵빵하기만 한 출연,연출진
고우영 화백의 일지매로 알려진 "일지매"는 SBS와 MBC 과연 어느것일까? 우리는 SBS의 그것을 고우영화백의 일지매로 알고 있다. 쉽게 말해서 정품 일지매! 하지만 그건 착각이다. SBS의 일지매는 일지매의 느낌만을 살려서 만들어낸 일지매이고 고우영 화백의 일지매의 내용은 MBC에서 황인뢰감독의 손으로 만들어진 "돌아온 일지매"이다.

이렇게 원작을 이용한 일지매이지만 그래도 후발주자라는 입장에서 드라마 제목에 "돌아온"이라는 수식어를 붙였다. 검색사이트에서 일지매를 검색하면 SBS의 그것이 나온다. MBC는 돌아온 일지매로 검색해야 나온다는 사실. 원잔작와 유명감독뿐이 아니라 정일우, 김민종, 윤진서, 정혜영등 화려한 출연진도 포진되어 있다. 하지만 1회에서 나오는 모습에서는 그냥 빵빵한 배우의 등장일뿐 김민종의 포졸모습은 어색하였고, SBS에서 맛깔스런 연기로 인기를 얻은 쇠돌의 이문식을 이계인이 따라잡을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다큐멘터리 느낌의 책 읽어주는 여자
돌아온 일지매는 SBS의 일지매를 넘기 위해서 여러가지로 생각을 한 흔적이 보이긴 했다. 하지만 개성이 지나치면 그건 꼴불견인 것처럼 "다르게 다르게"를 외치다 보니 너무 달라서 원작의 느낌에서도 달라지는 느낌이 든다. 여성답지 않은 낮은 음성의 "김상현"을 책녀로 등장시킨 돌아온 일지매는 다큐같은 느낌을 주었다. 김상현의 이런 목소리는 러브레터라는 방송에서 편안함으로 인기를 얻었지만 돌아온 일지매에서는 편안함보다 무거움으로 느껴졌다.

그냥 한편의 책을 읽어주고, 드라마를 보는것이 아니라 듣는 것으로 느껴졌다. 색다르긴 했지만 "뭐야 이건"이라는 생각이 더 들었다.

SBS 일지매를 좋아해서 기다리던 작품중 하나였는데...새로운 시도는 좋았지만 아쉬운 시도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