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LG G5에 대한 이야기를 블로그에 많이 한다는 것은 그만큼 이야기 거리가 많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물론 체험단 활동의 한 부분으로 작성하는 글도 있지만, 이번 글처럼 그것과 상관없이 LG G5를 직접 사용하면서 느꼈던 장점에 대한 이야기를 자유롭게 하는 경우도 많았다. 이번 글에서는 LG G5를 약 보름 정도 사용하면서 느꼈던 LG G5만의 특장점을 소개해보려고 한다.




LG G5 모듈이 주는 장단점


LG G5는 '모듈(module)' 방식을 채택했다. 하지만, 추가 모듈이 없는 LG G5 사용자라면 말만 모듈이지 모듈 기능을 사용할 수는 없다. 즉, 모듈은 추가 모듈을 소지하고 있을 때만 빛을 발할 뿐! 추가 모듈이 없다면 모듈 방식의 LG G5가 다른 스마트폰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그렇다면, LG Hi-Fi Plus 모듈이나 LG CAM Plus 모듈을 소유한다면 어떨까?


추가 모듈이 있다고 해서 무조건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집이 아닌 다른 장소에서는 추가 모듈을 휴대해야 한다. 추가 모듈로 변경시 LG G5에서 제거한 기본 모듈을 휴대해야 한다. 즉, 모듈 변경을 원하는 순간 하기 위해서는 휴대해야 하는 모듈이 하나 더 생긴다고 생각하면 된다. 이것 저것 챙겨서 다니는 것을 싫어하는 분들에게는 아주 귀찮은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LG G5 모듈이 갖는 장점은 특정 기능(성능)을 모듈 교체로 업그레이드 시켜준다는 것이다. 카메라를 많이 사용하는 날에는 집에서 외출시 LG G5에 LG CAM Plus를 장착하면 되고, 음악이나 동영상처럼 뭔가를 많이 듣는 상황이라면 LG Hi-Fi Plus를 장착하면 된다. 자주 사용하는 기능의 모듈을 장착하면 굳이 불필요한 휴대를 할 필요도 없고, 언제나 원하는 기능을 업그레이드 하여 사용할 수 있다.


휴대 또는 교체의 불편함을 이야기할 수는 있지만, LG G5의 모듈이 제공하는 성능의 매력을 느낀다면 그건 어디까지나 부가적인 부분일 뿐! 가장 중요한 핵심 내용에서는 단점보다 장점을 찾을 수 있다.




USB Type-C, 낯설지만 편리한 선택!


퀵차지 3.0 지원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어느 방향으로 끼워도 되는 것이 바로 USB Type-C의 잘 알려진 장점이다. 포트와 케이블을 연결할 때, 특정 방향을 맞춰서 껴야 하는 기존 micro USB 케이블(5핀 케이블)보다 실제 사용시 굉장히 편리하다는 것을 체감할 수 있다. 그 뿐만 아니라 데이터 전송 속도도 빠르고 충전도 빠르다.



확실히 기존 안드로이드 케이블(5핀 케이블, microUSB 케이블)에 비해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성능과 사용성을 제공한다. 더 재미있는 것은 작년부터 USB Type-C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지만, 올해 출시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중 USB Type-C를 채택한 스마트폰이 많지 않다는 것을 생각하면 LG G5과 포트-케이블에 있어서는 조금 더 빠른 변화를 보여주었다고 할 수 있다.




예쁜 UX... LG UX 5.0


앱 서랍(앱 목록)이 사라지면서 집중 관심을 받았던 것이 UX 5.0이다. 물론 앱 서랍을 위해서 UX 5.0대신 UX 4.0(LG 홈 4.0)을 사용하는 분들도 계시지만 가능하면 LG UX 5.0 사용을 추천한다. 




관련 글 : 사라진 앱서랍을 원래대로! LG G5 스마트월드로 LG 홈 4.0 설치하기 


UX에서 좋은 점을 꼽으라면 사용의 편리성(기능)이 있을 것이며, 또 하나는 미려한 디자인이다. UX 5.0이 제공하는 LG 만의 특화된 서비스가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기대 이상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사실이지만... 그것보다 먼저 LG UX 5.0(LG 홈 5.0)을 칭찬해주고 싶은 부분은 예쁘게 꾸며진 모습이다.


잠금화면 해제부터 앱서랍이 사라진 홈화면, 환경설정 메뉴 및 각종 메뉴 화면의 생김이 전체적인 통일감을 갖추고 있으면서 세련된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UX 4.0 이후부터 투박한 글꼴 대신 미려한 글꼴을 메뉴 전반에 내세우고 있는 모습을 보면 확실히 예쁘고 세련되게 변화하고 있음을 느낄 수 있다.




멋진 시작... AOD(Always On Display)


LG G5의 AOD(올웨이즈온디스플레이, Always On Display)는 시도 자체를 칭찬하고 싶다. LG G5 출시 전에 가장 먼저 이슈를 불러왔던 기능이 AOD이다. 사실, LG전자의 스마트폰 AOD 기능은 LG G5가 처음은 아니다. 세컨드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AOD를 LG V10 모델에서 보여주었고, LG G5는 세컨드 디스플레이가 없는 상태에서 IPS LCD 스크린에 사용자가 평소 자주 확인하는 정보를 상시 보여주는 것이 스마트폰 활용에 있어서 커다란 편리성을 제공한다는 취지에서 AOD 기능을 추가했을 것이다.




멋진 시작만큼 화려한 결과를 만들지 못한 것이 LG G5의 AOD이다. 경쟁사 플레그십 모델에도 AOD 기능이 포함된 것은 물론이고, 기능적인 완성도나 디스플레이의 특성 때문에 경쟁사보다 아쉬운 결과물을 만든 것이 된 것이다. 시작만 놓고 본다면 LG G5의 AOD에 손을 들어주고 싶지만, 현재 기능과 사용성을 중심으로 생각하면 경쟁사의 AOD에 손을 들어 줄 것이다.


'AOD(Always On Display)'의 멋진 시작을 열어줬다는 점에서 LG G5를 칭찬하고 싶은 것이다.





LG G5의 다양한 특장점(기능) 중 몇가지 부분만 언급한 것은 대단한 기능 또는 LG G5만의 기능이라는 측면 때문은 아니다. 이전 모델(LG G4)에 비해서 확실히 자랑할 수 있는 '꺼리'가 존재하기 시작했다는 것... 그런 부분이 소위 시장에서 통하기 시작했다는 것이 LG G5가 보여준 가장 큰 변화이며, 가장 큰 매력이라고 할 수 있다.


사람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는 것 자체가 LG G5는 LG G4보다 나은 모습을 보여준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