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영화 "손님은 왕이다"의 영화제목에서만 손님이 왕인가??

요즘 경제불황이라고 해도 반 이상의 음식점에서는 손님을 왕처럼 해주기는 커녕 내가 알아서 챙겨야 하는 경우가 많다. 필자처럼 점심만큼은 좋던 싫던 외식(?)을 해야 하는 입장이라면 맛도 맛이지만 내돈 주고 먹는거 대접받고 싶다는 생각이다.

5천원짜리 서비스가 그게 그거 아냐? 맞다 그렇지만 몇몇 식당의 사장님들은 그런 고객의 마음을 뒤집어 줄 정도로 친절함 가득한 서비스를 해주는 곳도 있다.

왜 이런 얘기를 하냐고??

최근 몇일 사이에 피자헛에서 간판을 뜯어내는 광고가 신문에 나오고, TV에서도 피자헛이 이제 파스타헛으로 바뀐다는 듯한 광고가 방송되었다. 사실 요즘같은 세상에 피자헛도 낭비라고 생각하고 있었기에 그냥 그런 광고로 받아드렸던 것도 사실이다. 근데 몇일이 지났을까......지들이 알아서 아니라고 다시 광고를 하고 있다...뭐야? 장난해?? 어디 그 내용을 한번 보자.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