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2인치 아이패드 프로에 이어서 9.7인치 아이패드 프로 모델이 출시했다. 미국 기준으로 3월 24일부터 주문 가능하고, 3월 31일에 출시했다. 8월 1일 구입했으니... 출시 딱 4개월만에 구입했다. 보통 애플 제품은 출시 한달 이내에 구입했었지만, 이 제품은 출시 4개월이 지난 후에 구입할 만큼 구입을 고민했던 것이 사실이다.


패드(태블릿) 제품에서는 아이패드가 꾸준한 판매량을 보여주며 인기 제품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만, 아이패드 2 사용자 입장에서 처리 속도(성능)과 두께 등의 몇몇 특징을 제외하면 크게 변화하지 않는 모습에 '구입 욕구(지름신)'가 생기지 않았고 그래서 아이패드 구입 자체를 생각하지 않았던 것도 사실이다.


거기에 추가로 스마트폰이 있는 경우 태블릿 자체의 활용도가 낮아진다는 것 역시 부정할 수 없는 부분인 만큼 고가의 '아이패드'를 구입해서 어떻게 사용할까라는 활용도가 정확하지 않았던 것도 구입을 주저했던 이유이다. 그런데 4개월이 지나서 구입한 이유는 바로 이번 글에서 소개할 아이패드 프로 제품을 위한 '애플펜슬(Apple Pencil)' 때문이다. 


애플펜슬이 제공하는 사용성이 궁금했고, 출시 4개월이 지난 지금 구입까지 아이패드 프로 9.7을 구입하게 되었다. 이번 글에서는 아이패드 프로 9.7과 함께 구입한 '애플펜슬'을 구경해보려고 한다.




애플 펜슬(Apple Pencil)이다. 색상은 하나 화이트 뿐이다. 


애플펜슬(애플팬슬)의 가격은 129,000원! 절대 저렴하지 않은 가격이지만... 아이패드 프로 제품의 차별화된 부분인 만큼 다른 아이패드에서는 지원하지 않는 기능이다. 즉, 아이패드 프로 모델을 구입하는 사용자라면 누구나 '애플펜슬'에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다.





패키지의 전체적인 디자인은 '애플스럽게' 꼼꼼하게 세련된 느낌을 준다. 액세서리 하나지만 패키지 디자인은 누가 봐도 애플 제품임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모습이다.




애플 펜슬(Apple Pencil)




지금까지 사용해 본 펜 제품 중 가장 실제 펜(Pen)에 가까운 모습을 보여준다. 휴대성이나 사용성에서는 '갤럭시 노트7'의 S펜이 조금 더 앞서는 모습을 보여줄지는 모르겠지만... 눈으로 보고, 손에 쥐었을 때의 느낌은 아이패드 프로에 사용되는 '애플 펜슬'이 조금 더 연필(펜)같은 느낌이다.




애플 제품만의 매력이라고 할 수 있는... 개봉 순간의 두근거림이 '애플펜슬(Apple Pencil)'에도 있다. 




Designed by Apple in California


특별한 뭔가가 아님에도 뭔가 있어 보이게 만드는데는 역시 애플을 따라가기 힘들다.





애플펜슬의 모습이 보이기 시작한다. 살짝 들어낸 모습이지만 세련된 느낌이 팍팍 느껴진다. 제품에 사용되는 소재의 중요성이 바로 이런 고급스럽고 세련된 느낌을 주기 때문이다.




고급스러운 연필 한 자루의 모습이다.


129,000원짜리 연필이니까 이렇게 포장되는게 맞겠지만... 아무튼 이런 패키징과 제품 디자인은 구입 자체에 대한 '후회'보다는 '만족'을 느끼게 한다.





예쁘다!



반짝 반짝



기존 펜 제품과 달리 연필 같다?




애플펜슬은 '연필'같다. 실제 고급스러운 한 자루 연필 같은 느낌이 제품 디자인에서 느껴진다. 연필이 주는 익숙함이 애플 펜슬에서 느껴지는 것이다. 


이 사진을 촬영하는 당시만 해도 애플 펜슬을 사용해보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익숙한 디자인이 주는 편안함은 왠지 연필처럼 잘 써질 듯 한 느낌을 준다. 물론 실제 아이패드 프로에 애플 펜슬을 사용해보면 기대만큼 괜찮은 사용성을 제공한다.




충전 부분이다. 디자인 포인트가 될 수 있는 반짝이는 부분에 쓰여진 애플 펜슬은 재미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애플 펜슬의 동그란 디자인 때문에 책상 위에 굴러다녀도 멈춰 설 때는 위 사진처럼 애플워치 글자가 항상 위쪽을 향하도록 디자인되어 있다. 제품 안쪽에 추가 있어서 특정 방향을 위쪽으로 보이도록 하는 것이다.




제품 디자인은 상당히 만족스럽다!




손에서 느껴지는 애플 펜슬의 그립감 역시 상당히 만족스럽다. 매끄러운 표면이 조금은 불편하지만 전체적인 그립감은 연필과 닮아있다. 볼펜이나 샤프에 있는 고무를 끼워주면 미끄러움도 잡을 수 있으니... 전체적인 그립감은 우리에게 익숙한 연필(펜)을 잡고 있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는다.




애플 펜슬의 장점이자 단점은 바로 '충전'이다.


15초 충전에서 30분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은 장점이 될 수 있지만, 어쨌든 충전해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은 단점이 될 수 밖에 없다.




여분의 애플펜슬 팁과 라이트닝 충전용 어댑터를 기본 제공한다. 아이패드 프로에 연결하여 충전할 때는 라이트닝 충전용 어댑터가 필요없지만, 일반 충전기(케이블)에 연결할 때는 필요한 액세사리이다.






129,000원의 가격은 애플펜슬을 구입하는데 가장 큰 걸림돌이 될 수 밖에 없다. 만약 5만원 정도로 판매되었다면 아이패드 프로 구입자가 조금 더 쉽게 구입할 수 있겠지만 애플은 '애플스러운' 가격인 129,000원에 애플펜슬을 내놓았다!


애플펜슬(Apple Pencil)의 제품 디자인이나 완성도는 만족스럽다. 하지만 가격은 이 제품을 구입해서 무엇에 사용(활용)할 지를 고민하게 만들기 충분하다. 개인적으로 아이패드 프로 제품 사용자라면 '애플펜슬' 구입을 추천한다. 아이패드와 아이패드 프로의 차이를 직접 경험하게 만드는 중요한 액세서리가 바로 '애플펜슬'이기 때문이다.






댓글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