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맥도날드하면 생각나는게 햄버거이다. 햄버거 장사가 힘들었지 맥도날드에서 햄버거 광고보다 커피광고를 더 많이 하고 있는게 요즘의 맥도날드이다. 그만큼 스타벅스와 같은 테이크아웃 커피전문점의 판매수익이 높다는 것을 단편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수익이 되는 사업에 투자를 하고 뛰어드는 것이 회사의 당연한 일이므로 맥도날드에서 커피를 팔거나 아니면 책을 팔아도 이상할 것은 없다.


광고를 아무 생각없이 보게 되면 다음과 같이 생각하게 된다.
4,000원짜리 커피나 2,000원짜리 커피나 똑같다는 거구나. 그러니까 별다방, 콩다방의 커피나 그게 그거잖아. 반값이면 먹을 수 있다는 건데....한번 맥카페를 가봐?


하지만 광고를 조금만 더 생각하고 보면 이상한 점이 있다.

바로, 광고를 위한 시음테스터 준비물이다. 시음에 사용한 두 제품 모두 맥카페이다. 그러니 사용자는 동일한 맛을 가격
을 보고 고른다는 표현으로는 맞다. 하지만 별다방, 콩다방과 맛 대결처럼 보여주려면 3~4가지 다른 회사의 제품을 놓고 맥카페를 고르는 모습을 보여줘야 맞다
.
하지만 동일한 두개의 맥카페 제품을 놓고 고르라고 한다면 그것도 가격을 보여주고 고르라고 한다면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하는 것이다. 동일한 맛도 비싸면 고급스럽게 느끼니까....


맥카페에서 별다방, 콩다방과 비교하고 공격적인 마케팅을 하려면 시음테스트를 바꿔야 한다. 하지만 필자가 느끼는 맥도날드는 지능적인 행동으로 알고 이렇게 광고하지 않았을까 생각해본다. 사실 비싼 커피는 원두부터 다를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정확히 맛을 비교해서 차이가 없다면 누가 별다방, 콩다방을 갈것인가. 당연히 두 제품을 비교하면 맥카페의 단점이 지적당할 수 있으므로 2,000원과 4,000원이라는 가격표로 나도 모르게 4,000원은 별다방과 콩다방의 그것으로 생각되는 것이고 시음테스트에서 가격만으로 고르는 모습을 보여주어 맥카페가 똑같다라는 느낌을 주는 것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