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차가운 날씨에 점심먹으러 나가는 것도 귀찮은게 바로 직장인이다. 구내식당이라도 있으면 덜하지만 구대식당이 없는 회사에서는 차가운 날씨 뿐만아니라 점심 메뉴 선정도 쉽지가 않다.

그래서 몸에 안좋다는 햄버거를 한번 먹어볼까 생각해 봤다.

최근에 알게된 것인데, 맥도날드 배달서비스는 제품 1개라도 배달이 가능하다고 한다. 물론 약 700원의 가격이 플러스되고, 점심시간에 할인되는 3,000원 세트 가격은 무시되지만 정상가격 약 5,000원 정도로 세트메뉴를 집이나 회사에서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배달비는 위에서 언급한 6~700원 정도로 품목당 추가된다.)

그래서 맥도날드 배달을 찾아보다가 근처에 있는 패스트푸드점을 찾아봤다. 필자가 있는 곳은 강남구의 버려진 지역인 논현동이다. 이곳은 걸어서 10분 거리인 테헤란로와는 전혀다른 모습으로 큰 회사보다는 디자인,광고업체등 소규모의 업체가 많고, 건물도 빌라와 같이 5층 정도의 건물들이다. 그래서 음식점도 많지 않고....나쁜 얘기로 술집에 다니는 분들이 월세로
살기 좋은 그런 곳이라고 하는 위치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서 필자의 회사근처 패스트푸드점을 찾아봤다. 비싸기로 소문난 버거킹은 주변에 있지만 햄버거라는 것을 감안해서 가격적인 메리트가 없으므로 패스. KFC는 걸어서 15분. 맥도날드는 코엑스까지 가야하고.....제일 많다는 "롯데리아"는 주변에 보이지도 않는다.

롯데리아 만큼은 큰 기대를 했는데 보이지 않아서 롯데리아 홈페이지에 가서 찾아보니....
앗~!!!

롯데리아는 강남구에 없었다.
그렇게 많은 식당과 술집이 있는 강남구에 롯데리아는 없는 것이다.

서울 어느 구에도 다 있는 롯데리아가 강남구에만 없는 이유는 무엇일까? 갑자기 롯데리아가 땡기네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