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다양한 프로모션이나 이벤트를 통해서 새로운 경험을 하게 된다는 것은 굉장히 매력적이다. 특히 '블로거가 되겠다'는 분들의 대부분이 이런 달콤함 혜택을 생각하며 시작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생각보다 이런 경험을 직접 해볼 수 있는 기회는 그렇게 많지 않다. 이미 다양한 분야에서 인정받고 있는 '블로거'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그들에게 기회가 주어질수록 늦게 시작한 초보 블로거들에게는 기회가 줄어들 수 밖에 없으니까...


  이런 상황이 되면 '혜택'만 생각하고 시작했던 블로거들은 어느 순간 자연스럽게 사라지게 된다. 만약, 이 글을 읽고 있는 분들도 그렇다면 다시 한번 '블로그'에 대해서 생각을 해보는 것이 어떨까 하는 조언아닌 조언을 해본다. 블로그에서 '재미'를 느끼고 그것을 통해서 다른 사람과 소통하며, 자신의 이야기를 인터넷 세상에 할 수 있는 통로로 '블로그'를 이용한다면 꼭 달콤한 혜택이 없어도 블로그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만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그런 과정 속에서 어느 순간 그토록 원하던 다양한 기회가 마련될 것이다.




  블로그에 대한 '재미'와 '관심'을 더욱 강하게 느낄 수 있도록 해주는 '기회'를 소개해보려고 한다. 바로, 기업에서 운영하는 '기업 블로그 기자단'이다. 기업은 자신의 입과 모습을 통해서 이야기하는 것과 함께 '블로그'를 통해서 소비자의 눈과 귀로 보고 듣게 하여 입과 모습으로 전달하고 싶어한다. 그만큼 기업의 모습을 꾸밈없이 보여지고 싶어하며, 또 커다란 과장없이 고객에게 다가가고 싶어하기 때문이다. 이런 저런 이유로 기업에서는 다양한 블로그 기자단을 운영하고, 그들의 모습과 소식을 전달하고 있다.


  이런 블로그 기자단을 통해서 초보 블로거들은 새로운 기회와 블로그를 통해서 얻을 수 있는 재미를 더욱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그 중에서도 이번 글에서 소개할 '한화프렌즈 기자단'의 경우는 더욱 매력적이고 재미있으며, '강력 추천'하고 싶어서 이렇게 소개글을 작성해본다.






  다양한 표현으로 '한화프렌즈 기자단'에 대해서 칭찬을 하려고 하지만,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무조건' 강력추천한다는 이야기이다. 사실, 말이 길어지면 끝까지 읽지 않는 분들이 계시고, 그러면 도대체 한화 프렌즈 기자단이 좋다는거야 뭐야~라고 반문하는 분들이 있다. 그래서 한마디로 줄여놓은 것이 바로 위에 큰 글씨로 되어있는 '무조건' 강추한다는 것이다.



  한화프렌즈 기자단의 활동이 초기 3개월로 예정되었을 무렵, 1달이 추가되면서 4개월의 활동을 마무리할 무렵 작성한 글 '한화프렌즈 기자단을 소개합니다'를 보면 재미있는 내용이 눈에 들어온다.


  한결같이 한화의 이야기를 소개하려고 하고, 한결같이 한화프렌즈 기자단의 아이디어와 이야기를 듣고 반영하려고 노력하며, 한결같이 재미있는 기회를 제공하려고 한다는 것이다. 여기서 가장 중요한 것은 '한결같이'라는 표현이다. 약 7개월이라는 한화프렌즈 기자단 활동을 하면서 잊을 수 없는 부분이며 꼭 칭찬하고 싶은 부분이 있다면 '한결같다'라는 것이다.


  어떤 부분에서도 처음보다 끝이 훨씬 흐지부지되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시작은 장대하지만 진행되는 과정 속에서 '현실'이라는 벽에 부딪쳐서 점점 처음의 생각과 목표가 퇴색되어간느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그런데 한화프렌즈 기자단은 말 그대로 발대식부터 해단식까지 멤버 한명 한명이 웃으며 참석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주었고, 그만큼 깔끔하고 세련된 진행으로 '한화프렌즈 기자단'을 기자단 스스로가 이렇게 '강추'한다는 포스팅을 쓰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


  블로그가 사랑받는 이유는 앞서서 경험한 내용을 미리 간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인데... 이런 부분에서 한화 프렌즈 기자단을 1기로 마무리했던 한명의 기자로써 경험한 '한화프렌즈 기자단'은 다른 기업의 기자단보다 훨씬 매력적이고 재미있는 경험이었다.




  기업 블로그 기자단을 뽑을 때 필자 역시 '혜택'을 유심히 보았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한화프렌즈 기자단'은 위에 나열된 혜택 그 이상의 경험과 추억을 쌓을 수 있는 재미있는 기회가 가득하다는 것을 이야기하고 싶다. 활동비보다 더 많은 경험을 할 수 있고, 돈보다 더 좋은 친구와 동생을 만날 수 있다. 그리고 지금까지 알지 못했던 다양한 사회 이야기를 현장에서 경험할 수 있는 것이 바로 '한화프렌즈 기자단'의 매력이다.


  물론, 필자와 같이 '직장인'인 경우 다소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제한된다는 것은 사실이다. 왜냐면 다양한 이벤트 행사의 기회가 평일에 이루어지기 때문에 행사의 절반 정도는 아쉽지만 포기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반대로 주부나 학생들의 경우라면 이런 부분이 '장점'으로 다가올 수 있다. 평소 아무일 없이 보내는 하루에 '의미'가 부여되고 보다 좋은 기회를 통해서 나 스스로를 발전시킬 수 있으니까...



  이렇게 '강추'하는 만큼 필자 역시 '한화프렌즈 기자단'에 지원을 하였다. 만약 가능하다면 7월 6일 발대식이자 필자의 생일날, 한화프렌즈 기자단으로 발대식장에서 인사를 나누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혹시, '세아향'을 보고 신청하신 분이 한화프렌즈 기자단이 된다면 그날 꼭 인사나누고 좋은 만남을 갖었으면 하는 바램으로 '한화프렌즈 기자단'에 대한 내용을 소개해본다. (물론, 저도 지원했으니까... 선정되어야겠지만^^)


한화프렌즈 기자단 바로 지원하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