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에버노트, 원노트 그리고 구글 킵

 

 

  무엇인가를 '기록'하는 것은 누구에게나 있는 습관이다. 그것이 많고 적음은 있겠지만, 누구나 기억하고 싶은 것들을 어딘가에 기록(메모)하는 습관을 갖고 있다. 스마트폰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에게 '메모'는 더 이상 종이 노트(메모장)만의 이야기는 아니다.

 

  물론, '아날로그'적인 매력에 심취해서 종이와 펜으로 메모를 즐기는 것은 하나의 취향이므로 그것까지 디지털화하는 것에 찬성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기능'만을 놓고 고민해 보다면 충분히 '서비스'로 제공되고 있는 다양한 온라인 메모 서비스들이 매력적이라고 말할 수 있다.

 

 

  이번 글에서는 '메모 서비스' 중 가장 유명하고, 가장 많이 알려져 있는 두가지 서비스, '에버노트(EVERNOTE)'와 '원노트(ONENOTE)'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스마트폰' 사용이 대중화되면서, 스마트폰을 활용한 메모 입력 역시 많은 사람들의 생활 속 변화 중 한가지라고 이야기할 수 있다.

 

  위에 보이는 앱 아이콘(심플노트, 노트, 킵, 에버노트, 원노트)이 모두 '노트(메모)' 기능을 제공하는 것들이라고 생각하면 이미 스마트폰 메모 시장은 포화상태라는 것을 어느 정도 알 수 있다. 이 중에서 절대 강자까지는 아니지만, '강자'라고 불리는 것이 바로 '에버노트'와 '원노트'이다.

 

  딱 1년 전만 해도 '에버노트'가 절대 강자였고, 최강자였었다. 하지만 MS 오피스 때문인지... MS의 '원노트'는 무섭게 치고 올라오는 신흥 강자인 동시에 에버노트보다 장점이 있다고 인정받고 있는 또 하나의 최강자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약 1년간 에버노트(프리미엄)와 원노트를 병행 사용한 필자의 경험으로 두 서비스 중 하나를 선택하라고 한다면...

 

 

 

'원노트(ONE NOTE)'를 추천하고 싶다!

 

 

 

  메모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쓰고' '찾는' 것이다. 잘 쓸 수 있도록 쉽고 간단하고 다양한 기능을 제공해야 하며, 잘 찾을 수 있도록 빠르고 정확한 검색 기능을 제공해야 메모를 하는 사용자에게 원하는 결과를 제공하는 것이다.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원노트'가 이런 점에서 에버노트보다 장점이 많다고 생각한다. 원노트는 MS 오피스와 유사한 다양한 서식을 제공하고 있다. 문서 작업에서 절대 강자인 'MS 오피스'와의 호환성 역시 메모 서비스에서 무시할 수 없는 기능임에도 분명하다. 거기에 추가로 입력한 메모(정보)를 검색하는 것 역시 조금 더 익숙한 모습으로 조금 더 강력한 결과를 제공한다.

 

  거기에 추가로 윈도우8부터는 클라우드 서비스와의 연동 등에서도 분명히 초보 사용자에게 더 익숙하게 느껴질 수 밖에 없다. 과거 IE나 MS오피스가 네스케이프와 한글과 경쟁에서 이길 수 밖에 없었던 이유와 유사하다는 생각이 든다.

 

 

 

 

  이렇게 원노트(ONENOTE)를 칭찬하는 필자가 '에버노트'를 비용(유료)까지 내면서 유지했던 이유 중 하나는 원노트의 '맥(OS X) 미지원' 때문이었다. 웹앱(웹 서비스)으로 사용은 가능했지만, 맥 버전의 에버노트가 왠지 더 사용이 편리하다고 생각하여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비용을 내면서 두가지 서비스를 병행 사용했던 것이다.

 

  그런데, 원노트가 맥용으로 출시된다는 기사(관련 글 : 마이크로소프트, 이달 맥용 OneNote 공식 앱 출시… '에버노트와 경쟁')를 접하면서 이제는 에버노트 유료 사용을 그만둬야 할 때라는 생각이 들었다.

 

  에버노트... 분명히 좋은 서비스였고, 지금도 경쟁력 있는 서비스임에는 분명하다. 하지만, '메모'라는 것이 습관이 되려면 사용자는 그것을 작성하는 과정이나 찾는 과정에서도 익숙함을 느껴야 한다. 에버노트는 아직 일반 사용자에게는 '새롭다'는 이미지를 주고 있다. 그런 점이 새로운 기능으로 어필할 수 있는 매력은 되지만, 에버노트를 자주 사용하도록 만들기는 어려울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