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에이트(8 Eight)를 이야기하려고 하니 갑자기 '이영자'가 떠올랐다. 

  2007년 오랜만에 TV 브라운관에 모습을 보여준 이영자가 MC를 맞아서 관심을 받기 시작한 몇개의 TV프로그램 중 '쇼바이벌'이 있다. 능력있는 신인 육성이라는 컨셉으로 신인가수를 소개하고 사람들에게 관심받게 해줄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마련했던 프로그램이다. 물론 이런 좋은 컨셉은 시청자들에게도 관심을 받았고...종영되는 당시에는 인터넷에세 '쇼바이벌 종방'에 대한 안타까운 글들을 쉽게 볼 수 있었다.

  쇼바이벌이 배출한 신인은 지금 꽤 유명한 가수로 되어있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쇼바이벌이 겉모습만을 위한 보여주기식 신인 육성이 아니였다는 것이다. 기억나는 가수로는 'VOS', '스윗소로우', '카피머신'등이 있다. 이중에서 오늘 포스팅의 주인공 '에이트'도 포함되어있다.

  벌써 2년이 다되어가고 있는 그룹 '에이트'는 가창력있는 그룹으로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 달에는 '심장이 없어'로 각종 차트 1위를 기록한 인기그룹의 모습도 보여주고 있다. 가수(그룹포함)가 '가창력'이 있다는 말이 어찌 보면 당연하게 들려야 하지만...요즘은 이런 칭찬이 가수들에게는 어떤 칭찬보다 최고의 가치인것이 이상하긴하다. 에이트는 가창력을 기반으로 멋진 노래 솜씨까지 보여주는 그룹이다. 특히 대학공연등에서 보여주는 열성적인 모습이 그들을 좋게 볼 수 밖에 없게 하는 매력인 것이다.

  이런 매력으로 인기를 얻었던 에이트가 최근....주희, 이현이라는 개인들의 이름을 가지고 인터넷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그것도 이름만이 아니라 그들의 몸매로 말이다. [참고로, 에이트의 그룹인원들은 백찬, 이현, 주희 이렇게 3명이다. 필자처럼 30대이상이신 분들은 그룹은 알아도 맴버들 이름까지는 모르시는 분들이 많아서 적어보았다.]

  오늘 한 잡지에서 보여준 주희와 이현의 적나라한 몸매사진은 하루종일 인기검색어에 링크되어있었고...불과 2~3일 전에도 에이트의 홍일점 주희의 비키니 모습이 인터넷을 떠들썩하게 했다.

  가창력뿐만 아니라 몸매까지 갖춘 그룹이라는 점을 생각하면...이런 화보나 몸매가 인터넷을 떠들썩하게 하는것이 하나의 마케팅이 되는 건 확실하다. 사실 필자도 에이트의 '심장이 없어'라는 곡은 알았지만 맴버들이 저렇게 몸이 좋은지는 오늘 처음 알았다^^; 

  가창력으로 인정받고...몸매로 관심받으니 기억이 오래 가는건 사실인거 같다. 인기를 얻으면 얻을수록 남자는 멋있어지고, 여자는 이뻐지는것도 맞나보다. 위에서 설명했던 '쇼바이벌'에서 그들의 모습을 처음 보았을때...이런 모습이라는 생각은 전혀~~~~ 하지 않았는데...최근 주희의 맥심화보등을 보면 전혀 다른 사람처럼 생각되는게...

연예인은 인기를 먹으면(?) 예뻐져요~ 라는 사실을 느끼게 된다.



[인터넷에 많이 알려진 에이트 주희의 비키니 동영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