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이폰을 사용하면 아이폰끼리만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 꽤 많다. 아이메시지(iMessage)도 그렇고, 이번 글에서 이야기할 '라이브 포토' 역시 그렇다. 국내의 경우는 아이폰보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가 더 많으니 아이폰 사용자라면 어쩔 수 없이 보다 대중적으로 사용하는 기능으로 변경하여 사용할 필요가 있다.


라이브 포토의 경우도 아이폰 사용자가 아닌 다른 스마트폰 사용자와 공유하려면 움짤이라고 불리는 움직이는 GIF 파일로 변경하여 공유해야 한다. 


구글이 iOS 사용자(애플 아이폰 사용자)를 위해서 제공한 무료 앱 '모션스틸'은 라이브포토를 클릭 몇번만으로 '움짤'로 변경해주는 앱이다. 이번 글에서 모션 스틸을 직접 확인해보자.


아이폰의 장점이자 단점이 바로 '폐쇄성'이다.

애플 기기에서만 즐길 수 있는 기능을 탑재한 만큼 애플 사용자에게는 호평을 받지만, 다른 스마트폰 사용자와의 공유 과정에서는 혹평을 받을 수 밖에 없다.



라이브 포토 역시 아이폰(애플 기기)에서만 사용 가능하다. 물론 카메라 앱을 실행한 후 화면 상단 중앙에 위치한 라이브포토 아이콘만 클릭하면 촬영이 가능할 만큼 쉽고 간단한 기능이면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애플 기기 사용자에게는 호평을 받고 있다.


이렇게 촬영한 라이브포토 사진을 혼자서 보는 것이 아니라... 친구나 지인, 가족에게 공유하게 된다면 어떨까?


가장 흔하게 사용하는 사진 공유 방법 중 하나인 '카카오톡'을 이용하면 위와 같이 라이브포토가 일반 사진으로 전송됨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모션 스틸(Motion Stills) 앱에 대해서 관심 갖기 전에는 아이폰 자체에서 '움짤(움직이는 GIF)'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관심 자체가 없었다. 모션 스틸로 라이브포토를 움짤(움직이는 GIF)로 변경 가능하다는 것을 알고 난 후 다양한 앱을 추가로 설치하여 관련 기능에 대한 테스트를 할 정도로 활용도가 높아진 것도 사실이다.


참고로, 아이폰에서 움짤은 재생 자체도 되지 않아서 움직이는 GIF 파일이 있어도 갤러리에서는 일반 사진처럼 보여진다. 그래서 추가 앱을 설치하는데 움짤 전용 뷰어 프로그램은 물론이고 구글 포토와 같은 서비스(앱)에서도 움짤 확인은 가능하다.


모션 스틸의 사용 방법은 간단하다.


앱스토어(iOS)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아서 설치 후 실행하면, 아이폰에 있는 라이브 포토만 골라서 보여준다. 이 상태에서 원하는 라이브 포토 파일을 선택하면 'GIF 보내기' 메뉴가 보인다. 해당 메뉴를 선택하면 된다.


라이브 포토 파일을 GIF로 보내기 기능으로 '움짤(움직이는 GIF)'로 만든 후 앞에서 했던 동일한 방법(카카오톡 사진 전송)을 사용해보면 위 사진처럼 사진 좌측 하단에 'GIF'라는 표시가 보인다. 즉, 움직이는 GIF 사진으로 변경되었고, 카톡을 통해서 정상적인 사진 공유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실제 카카오톡으로 전송(공유)된 사진을 보면 라이브포토와 GIF(움직이는 사진)의 차이를 확인할 수 있다. 참고로 모션 스틸은 큰 크기, 중간 크기, 작은 크기의 GIF 파일로 생성이 가능하다. 초기 값은 '큰 크기(640x480)'이다.


구글이 만든 '모션 스틸'은 라이브 포토를 움짤(GIF)로 변경해 주는 기능 외에 여러장의 라이브포토를 연결하여 하나의 동영상으로 유튜브에 공유하는 기능까지 제공된다. 어떻게 보면 애플이 해야 하는 작업(기능)을 구글이 만들었다는 점이 이상하게 보일지도 모르지만, 잘 생각해보면... 유튜브에 공유할 수 있는 콘텐츠를 생성하는데 필요한 과정이라는 점에서 구글이 만든 이유를 찾아볼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