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정말 오랜만에 '블로그'에 대한 포스팅을 하게 되는 것 같다. 이번 포스트에서는 블로그 '세아향'을 운영하면서 얻게 된 '숫자'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 여기서 '숫자'라고 하면 쉽게 말해서 '방문객 수'와 같이 정말 숫자로 이루어지는 결과물을 이야기하는 것이다.

  물론, 숫자만 가지고 이야기를 해서 어떠한 '공감'을 이끌어 낸다는 것이 쉽지 않으니, 숫자와 함께 '블로그 노하우'도 살짝 담아보려고 한다.[블로그관련 노하우는 각 파트의 '참고'부분을 통해서 이야기한다.]

 그럼... 이야기를 시작해보자!




2008.08.06 ???
  블로그를 시작한 날. 아쉽게 이틀만 있다가 시작했다면 왠지 '8.8.8'이라는 숫자 덕분에 기억을 더 잘 했을꺼 같은 생각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아직 2년이 채 되지 않은 시간이지만... 블로그를 하면서 재미있던 일들 즉, '추억'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잘 시작했던거 같다.



  [참고] 블로그를 시작할 때 알아두면 좋은 것들
  최근 인터넷에서 가장 손 쉽게 만날 수 있고, 많은 정보를 얻는 곳이 '블로그'이다. 물론, 그 뿐만 아니라 '용돈벌이'라는 이유때문에 블로그를 눈여겨 보시는 분들도 많다. 그런 것들은 작은 이유가 될뿐... 진정한 블로거가 되기 위해서는 몇가지를 알고 시작하는게 좋다.


 (1) 최소 100개의 포스트를 작성할 때까지는 무엇이든 꾹 참고 기다리자!
  포스트 100개를 작성한다는 것은 '블로그'를 어느정도 했다는 다른 표현이다. 사실, 초보 블로거들은 자기가 하나의 '포스트'를 쓰는데에도 정말 많은 노력이 든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러니 100개라는 숫자가 남들이 볼때는 작을지 몰라도... 그걸 쓰는 입장에서는 상당히 많은 숫자이다.

  포스트 100개를 이루었을 때, 드디어 '블로거'라는 것에 대해서 이야기할 수 있을 것이다. 리뷰어, 체험단 등등 이런 블로거의 행동들도 이때부터 가능할 것이다.


  (2) 추구하는 '방향성'을 꼭 정하자!
  초보 블로거들에게 추천하는 방향성은 'TV 방송프로그램'과 같이 쉽게 접할 수 있는 부분이다. 쉽게 접할 수 있는 소재라는 점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이 'TV 방송프로'에 관심을 갖고 있기 때문에 쓰면서 쉽게 '피드백(댓글 등)'을 얻을 수 있으니 '쓰는 재미'를 느끼기 쉽다.

  이렇게 '방향성'을 갖고 시작하면... 분명히 오래동안 블로그를 운영/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만약, 필자와 같이 '다양한 소재'를 다루게 된다면 블로그를 알리는데 보다 오랜 시간과 많은 노력이 필요하게 된다.


  (3) 블로그를 하는 이유에 대해서 알고 시작하자!
  필자의 경우는 블로그를 시작한 이유가 '내가 궁금해 했던 정보를 다른 분들에게 전달하자'라는 것이였다. 그래서 다양한 소재를 다루는 것도 이런 이유때문이다. 필자가 생활하면서 궁금했던 것들을 누군가는 똑같이 궁금해 할것이라는 생각때문에... 그래서 인지... 블로그를 운영할때 '소재거리'나 '결과물'에 대한 부분이 만족스러운 경우가 많다. 



  블로그를 시작할때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기다림'이다. 인기있고, 성공하기 위해서는 분명히 어느정도의 시간과 노력이 쌓여야 하는데... 이런 목표(포스트 100개)나 소재(블로그 방향성), 이유등이 있으면 힘들고 포기하고 싶을때 마음을 꽉 잡아주게 될 것이다.



1,706 ???
  '세아향'이라는 블로그를 시작하고 '못 쓰는 글 솜씨'로 하나하나 쓰기 시작한 포스트가 벌써 1,700여개를 넘어 서고 있다. 블로그를 시작한게 2008년 8월 6일이니까... 오늘(2010년 6월 28일)기준으로 '692일'이니까... 하루에 평균 2.5개(2.46531...)의 포스팅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꾸준히 하루 2개면 괜찮은 양이라고 생각하는데... 이렇게 열심히 노력한 다는 것이 얼마나 블로그가 재미있다는 것을 잘 보여주는 듯 하다!

  [참고] 작성한 포스트를 잘 올리는 방법!
  포스트를 멋지게 작성하고 '언제' 공개할 것인가를 정하는 것도 어느 정도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고민하게 되는 부분이다. 사실, 초보 블로거들은 작성이 완료되는 순간 바로 '공개'한다. 이런 부분이 '나쁘다'라고 이야기하기는 어렵지만... 블로그의 포스트를 보다 많이 알리고 싶다면 이렇게 해보면 어떨까?

  티스토리의 경우 포털사이트 '다음'쪽과 연결되는 부분이 많으므로, 포스트를 보다 많은 분들께 알리고 싶다면 '다음(Daum)'의 도움이 필요하다. 그런 점에서 다음 뷰(View)의 베스트글이 되어야 하는데...

  보통 오전 6~9시 사이에 공개되는 글들이 '베스트'로 많이 선정되며... 대부분 양질의 포스트가 쏟아지다 시피 공개된다. 그러니 자연스럽게 블로그를 찾는 분들도 오전 시간대에 포스팅을 읽게 되는 경우가 많다.

  지금까지 경험상 오전 6~8시 / 오후 12시 ~ 2시에 포스트를 공개하는 것이 좋을 듯 생각된다. 요즘은 살짝 박뀌고 있는 추세인거 같다.



8,628 ???
  블로그 '세아향'을 운영하면서 원하는 방향성은 바로 '누구나 궁금해하는 것을 다루자!'였으니...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한게 바로 '의사소통'이다. 블로그의 포스트는 일반 기사와 달리 '객관성'만을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객관성과 함께 '블로거'의 주관적인 부분이 들어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므로, 포스트들에 대한 '의견'을 들을 수 있는 '댓글'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될 수 있으면 꼭꼭꼭 포스트에 달아주신 댓글에 꼭 '답글(댓글의 댓글)'을 달으려고 노력했다. 그래서 만들어진 숫자가 8,628개... 무엇보다 포스트수보다 댓글수가 많다는 것이 가장 행복하다. 나만의 이야기로 채워진 '세아향'이 아니라 여러분들의 이야기로 채워지고 있다는 것때문에...

  [참고] 댓글에 '승인'이 필요할까?
  블로그를 처음 운영했을때는 모든 댓글을 '승인 후 공개'로 설정했었다. 그러나 현재는 '승인'과정을 빼고 바로 공개되도록 하였다. 그 만큼 댓글로 포스트의 수준과 질이 좋아진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분명히 필자가 생각하지 못한 부분을 '댓글'로 채워주는 분들이 등장하기 때문에 그런 생각은 맞아 떨어졌다.

  하지만, 역시 모든 것에는 장점만 있을 수 없는 것처럼... 별의별 댓글을 다 보았다. 아무 이유없이 욕만 적은 댓글, 무슨 말인지 알아볼 수 없는 내용의 댓글, 답글로 남의 댓글을 살짝 씹어주는 댓글까지... 이런 저런 모습을 보다 보니 악플러의 몇가지 특징이 있었다.


(1) 악플러는 댓글에 대한 반응을 본다.
  자신이 적은 댓글에 어떤 반응이 나오는지 꼭 확인한다. 악플러와 '댓글싸움'을 하고 싶지 않다면 하루정도 지나서 삭제하거나 답글을 달아주는게 좋다.

(2) 악플러는 절대 로그인을 하지 않는다.
  로그인을 한 사용자는 악플을 달기 어렵다. 그만큼 별거 아닌 정보이지만... 자신의 정보가 노출되기 때문에 악플보다는 '의견'쪽으로 완화하여 댓글을 적는다. 그러니 악플이 싫다면... 로그인한 사용자만 댓글을 남기도록 하는 것도 방법이다.

(3) 악플러는 남녀구분이 없다.
  사실, 악플러하면 '남성'을 떠올렸다. 이것도 남녀차별이겠지만... 남자인 필자가 생각할때... 여성들은 '악플'에 대한 개념조차 없는 순수천사쯤으로 생각했으니까... 그런데 왠일~ 남녀이야기를 포스팅할때면 여성 악플러도 상당히 많다는 사실! 남녀뿐만 아니라 노소까지 구분이 없는게 '악플러'인가 보다.



352 ???
  방명록의 대부분은 '세아향'이라는 블로그를 어떤 목적을 갖고 찾아주시는 분들이 많다. 보통 포스트를 통해서 세아향을 방문하는 경우 포스트 하단의 '댓글'로 안부나 소식을 전하지만... 블로그 자체에서 방문이유를 찾는 경우는 '방명록'을 사용하게 된다.

  특히, 블로거들이 많이 하는 체험단, 세미나 초대, 리뷰제품에 대한 부분등이 주로 방명록에 남게 된다. 인기있는 블로거가 되면 방명록의 글들이 많이많이 늘어난다는거...



147 ???
  블로그를 하면서 가장 헷갈렸던 부분이 트랙백이다. 어떤 포스트와 비슷한 내용을 갖고 있는 자신의 포스트를 연결해놓는데 사용하는게 '트랙백'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보통 자신에게 트랙백이 걸린 이 숫자는 다른 블로거들이 볼때 '좋은 포스트'라고 생각하는 결과라고 생각하면 된다. 많은 방문객이 찾아주고, 좋은 소재를 다루는 경우 다른 블로거들의 포스트를 직접 연결해주기 때문에... 147개의 트랙백을 보면 아직 '블로거'들에게 인정받는 '블로거'는 아닌듯 하다. 더 노력해야겠네요^^;

  [참고] 댓글과 트랙백만 잘 달아도 대박 블로거가 된다는 사실?
  포스트를 잘 쓰서 다음과 같은 포털사이트의 메인페이지에 공개될때 '대박 트래픽'을 얻을 수 있고, 유명한 파워블로거가 될 것이다라는 생각을 갖는게 기본이다. 하지만 실제로는 다른 블로그의 댓글이나 트랙백만 잘 달아도 '대박'은 쉽게 찾아올 수 있는 법!


  위 캡쳐화면을 살펴보면 블로그 '세아향'을 찾아주신 분들 중 약 6만명의 분들이 이웃 블로그를 통해서 유입된 것을 볼 수 있다. 위의 3분들이 '세아향'을 적극적으로 홍보해주신게 아니라... 필자가 남긴 댓글과 트랙백을 보고 유입된 것이다.

  즉, 유명 블로그의 포스트를 구경하고 댓글/트랙백을 남기는 것도 블로그 홍보에 큰 부분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사실, 이 외에도 블로그를 하면서 이것저것 기억되는 '숫자'들이 참 많다. 예를 들어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다음 뷰 순위'부터 체험단 활동 횟수까지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블로그'를 열심히 하고 있다는 것이며... 이런 숫자들의 의미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도 역시 이런 숫자가 알려주는 블로그의 '결과'때문이다.

  이 숫자를 필자 스스로만 만들었다면 이렇게 큰 가치는 없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블로그 '세아향'을 찾아주시는 많은 분들이 같이 만들어주었다는 것이 '숫자' 그 이상의 의미로 다가오는 것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