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 주 토요일 불꽃놀이 다녀왔는데요. 

정말 멋졌어요! 

한 동안은 잊혀지지 않을거 같아요!



지난 10월 8일 토요일 저녁 7시부터 2시간 동안 여의도 63빌딩 앞 한강공원 일대에서 성황리에 개회된 '한화와 함께하는 2016 서울세계불꽃축제'를 다녀 온 회사 후배의 이야기다. 방문객이 너무 많아서 여의도까지는 가지 못했지만, 인근에서 본 불꽃축제는 지금까지 어떤 축제와는 스케일이 다른 축제로 기억되고, 무엇보다 평소 자주 접할 수 없는 불꽃놀이를 2시간 동안 볼 수 있었다는 것 자체가 신기하고 놀라웠다고 한다.





2000년 첫 행사 이후 올해로 14회째를 맞은 불꽃축제에는 일본, 스페인, 한국 등 3개국 대표 불꽃팀이 참여했고, 총 10만여 발의 다채롭고 환상적인 불꽃이 가을 밤하늘을 수놓으며, 가족, 연인, 친구 등 100만여명(경찰 추산 70만명)의 관람객들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선사했다.



한화그룹은 사회의 각 분야에서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숨은 불꽃인' 300여명을 초청해 불꽃축제를 가장 가까이서 볼 수 있는 한강 선상카페 등에 초대했다. 이들은 비영리단체, 복지기관 등 사회복지를 실천하고 있는 기관과 후원자, 우수 봉사자 등 우리사회 소외된 이웃을 위해 헌신하는 분들로 사전 추천을 받아 선정했다.





1년에 단 한번 열리는 불꽃축제를 기다리는 분들은 많다.


올해 참석하여 내년 행사를 기다리는 분들도 있고, 올해 참석하지 못했지만 인터넷을 통해서 공유되는 다양한 후기 정보를 보고 내년을 기다리는 분들도 있다. 그만큼 서울세계불꽃축제는 올해로 14회째 계속되면서 우리나라 '불꽃축제'의 대명사가 되었고, 단일 축제(행사)로도 가장 많은 시민들이 모이는 행사로도 유명하게 되었다.


그만큼 한화그룹과 서울시는 안전한 축제를 위해서 총력을 기울였고, 사고 없이 안전하게 축제를 마무리했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하여 주최측과 서울시, 경찰, 소방서, 구청, 한강사업본부 등 총 5천여명의 관계자 및 인원이 투입됐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