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REVIEW/Life Item

결혼식장 선택하기

세아향 2012. 2. 23. 06:30




이전글 || <목록보기> || 다음글


  결혼식장에 대한 이야기는 이미 이전 글에서 여러번 하였다. 하지만, 결혼식 준비에서 '결혼식장 선택'은 생각보다 커다란 비중을 차지하므로 결혼식장을 선택할 때는 주의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서 이번 글에서는 결혼식장을 선택할 때 꼭 기억해야 하는 중요한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 이렇게 살펴보고 또 살펴봐도 막상 결혼식장을 예약하러 가서는 까먹는 경우가 일쑤고 실제로 꼼꼼히 따져봐도 원하는 곳을 찾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니 꼭 이런 정보가 필수는 아니지만, 기억하고 있으면 좋은 정보라고 생각하여 소개를 해본다.

  결혼식장을 선택할 때 꼭 기억하는 내용에 대해서 자세히 살펴보자!



(1) 결혼식장 최소인원과 식사 비용에 대해서
  이전 글인 '결혼식장 이렇게 정리하자!'에서 이미 이야기를 했지만, 간단히 정리하면 결혼식장을 예약할 때 '약속인원' 즉 '최소 예약 인원'을 지정한다. 보통 양가 200명 정도가 최소인원이며, 식사 비용의 경우는 1인당 O만원으로 정한다. 이때 결혼식장마다 약간의 차이가 있는데... 바로 예약은 200명으로 했지만, 실제 결혼식장을 찾는 인원이 180여명인 경우 20명의 식사 비용은 처리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는 것이다. 즉, 예약 인원의 OO%까지는 봐준다고 할까?

  생각보다 결혼식장을 찾는 분들이 적은 경우 20여명의 식사비용만 절약해도 40~50만원은 덜 들어갈 수 있으니 결혼식장을 선택할 때 최소인원과 식사비용에 대한 계산 부분은 정확히 확인하는 것이 좋다.


(2) 주차 및 안내에 대해서
  결혼식장을 찾는 분들의 절반 정도는 자동차와 같은 교통편을 이용한다. 그러니 무료 주차는 기본이고, 결혼식장을 잘 찾을 수 있도록 입구에서 안내해주는 분들이 있는 것이 좋다. 오래된 결혼식장에서는 아르바이트생을 두고 입구부터 안내를 하는 경우가 있다. 추가 비용이 드는 것이 아니라 예식장 측에서 안내하는 스탭(직원)을 운영하는 것이니 하나의 혜택인 셈이다.

  그 뿐만 아니라 지방에서 결혼식을 위해서 올라오는 분들을 위해서 '버스 대절'을 하는 경우가 있으니 버스와 같이 대형 차량을 주차할 수 있는 공간도 지원하는지 잘 확인해보자


(3) 추가비용에 대해서
  결혼식장을 예약하는 것은 결혼식 준비의 초반부이므로 '추가비용'에 대해서 잘 알지 못한다. 하지만, 조금만 결혼 준비를 해보면 결혼에 들어가는 비용 중 많은 부분이 '생각하지 못한 추가비용'인 경우가 많다. 예를 들어 결혼식장을 예약하는데 50만원이 들었는데 생화장식에 10만원, 키오스크 비용에 10만원, 반주 연주에 10만원 이렇게 추가 비용이 발생하면 50만원이 아니라 사실은 80만원인 셈이다.

  결혼식장 뿐만 아니라 이제부터 이야기하는 모든 결혼 준비에서는 '추가비용'이 발생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 미리 문의를 해보고 준비하는 것이 좋다. 추가 비용은 결혼준비에서 가장 짜증이 나는 부분인 만큼 꼭 미리 확인하는 습관을 기르자.


(4) 결혼식장의 밥맛을 미리 확인하자
  필자의 경우는 예식장을 전부 예약하고 나서 식사를 했었다. 예약을 하였기 때문에 식사를 하는 것은 확인일 뿐 예약을 취소할 수는 없었다. (다행히 예식장의 식사는 괜찮은 수준이였기 망정이지...) 그런데 필자와 달리 요즘 분들 중 대부분의 분들이 예약을 하기 전에 미리 식사를 해보는 기회를 달라고 이야기한다.

  물론, 예약을 하고 부모님에게 식사를 미리 대접하겠다고 하면 추가로 식사 기회를 다시 제공해준다. 예식장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식사는 다른 예식을 위해 준비한 식사에 몇명을 무료로 해주는 것이므로 크게 문제되지는 않는다. 그러니 예약을 하기 전에 가볍게 식사를 미리해볼 수 있다면 한번쯤 해보는 것이 좋다.

 결혼을 하는 당사자를 제외하면 다른 분들은 결혼식장에서 기억에 남는 게 '음식맛'뿐이라는 이야기가 있을 만큼 결혼식장의 밥맛은 중요한 부분이다.




  결혼식장을 선택하는 것에 중요한 부분은 '원하는 날짜'와 '원하는 시간'에 '맛있는 밥'이 제공되냐는 것이다. 분위기와 같은 요소는 결혼식이 있는 당일에는 잘 기억에 남지 않는다. 물론, 실수를 하지 않는다면 다 거기서 거기지만, 예식장의 진행이 미숙해서 진행에 실수를 하게 된다면 기억에서 잊혀질 수 없겠지만...

  아무튼 결혼식장을 선택할 때는 앞에서 언급한 것들을 한번쯤 생각해보고 선택하자

이전글 || <목록보기> || 다음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