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0년이 훌쩍 넘었다. '송강호'라는 배우를 알기 시작한 것은 1997년 '넘버 3'였다. 당시 혀 짧은 소리로 임춘애를 이야기 했던 그의 모습은 영화보다 더 인기를 얻으며 어수룩하지만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사람들의 기억에 남겨주었다. 이후 쉬리를 통해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고 반칙왕... 공동경비구역 JSA등의 영화에 주연으로 출연하면서 그의 이름만 영화를 기대할 수 있는 위치까지 갖기 시작했다.

  그런 송강호는 지난 설 연휴 영화 '의형제'로 '역시 송강호다~'하는 말이 나오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것도 상대역이 '강동원'이라는 완벽 비주얼을 갖고 있는 잘생긴 배우라는 것이 어떻게 보면 너무 안어울리는 조합이 아닐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송강호는 그리 잘 생긴 배우가 아니다. 정확히 말해서 잘생겼다기 보다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전형적인 아저씨 이미지를 보여주고 그가 맡은 배역 역시 그런 모습을 더욱 부각시켜주는 경우가 많다. 그렇게 편안한 이미지를 갖고 있는 배우 송강호가 잘생기기로 소문난 강동원과 연기를 한다는게 부자연스러운 느낌이 들었던 것이다.

  하지만 영화가 시작하고 단 10분만에 송강호의 연기력에 빠졌고, 영화 '의형제'에서 남파 공작원 역활의 강동원과 잘 어울리는 한쌍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영화는 국정원 요원 한규(송강호)와 남파 공작원(지원)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영화 제목인 '의형제'라는 단어가 달라도 너무 다른 그들에게 사용할 수 있는 단어일까 하는 생각마저 들었다. 영화 '의형제'에서는 작전 실패로 국정원에서 파면당한 한규와 배신자로 낙인 찍혀 북에서 버림받은 지원이 얼마의 시간이 지나면서 서로의 신분을 속이고 각자의 목적을 위해서 함께 일하는 것에서 너무나 다른 두명의 남자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번 영화는 스토리가 좋아서... 또는 배우의 외모가 좋아서 재미있었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영화가 시작되면서 짐작할 수 있을 법한 스토리였고, 예쁜 꽃남 강동원은 한번도 멋진 의상을 입지 않았다. 하지만 영화 '의형제'가 재미있고 추천할만한 영화인 이유는 바로 송강호와 강동원이 '배우'라는 역활을 멋지게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영화 '의형제'에서 송강호는 국정원 요원이지만 그럴 수 있을 법한 행동을 통해서 관객들에게 웃음을 주었다. 그가 보여주는 웃음이 '웃기기 위한 것'이 아니라는 점에서 재미있은 웃음이였다. 그만큼 송강호라는 배우가 보여준 '한규'라는 역활이 재미있게 관객을 몰입시켰다는 것이다. 강동원 역시 남파 공작원이라는 느낌을 잘 살려주었다. 화려한 모습보다 어수룩하지만 그가 갖고 있는 매력을 잘 보여주었다는 느낌이다.


  송강호와 강동원이라는 두 배우 덕분에... 영화 '아바타'이후 오랜만에 만족스럽게 본 영화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