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하나를 구입하고 나서 바로 다른 것을 구입하고 싶은 것이 바로 요즘이다. 그만큼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담고 있는 다양한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다. 그 중에서 이슈를 몰고 다니는 브랜드가 있으니 바로 '애플'이다. '아이폰(iPhone)'을 비롯하여 '아이패드', '맥북' 등 애플에서 출시하는 제품을 보면 하나 같이 '갖고 싶다'는 욕구가 생긴다.


  그 중에서 '아이패드'를 갖고 있지만, '맥북'을 보고 지름신을 경험하신 분들에게 좋은 '아이패드 악세사리'를 추천해보려고 한다. 이번 글에서 소개하는 '브릿지+'라는 제품은 아이패드를 맥북으로 변신시켜주는 매력적인 제품이다.



  톡톡 튀는 아이디어 제품을 비롯하여 지름신을 부르는 대표 쇼핑몰 '미스터쿤(Mr.Koon)'은 필자가 즐겨찾기 해놓고 자주 방문하는 홈페이지(사이트)이다. 그만큼 다양한 가격대의 재미있는 제품을 구경하기에 이보다 좋은 사이트가 없을 정도로 잘 꾸며져 있다.



  그 중에서도 필자의 시선을 빼앗은 제품이 있으니 바로 '브릿지+(brydge+)'이다. '미쿤(Mr.Koon)'에서 새롭게 서비스하는 '글로벌 쇼핑' 제품 중 하나가 바로 '브릿지+'이다.


  이번 글에서는 '브릿지+'에 대해서 보다 자세히 살펴보려고 한다.




  아이패드와 맥북 에어를 사용하는 필자에게 두 제품에 대한 차이를 질문하는 분들이 많다. 물론 제품 자체가 다르기 때문에 쓰임이 다른 것은 사실이지만 워낙 고가의 제품들이기 때문에 두 제품을 모두 구입해서 사용하기 어렵기 때문에 질문한다는 것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


  그런 질문을 하는 분들에게 필자는 이렇게 이야기를 한다.


  아이패드의 경우는 컨텐츠를 생산하기보다는 소비하기위한 제품이고, 맥북 에어의 경우는 휴대성이 높지만 그래도 컨텐츠를 생산하기에 적합한 제품이다. 즉, 당신이 동영상이나 음악, 게임 등 다양한 컨텐츠(앱)을 즐기려고 구입한다면 아이패드를 추천하고, 문서 작성, 인터넷 검색과 같이 컨텐츠 생산 및 활용을 하겠다면 맥북 에어를 추천하겠다.


 필자의 생각에 공감하지 않는 분들도 있을 것이다. 왜냐면 아이패드로 컨텐츠를 생산할 수 있고, 맥북에어로도 충분히 컨텐츠를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아이패드는 앞에서 말한 것처럼 동영상, 음악, 게임 등 다양한 컨텐츠를 즐기기에 최고의 휴대성과 스펙을 갖고 있다. 하지만 가장 큰 장점이자 단점은 '화면 터치를 통한 입력'이다.




  맥북 에어에 있는 사진 속 물리적인 키패드(키보드)가 아이패드에는 존재하지 않는다. 이 차이가 컨텐츠를 생성할 때 '맥북 에어'를 선택해야 하는 이유였다.




  아이패드에 '키보드'를 추가할 수 있다면 얼마나 매력적일까? 이미 많은 아이패드 사용자들은 블루투스 키보드를 별도로 구입하여, 아이패드의 입력 도구로 사용하고 있다.


  이런 사용자들의 욕구를 200% 반영한 제품이 바로 '브릿지+'이다.






  브릿지+(Brydge+)의 패키지 모습이다. 미쿤의 '글로벌쇼핑'으로 구입 가능한 제품인 만큼 국내에는 아직 정식 발매되지 않았다. 그러니 우리나라에서 '브릿지+'를 구경한다는 것은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다. 그만큼 애플 제품 사용자에게는 '희소성'이라는 매력도 브릿지+ 구입에 장점이 될 수 있다.





  브릿지+는 '블루투스 키보드'이다. 하지만 'for the iPad'라는 설명에서 느껴지듯이 '아이패드를 위한 전용 악세사리'이다. 그러니 일반 키보드와 같이 생각하면 안된다. 물론 아이패드와 같은 애플의 디자인을 그대로 담고 있는 만큼 디자인의 완성도는 기대 이상일 것이다.







  브릿지+ 자체의 모습만 살펴보아도 '완성도 높은 디자인'이라는 말에 어느 정도 공감할 수 있다. 하지만 브릿지+의 매력은 '아이패드'와 함께 할 때 더욱 높아진다.





  브릿지+의 아이패드와 연결되는 '힌지'의 모습이다. 흰지에는 브릿지+와 아이패드를 연결할 때 발생할지도 모르는 '스크레치(흠집)'을 방지하기 위한 연결용 고무가 제공된다. 아이패드가 블랙과 화이트로 출시되는 만큼 작은 부분까지도 아이패드 색상을 고려하여 제공하고 있다.




  고무 부분을 자세히 살펴보면 2와 3이라는 숫자가 보인다. 이것은 아이패드2와 아이패드3 용을 구분해놓은 것이다.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힌지부분에 고무를 결합하면 아이패드와의 연결 준비는 모두 완료된다.










  브릿지+와 아이패드를 결합한 모습이다. 힌지 부분을 비롯하여 다양한 모서리의 모습을 자세히 사진으로 담아보았다. 완벽하게 모서리가 잘 맞는 모습은 애플 전용 악세사리다운 완성도를 보여준다.


  실제로 아이패드 입력을 위해서 '블루투스 키보드'를 휴대했던 필자에게 '브릿지+'는 키보드 휴대의 편리성 뿐만 아니라 디자인에서도 높은 퀄리티를 보여주어 기능성과 디자인이라고 하는 두가지 매력을 모두 만족시켜준다.




  특히, 아이패드의 경우 스마트커버를 덮으면 화면이 꺼지는 기능을 제공하는데... 브릿지+에서도 동일하게 제공된다. 위 사진과 같이 아이패드가 켜진 상태에서 브릿지+와 맞닿으면 화면이 자동으로 꺼진다. 이 부분 역시 맥북 에어처럼 브릿지+를 사용할 수 있는 매력적인 기능이다.







  일반 노트북에서도 화면이 펼쳐지는 각도는 사용시 중요한 부분이다. 브릿지+의 경우는 180도에 가까운 각도로 아이패드를 움직일 수 있는 만큼 브릿지+를 사용하여 노트북처럼 사용해도 불편함보다는 편리함이 많게 느껴질 것이다.


  힌지(연결부분) 역시 깔끔하고 완벽하게 디자인되어 있어 아이패드 화면을 하나도 가리지 않도록 되어 있다.







  브릿지+의 사용법 역시 간단하다. 브릿지+의 우측 사이드를 살펴보면 '전원버튼'이 보인다. 전원버튼을 켜면 사진 속에 보이는 것처럼 푸른 색 전원이 켜진다. 이 상태에서 아이패드의 '환경설정'에서 '블루투스' 메뉴를 선택하고... 브릿지+의 키보드에서 'Ctrl'과 'K'를 눌러준다.


  이때 아이패드의 블루투스 검색 장비에 'Brydge Keyboard'라는 장비가 검색되면 선택하고 화면에 나오는 숫자(4자리)를 입력하면 연결이 완료된다. 이후에는 전원을 켜고 끄는 것만으로도 연결이 가능하므로 어렵지 않게 사용할 수 있다.





  브릿지+와 연결한 아이패드의 모습과 맥북 에어의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보았다. 키보드 자체의 모습 뿐만 아니라 브릿지+와 연결된 모습에서 느껴지는 완성도 역시 '맥북에어'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깔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아이패드가 '화면터치'로 입력이 가능하다는 것과 다양한 어플(앱)이 제공되고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 브릿지+는 맥북에어의 장점을 아이패드에 추가해주는 악세사리인 셈이다.





  사진 속에 보이는 '메모'를 브릿지+로 입력해보았다. 화면 터치 방식의 '가상 키보드'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쉽고 빠르게 입력되었다. 아이패드를 맥북 에어와 같은 노트북처럼 사용하는데 전혀 불편함이 없었다.





  참고로 브릿지+는 '한영 전환키'가 없다. 맥 제품을 사용한 분들은 쉽게 한영전환이 가능하겠지만 처음 '브릿지+'를 사용하는 분들이라면 '스페이스바 + command'를 통해서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한영 전환이 가능하다.




  아이패드와 '브릿지+'의 조합은 아이패드에 다양한 컨텐츠를 생산하는데 보다 쉽고 빠르게 해준다. 이것은 맥북에어와 같이 휴대성이 높은 노트북과 같이 아이패드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굉장히 매력적으로 접근할 수 있다.


  아이패드를 사용하면서 '입력'의 불편함을 느꼈던 분들이라면 다른 블루투스 키보드와 비교할 수 없는 매력을 갖고 있는 '브릿지+'를 추천해본다.



  참고로 현재 '미스터쿤'에서는 미쿤 글로벌 쇼핑 기념 이벤트로 Brydge+를 View it하고 소감이나 후기를 남겨주신 분들을 추첨하여 촬영시 사용한 샘플 'Brydge+'를 선물(상품)으로 제공한다.



  View it을 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위와 같이 '미스터쿤' 홈페이지에서 '[미쿤 글로벌 샤핑] 브릿지+'를 구경하고 'View it'버튼을 누른다. 물론, 미스터쿤에 가입된 분들만 가능하며, 가입 방법은 굉장히 쉽고 간단하기 때문에 1분이면 가입이 가능하다.


미스터쿤 홈페이지 바로가기



 원하는 SNS(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를 선택하고 View it 버튼을 누르면 친구와 해당 상품에 대한 정보(URL)를 공유하게 된다. 이것이 View it의 전체 과정이다.


  그리고 미스터쿤 홈페이지에서 '멋진 댓글(Comment)'을 남겨주면 된다. 어렵지 않은 이벤트 참여 방법인 만큼 멋진 브릿지+를 상품으로 얻을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참여하기를 바란다.


미스터쿤 홈페이지 바로가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