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마트폰을 통해서 국내 사용자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한 기업이 바로 'hTC'이다. 특히, 안드로이드의 '레퍼런스폰'이라고 불리는 구글의 '넥서스원'을 만들었다는 것을 통해서 '구글이 선택한 업체'라는 이미지를 통해서 사용자들에게 좋은 이미지를 만들었다.

  필자 역시 SKT를 통해서 출시한 '디자이어'를 현재 사용하고 있을 정도로 hTC에 대한 개인적인 감정은 '호감' 그 자체이다. 사실, hTC라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센스UI'라고 하는 hTC만의 독특한 UI이다. 디자이어(desire)를 보기 전까지는 'UI가 좋아봤자 아니겠어~'라는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막상 디자이어를 사용하면서 느끼는 UI의 매력은 수많은 안드로이폰 중에서 '디자이어'를 선택하는 이유가 되었다.


  이런 hTC에서 중저가 스마트폰인 '와일드파이어(wildfire)'를 발표했다. 과연 지금까지 보여주었던 hTC의 저력을 와일드파이어를 통해서 보여줄 수 있는지 궁금하다면 지금부터 '와일드파이어'를 만나보자!

  hTC의 '와일드파이어(Wild fire)'를 높고 스마트폰의 높은 성능을 이야기야기에는 다소 부담스러운 것은 사실이다. 기본적으로 하드웨어 기능을 따져보면 '대중적인 스펙'임에는 분명한데... 그럼 간단하게 와일드파이어의 스펙을 살펴보자!

CPU : 퀄컴 MSM7225 528MHz
OS : Android 2.1
Display : 3.2inch (240x320) TFT LCD
ROM : 512MB (Application space : 384MB)
Wi-Fi : 802.11 b/g
Size : 106.7 x 60.4 x 11.99mm (118g)


  와일드파이어의 첫번째 특징은 역시 '작은 크기'이다. 디스플레이 자체가 3.2인치로 요즘 출시하는 스마트폰들이 갖고 있는 것과 비교해도 작은 화면때문에 본체 사이즈도 작다. 한손에 쏙 들어오는 크기로 '스마트폰은 크다'라는 공식(?)을 깨주었다.


  디자이어에서 보여주었던 광학 트랙볼을 '와일드파이어'에서도 그대로 적용했다. 하지만 홈,메뉴,이전메뉴,검색버튼은 버튼식을 약간 변경하여 깔끔한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다. 


  와일드파이어에서 사용되는 배터리는 '1,300mAh'의 용량을 갖고 있는데... 와일드파이어가 다른 스마트폰에 비해서 작은 크기임에도 불구하고 배터리 용량은 다른 스마트폰과 버금가는 용량을 갖고 있다는 점은 장점이라고 하기에는 그렇지만... 그래도 괜찮은 사양임에는 분명하다.


  2010년 하반기에 출시되는 스마트폰에서 '와일드 파이어'가 갖는 의미는 지금까지의 스마트폰들과 약간 다르다. 위에서 간단히 살펴본 스펙을 보면서 바로 느낄 수 있었겠지만... '스마트폰의 스펙전쟁'에서 와일드 파이어는 명함도 꺼내기 힘든 수준이다.

  특히 우리나라의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가장 중요시 본다는 CPU, RAM, OS Version 어느것에서도 와일드파이어는 사용자들의 선택을 받기에는 '부족하다'라는 느낌을 준다. 하지만, 와일드파이어를 생각할 때 꼭 기억해야하는 단어는 바로 '대중화'라는 것이다.


  와일드파이어는 '스마트폰의 대중화'를 위한 제품이다. 하드웨어나 소프트웨어 어떤 점에서도 기존 스마트폰에서 떨어지는 기능을 보여주는게 사실이지만...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스마트폰을 다룰 수 있다는 점이 와일드파이어가 갖는 장점이다. 이런 점을 강조하기 위해서 와일드파이어는 총 4가지 색상으로 출시한다. 스마트폰이 지금까지 보여주었던 무겁고 높은 기능이 아니라 와일드파이어는 가볍고 쉽게 사용하는 스마트폰을 지향하는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과 같은 SNS를 즐길 수 있고, 안드로이드 OS의 어플을 실행할 수 있다. 그리고 메일관리, 일정관리와 같은 중요한 스마트폰 기능은 모두 사용할 수 있다. 이런 기본적인 내용을 위한 '스마트폰'을 찾고 있다면 와일드파이어는 분명히 괜찮은 제품이다. 하지만, 분명한 사실은 늦게 출시한 제품이라고 해서 갤럭시S나 아이폰과 비교할 수 있으 정도로 높은 사양을 갖고 있는 제품은 아니라는 것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