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집에서 TV 방송 프로그램 시청시 'TV'가 아니라 '스마트폰'으로 시청한다?


스마트폰하고는 비교도 할 수 없을 만큼 커다란 화면을 갖고 있는 TV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집에서 왜 '스마트폰'으로 TV를 시청할까? '내가 원하는 방송 프로그램을 내 마음대로 볼 수 있어서'라는 이유 때문이 아닐까 생각한다. 커다란 화면으로 TV를 시청하는 것이 좋다는 것을 잘 알지만 여러 명의 가족이 모여서 시청하는 만큼 내가 보고 싶은 걸 보려면 스마트폰만큼 좋은 기기가 또 있을까 생각된다. 특히 '내 방'에서 즐길 수 있다는 점은 뭐랄까 더 편하고 친근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이번 글에서 소개하려는 'UO 스마트 빔 레이저(UO Smart Beam Laser)'도 어떻게 보면 TV와 상당 부분 겹치는 부분이 있을 수 있지만, 내가 원하는 곳에서 내 스마트폰으로 시청하던 콘텐츠를 보다 크고 선명한 화질로 시청할 수 있게 해준다는 측면에서 TV보다 더욱 매력적으로 느껴질 수 있다.


UO 스마트 빔 레이저가 어떤 기능을 갖고 있는지 지금 바로 확인해보자.





UO ... united object


지난 5월 SK텔레콤은 라이프웨어 신규 브랜드인 'United Object(UO, 유나이티드 오브젝트)'를 론칭했다. [관련 글 : SK텔레콤 블로그 - T 뉴스] 새 브랜드가 적용된 첫 제품이 바로 'UO 스마트빔 레이저'이다.




휴대는 물론이고 손 위에 올려 놓을 수 있는 컴팩트한 사이즈로 주목받은 '빔'은 사실 UO 스마트빔 레이저가 처음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UO 스마트빔 레이저'가 갖고 있는 특장점 때문에 다양한 피코 빔 프로젝터 제품들 사이에서 주목 받고 있는 것이다.




UO 홈페이지에 소개된 'UO 스마트 빔 레이저'의 주요 특장점이다.  역시 대부분이 'HD 급 고화질의 선명한 영상'을 제공하는 우수한 성능을 소개하고 있다. 그렇다! 사실 '피코 빔 프로젝터' 제품을 구입하는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기존 빔 프로젝터 수준의 화질을 기대한다. 하지만 지금까지 출시된 제품들은 '화질'이라고 하는 기능성 보다는 '어디에나 들고 다닐 수 있다'는 휴대성을 강조하였기 때문에 막상 관련 제품을 구입 후 느끼는 만족도는 크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뭐랄까 새롭고 재미있는 기기지만 구입 후 느끼는 만족도는 기대 이하의 모습으로 다소 실망스러웠던 것이다.


UO 홈페이지 : Smart Beam Laser



그런 점에서 UO 스마트 빔 레이저는 기능은 물론이고 휴대성과 제품 디자인에서도 높은 만족도를 제공하고 있다.




UO 스마트빔 레이저를 개봉하면 SK텔레콤 로고와 함께 무료 콘텐츠 제공에 대한 설명서를 확인할 수 있다. 




고급스러운 디자인이 시선을 끈다. 다크 브라운 컬러도 고급스러움을 강조하지만 UO 스마트빔 레이저에 사용된 재질 역시 기존 피코 빔 프로젝터들이 주로 사용한 플라스틱 소재보다 훨씬 고급스러움을 강조하고 있다.





UO 스마트빔 레이저를 꺼내면 안쪽에 검정색 상자로 관련 악세사리(케이블, 젠더, 충전기 등)가 포함되어 있다.



기본 제공 악세사리로는 설명서(한글, 중국어, 영어)와 충전기, USB 케이블, 영상젠더, 영상 케이블이 제공된다.





자세한 설명이 되어 있어서 누구나 설명서만 보면 UO 스마트빔 레이저 사용에 불편을 느끼지 않을 듯 하며, UO 스마트빔 레이저의 충전기는 5V 3A 출력 제품이다.











피코 빔 프로젝터 구입을 고려하고 있다면, UO 스마트빔 레이저의 생김새(디자인)은 충분히 지름신을 불러올만하다. 컴팩트한 크기(55 x 55 x 55mm)에 195g의 가벼운 무게(배터리 포함)는 언제 어디서나 UO 스마트빔 레이저를 꺼내 놓을 수 있는 휴대성을 보여주며, 위에서 보이는 사진 속 UO 스마트빔 레이저의 디자인은 어디서나 부러운 시선을 받기 충분할 만큼 예쁘다.




지금까지 UO 스마트빔 레이저의 개봉기와 디자인을 살펴보았으니 앞에서 이야기한 '기능성(화질)에 대한 부분을 테스트(확인)할 차례이다. UO 스마트빔 레이저에 기본 제공된 케이블을 연결하고 직접 기능을 확인해보자.


to be continued...


SK텔레콤 UO 홈페이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