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불과 3년전인 2007년만해도 이렇게 까지 유명하게 될 줄 몰랐던 '유명스타'가 한명 있다. 바로 '김연아'이다. 물론 당시에도 매니아들에게는 '유망주'라는 수식어 이상의 가치를 갖고 있던 선수였다. 그런 김연아가 유명해지면서 각종 CF와 쇼프로그램에도 출연하게 되었고 그러면서 그녀가 보여주는 모습과 행동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피겨라는 분야의 운동선수인 그녀가 IT쪽에 영향을 주었던 것도 있으니 그것은 바로 '트위터'이다. 물론, 그 전부터 이외수나 이찬진등의 유명인사가 사용을 했지만 필자의 경우는 '김연아'때문에 트위터를 알게 되었다. 마이크로 블로그라고 불리는 '트위터'는 일반 블로그와 달리 '140자'라는 제한된 범위내에서 글을 남기고 공유하는 방식이였다. 덕분에 블로그에 맛들이기 시작한 필자에게는 '내 생각을 표현하기에는 부족한 작은 공간'쯤으로만 기억했던게 사실이다.


  그래서 일까... 계정을 만들고 반년이 되어도 블로그 '세아향'의 성장세에 비해서 트위터의 성장세는 많이 뒤처지고 있었다. 물론 많은 분들이 '트위터'라는 것에 대한 개념과 사용방법등을 낯설어 하고 있는게 사실이지만 빠르고 쉬운 정보전달의 한 방법이라는 것때문에 미투데이, 요즘등과 같은 유사한 '토종 트위터'가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다.



  트위터의 이런 꾸준한 인기를 보면서 '다시 한번 제대로 해볼까?'하는 생각을 가지고 일주일간 트위터를 열심히 사용해보았다. 접근 방법도 트위터사이트 뿐만 아니라 twrkr이라는 웹사이트와 아이폰의 'Tweetie'까지 다양하게 사용했다. 이런 다양한 접근 방법을 통해서 '트윗'하나하나를 발행하고 다른 분들이 올려놓은 '트윗'들의 정보고 공유했다.


 
그러면서 느낀 '트위터'의 성공비결은 바로... '근면성실'이였다. 트위터를 잘 사용하고 못 사용하고를 떠나서 항상 트위터에 관심을 갖고 올라오는 정보들을 읽을 수 있는 '근면하고 성실한 자세'가 바로 트위터를 제대로 사용할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부분인 것이다.

  이렇게 말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트위터에서 주고 받는 '트윗'들은 140자 이내로 구성되기 때문에... 쉽게 쓰고 쉽게 읽을 수 있다. 그러니 트위터에 글을 발행하는 횟수는 '블로그'를 훨씬 뛰어넘는다. 하루에도 수십개에서 수백개의 트윗들이 한 사용자에게서 발행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니 내가 작성한 '트윗'말고도 다른 사용자들의 트윗들은 말 그대로 홍수처럼 쏟아져 나온다.

  그리고 대부분 트위터에서는 '정보전달'과 함께 '일상다반사'를 다루기 때문에 올라오는 트윗들 사이에서 좋은 정보를 골라낸다는 것이 쉽지 않다. 하루만 트위터를 확인하지 못하면 그날은 확인이 어렵다는 것이다. 그러니 블로그에서 꾸준히 포스팅을 하는 것 이상으로 '근면성실'이 트위터에서는 중요하다.



  만약, 필자처럼 '트위터'를 해보고 싶다고 계정까지 만들었는데... 이상하게 트위터를 하려고 해도 '정이 안가네~'하는 생각이 드시는 분들이라면 다양한 스킬(트위터 기술)과 사용법 연마보다 많이 사용해 보는 '근면성실함'을 가장 먼저 추천한다. 많이 사용해야 트위터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것 같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