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소녀시대의 리더이자 메인보털로 활동하고 있는 '태연'이 자신이 진행하는 MBC 라디오 '태연의 친한친구' 생방송중에 청취자의 사연을 소개하면서 10초가량 사연소개를 하기 어려울 정도로 웃었다. 웃음이 무슨 '논란'이 될 것인가라는 생각이 들지만... 태연이 소개한 사연은 '동생이 임용고시에 탈락해서 힘내라는 응원 부탁'의 글이였다.

  임용고시 탈락과 응원이라는 내용으로 웃음이 나올 수 없다는 점에서 태연의 이번 웃음논란은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다. 물론, 태연 스스로가 자신의 웃음에 대해서 '사과'를 하였지만... 본인이 사연을 읽으면서 다른 생각을 했다는 것도 이해하기 어려운 점이다.

  물론 1989년생의 어린 소녀가 웃음이 많다는 것은 어찌보면 이해가 되지만... 인터넷에 다시 떠오른 예전의 방송사고내용[관련포스트 : '태연의 간호사 비하사건'으로 보는 세상]이 알려지면서 문제시 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분위기이다. 소녀시대에서 노래 잘하는 태연이 보기 좋았는데...라디오는 그녀에게 잘 맞지 않는듯 싶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