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 한장의 사진으로 관심을 갖게 된 것이 바로 'SGP'의 '네오 하이브리드 EX (NEO HYBRID EX)'이다. 지난 10일 아이폰4가 국내에 출시되면서 '스마트폰'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것이 '아이폰4'이다. 그런 이유때문일까... 아이폰4는 아이폰3GS가 출시한지 일년이 되지 않았지만 명실상부 최고의 스마트폰이라는 것을 '수십만명의 예판가입자'를 통해서 보여주었다.

  아이폰4가 관심을 받으면서 'SGP'라는 회사도 사람들의 관심을 받게 되었다. SGP는 '모바일 기기의 케이스와 보호필름'을 제조 판매하는 회사이다. 물론, 아이폰3GS가 국내에 판매되기 시작할 무렵부터 '인크레더블 쉴드'라는 것으로 인기를 얻었다. 물론, 당시 판매되던 일반적인 보호필름과 케이스에 비해서 2~3배나 높은 가격이였지만, SGP에서 내놓은 '기능성'과 '서비스'는 사람들의 마음을 돌리기에 충분했고, 현재까지 그렇게 설득당한 사용자들은 '스마트폰'과 같은 장비를 보호하기 위해서 2~3만원의 보호필름과 케이스를 사는데 전혀 주저하지 않게 되었다.


  필자 역시 '스크레치를 위한 임시 방편'으로 보호필름이라는 개념을 이해했고, 그렇게 사용해왔다. 그래서 1~2천원의 보호필름을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하고 생각했던 것이다. 그런데... SGP는 그런 고정관념을 한번에 바꿨다. 터치화면뿐만 아니라 기기 전체를 감싸는 보호필름이 나왔고, 가벼우면서도 제품 전체를 보호하여 스크레치에 완벽에 가까운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 뿐만 아니라, SGP 제품의 이상이나 수명 마감뿐만 아니라 사용자의 부주의로 SGP제품이 파손되는 경우에도 50%까지 보상판매해주는 모습을 통해서 '보호필름도 서비스가 되는구나?'라는 생각을 사용자들에게 심어주었다.

  그런 변화가 필자와 같은 소비자에게도 'SGP라면 2~3만원이 아깝지 않다!'라는 생각을 들게 했고, 이번 네오 하이브리드 EX라는 아이폰4 케이스 역시 '구입'하게 된 것이다.



  SGP의 네오 하이브리드 EX의 모습을 보면 다른 케이스와 달리 '아이폰4'의 매력을 잘 보여주는 제품이라고 생각된다. 아이폰4는 단단하고 세련된 느낌을 주는 것이 아이폰3GS와 다른 점인데... 그런 아이폰4의 '아름다운(?) 뒤태'를 멋지게 드러내놓는 것이 '네오 하이브리드 EX'이다.

  그럼 이제, 네오 하이브리드 EX의 모습을 직접 만나보자!

  
  정확히, 27,900원에 판매되고 있는 '네오하이브리드EX'의 모습이다. 사실, '레벤톤옐로우'라는 색상이 개인적으로 끌렸지만, 현재 판매되지 않고 있으므로 '새틴실버(Satin Silver)'색상을 구입했다. 네오 하이브리드 EX의 '새틴실버'도 수량이 100여개밖에 나오지 않아서 구하기 어려운 제품이다.

  지금도 SGP스토어(www.sgpstore.co.kr)에서 '네오 하이브리드 EX'제품을 보고 구입하고 싶으신분들은 '품절'마크에 가슴이 아프실것이다. 다음주 부터는 샴페인 골드 색상도 출시한다고 하며, 추석전후로는 쉽게 구입이 가능하다는 이야기가 있으니 조금만 더 참아보자!


  너무 힘들게 구한 제품이라서 그런가... 케이스에서 느껴지는 만족감과 행복은 아이폰4만큼 기분좋고 설레이게 만들었다. 아이폰4의 출시날(10일)과 함께 구입하였던 만큼 타이밍적으로도 정말 딱! 맞았으니 그 기분은 정말... 말로 하기 힘들다!

  케이스 하나 갖고 뭘~? 이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아이폰4를 구입하시고 이곳저곳 케이스를 구입하려고 둘러보신 분들이라면 '네오 하이브리드 EX'처럼 아이폰4의 멋진 뒤태를 그대로 보여주는 케이스는 없다는 것을 쉽게 알 것이다. 


  SGP 네오 하이브리드 EX 케이스 에는 아이폰4의 앞뒷면 '슈타인하일 울트라크리스탈 필름'이 들어있고, 위와 같이 범퍼 스타일의 케이스 '네오 하이브리드 EX'가 들어있다. 그러니 '보호필름'을 또 구입할 필요는 없다.



  여기서 '네오하이브리드EX'의 착용 동영상을 잠깐 살펴보고 이야기를 계속하자!


  아이폰4에 케이스를 착용하는 모습을 보면, 지름신과 함께... 궁금증(?)이 하나 생길것이다. 중간에 고무같은 케이스를 아이폰에 끼울때 '약간 헐거워 보이는데?'라는 것이다. 벌써 '네이하이브리드EX'가 인기를 얻으면서 인터넷에서는 이런 부분에 대해서 진실여부를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다.

  그래서 그 부분을 조금 자세히 사진으로 담아보았다.

   위 사진을 보면 검정색 고무가 느슨하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음을 단편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안쪽 검은색 케이스만을 놓고 사진을 촬영한 모습이다. 버튼 부분이 볼록 튀어나와있다는 것 말고는 범퍼와 유사하다. 하지만, 역시 검정색 케이스만으로는 '네오하이브리드EX'의 멋진 모습이 떠오르지 않는다. 하지만, 이 부분이 외부 충격을 줄여주고, 외부 케이스와 아이폰4 본체를 꽉 맞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해준다. 


  아이폰4를 구입하면서 받은 '젤리케이스'의 모습! 특별히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완성도 면에서 떨어지는 것은 사실, 특히.. 버튼부분이나 뒷면은 '케이스'로의 역할은 충분하지만... 디자인적인 부분에서는 그렇게 놓은 평가를 받기 어렵다. (그나마 젤리 재질이라서 내부가 살짝 비치는게 다행스럽다?)


  젤리케이스를 벗겨내고 'SGP 네오 하이브리드 EX'의 검은색 케이스만 착용한 모습!

  위에서 언급했던 '헐렁'이라는 느낌은 전혀 보이지 않는 모습이다. 물론, 검은색 테두리를 외부 케이스가 한번 더 꽉 조여주는 느낌은 분명히 있지만, 너무 헐겁다라는 것은 아니다.


  아래 작은 그림처럼 '이어폰 단자'가 있는 방향부터 외부케이스(색상이 있는 케이스)를 끼운다. 외부 케이스까지 장착하고 나면 2중 색상으로 된 범퍼를 착용한 아이폰을 만나게 된다.


   네오 하이브리드 EX 케이스의 절대 매력은 바로 위사진과 같은 '노출된 뒤태'이다. 아이폰3GS에서 가장 많이 변한 부분이 탄탄한 뒤태인데 네오하이브리드EX는 그 모습을 과감히 드러내놓으므로 해서 더 멋지게 기억되는 것이다.



  네오하이브리드EX를 사용하면서 느낌 장점은 '디자인'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기능성'에서도 있었는데... 다름이 아니라 '버튼 조작'의 편리성이다. 볼륨조절버튼과 홀드(전원)버튼을 누를때 뻑뻑한 느낌이 있었는데... 네오하이브리드EX 케이스를 착용하고 나서는 버튼을 '볼록'하게 튀어나와있어서 누르는데 보다 수월했다. 버튼 조작이 힘들었던 분들에게는 '사용하면서 느끼게 되는 장점'인 것이다.






[보너스 팁] SGP 카페... 5시 50분을 잡아라?!
SGP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SGP스토어와 함께 알게된 것이 있으니 바로 ,'SGP RUMORS'라는 네이버 카페이다. SGP의 '서비스 마인드'가 제대로 느껴지는 카페에서는 후기와 함께 다양한 소식들을 발빠르게 들을 수 있으며, 신제품 출시관련도 문의할 수 있다. 그 뿐만 아니라 특별한 이벤트가 열리고 있으니 바로 '5시 50분을 잡아라'이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하루에 한명씩 SGP 케이스와 보호필름등을 '공짜로' 받을 수 있는 이벤트인데... 그날 올라오는 이벤트 케이스의 포스트(게시글)에 정확히 5시 50분에 처음 댓글을 달아주시는 분께 그날 소개된 케이스가 선물로 제공된다. 하루에 한번! 한명에게 기분 좋은 선물을 한다는 것이 얼마나 카페 맴버들을 위한 배려이자 사랑스러운 모습(?)인가?

  13일에는 필자가 소개한 '네오하이브리드EX'의 최고급 색상인 '레벤톤엘로우'가 선물이라고 하니! 이 포스트를 보는 순간 카페에 가입하자! (이거 포스팅하고 나면 얼마나 경쟁률이 높아질런지...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