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30대의 필자에게 익숙한 만화 중 하나가 바로 '스머프'이다. 정말 코흘리개 어릴적에 본 만화이지만 기억에 너무 생생해서 캐릭터 하나 하나의 이름이 기억날 정도이다. 그런데 20년이 지난 요즘 TV에서 자주 모습을 보인다. 요즘 10대들은 모를거라 생각했지만... CF에서 보이는 스머프들의 모습은 10대 청소년들에게도 재미있게 보이는 모양이다.


  LG전자에서 '국민 스마트폰'을 위해서 사용한 스머프 마케팅은 스마트폰의 대중화라는 점과 스머프가 갖고 있는 대중적인 인기가 잘 맞아 떨어진 좋은 사례가 아닐까 생각한다. 위 광고 한편만 보아도 톱스타만 보이는 광고가 아니라 스머프와 '옵티머스원'의 기능이 짧은 시간이지만 시청자들에게 재미있게 매칭시켜주었다.

  이렇게 일반인들에게 '광고'로 어필하고 있는 옵티머스원은 어떨까. 이번 포스트에서는 '옵티머스원'이 갖고 있는 특징을 살펴보려고 한다. 어떤 기능들이 옵티머스원에 들어있을까. 이제 자세히 알아보자!



옵티머스원은 보급형 스마트폰의 강자이다!

  다른 어떤 기능들보다 처음에 언급해야 하는 '옵티머스원'의 특징은 바로 '보급형 스마트폰'이다. 스마트폰을 구입하는 분들에게 '가격적인 부담'을 덜어준다는 점에서 '보급형 스마트폰'들은 최근 많은 사용자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는게 사실이다. 그런데 관심이 '고민'이 되는 것은 바로 '스펙'에 대한 부분이다.

  분명히 새로 출시하는 보급형 스마트폰들은 현재 인기있는 스마트폰들에 비해서 'CPU'와 같은 스펙부분에서 낮은 사양을 보여준다. 그렇다면 '보급형 스마트폰'이 보여주고 있는 스펙들의 숫자가 말해주는 차이는 사용자들이 엄청난 차이를 느끼게 해줄까? 이게 바로 사용자들의 고민이다.

  필자가 만나본 옵티머스원은 보급형 스마트폰 중에서는 '절대 강자'라고 이야기할 수 있다. 옵티머스원가 가장 많이 비교되는 기종은 hTC의 '디자이어 팝'이다. 디자이어 팝은 해상도에서 많은 부족함을 느끼게 한다. 주관적인 기준으로 이야기한다면 hTC의 디자이어를 극찬했던 필자에게 'hTC제품이 맞아?'라는 의문까지 들 정도로 디자이어 팝은 부족함이 많이 보이는 제품이다.


  그에 비해서 옵티머스원은 첫 인상부터 사용한지 보름이 되어가는 지금까지 '보급형 스마트폰'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았던게 사실이다. 물론, 벤치마크 프로그램을 실행해서 수치적인 비교를 한다면 차이는 분명히 존재한다. 하지만... 사용자가 느끼는 체감지수는 그렇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 물론, CPU 때문에 플래시 재생등의 몇가지 분명하 기능 부재는 존재한다. 하지만 그것은 '가격대비 성능'을 고려하거나 구입 전에 자신의 스마트폰 사용과 관련 없다면 문제점이 되지는 않을 것이다.

  그리고 어떤 것보다 '보급형 스마트폰'이 필요한 분들에게는 최고의 선택은 옵티머스 원이 된다는 것이다. 모든 조건을 제외하고 스마트폰을 구입하는 분들에게 '옵티머스원을 구입하세요~'라고 이야기하기는 어려운게 사실이지만... 비용적인 부분을 고려하는 분들에게 '옵티머스원'은 최고이자 최적의 선택이 되는 것이다!



옵티머스원은 터치가 살아있다!

  스마트폰의 성능에서 사용자들이 가장 민감하게 생각하는 것은 바로 '터치감'이다. 옵티머스원은 안드로이드 OS 2.2버젼인 '프로요(Froyo)'를 기본으로 탑재하고 있다. 그 덕분인지 보급형 스마트폰이지만... 일반 스마트폰과 동일한 터치감을 보여준다. 사용자들에게 가장 민감할 수 있는 부분을 잘 살려낸 것이다.

  옵티머스의 특징으로 '터치감도'를 우선시 이야기하는 것은 스마트폰에 다양하게 설치되는 앱들을 실행하기 위해서는 화면 전환은 기본이다. 특히, 위젯으로 화면이 가득차는 옵티머스원과 같은 '안드로이드 폰'들은 5~7개의 화면을 전환하는 경우가 아이폰보다 더 많다. 그러니 화면전환에서 많이 사용하는 '터치감도' 이거 은근히 중요한 스마트폰의 체크포인트가 되는 것이다.




옵티머스원은 최신 안드로이드 버젼을 탑재했다!
  스마트폰에서 스펙만큼 중요한 것이 있다면 바로 모바일 운영체제(OS)의 버전이다. 애플의 아이폰도 iOS의 버전에 따라서 다양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냐 없냐가 정해지고... 안드로이드 OS 역시 버전에 따라서 중요한 차이가 있다. 그 중에서 가장 큰 차이를 보여주었던게 1.6과 2.1의 차이였다. 안드로이드 2.1버젼부터 빨라진 처리속도 때문에 안드로이드 폰은 2.1버전이여야 한다는 생각까지 사용자들은 품게 되었다.

  그런데 옵티머스원은 '2.2버젼' 즉, '프로요'를 기본 탑재하고 있다. 이 부분은 위에서 언급한 처리속도 뿐만 아니라 테더링이라는 '강력한 기능'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최근 SKT를 시작으로 KT, LGT까지 국내 3개 이통사 모두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발표했다. 


  스마트폰으로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잘 활용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생각할 때...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와 궁합이 가장 잘 맞는 기능이 바로 '테더링'이다. 테더링을 쉽게 이야기하면... 노트북과 스마트폰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나 노트북으로 인터넷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즉, 옵티머스원의 테더링 기능을 이용해서 무선AP가 되어 노트북의 Wi-Fi기능과 연결하여 무선인터넷을 사용하게 되는 것이다.

  이 기능을 한번 사용하신 분들이라면 '테더링'의 매력에 푹 빠진다. 필자가 프로요 버전을 기다렸던 커다란 이유 중에 하나가 바로 테더링이였으니... 옵티머스원은 이런 기능이 기본으로 제공되는 것이다. 그 뿐만 아니라... 성능(속도) 향상, 외부 메모리에 어플 설치 가능 등도 프로요에서 지원되기 시작한 기능들이다.



옵티머스원은 기본에 충실하다!

  보급형 스마트폰이 갖는 의미를 '가격대비 성능'과 같이 '가격(비용)'부분으로 생각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런데 '보급형'이라는 단어가 갖는 의미가 하나 더 있으니 바로 '기본에 충실하다'라는 것이다. 보급형이라는 것은 많은 사용자들이 모두 OK 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어떤 하나의 특장점을 갖기 보다는 전체적인 기능에서 뒤떨어지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기도 한다.

  분명히 해외 기업들의 '스마트폰'보다 국내 기업들의 '스마트폰'은 전화와 같은 기본 기능 즉, 휴대폰 기능은 정말 뛰어나다. 여기서 뛰어나다는 것은 휴대폰에 적응된 사용자들에게 쉽고 편리하게 스마트폰에서도 휴대폰처럼 전화와 문자를 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옵티머스원 역시 LG전자의 CYON이므로 휴대폰적인 기능은 말하지 않아도 당연히 '좋다!'


  이런 기본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이 기본적으로 갖어줘야 하는 기능인 SNS(트위터, 페이스북)는 기본 어플로 제공되며, 사진(카메라)기능, 음성검색기능, 인터넷기능까지 스마트폰의 어떤 기능도 모두 갖추고 있는 것이다. 실제 기능 뿐만 아니라 디자인 역시 모든 사용자들에게 '무난하다'라는 평가를 받을 수 있는 그립감과 디자인, 다양한 색상까지 제공하고 있어서 '기본에 충실하다'는 평가를 받기에 충분하다!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인 '옵티머스원'은 LGT, KT, SKT까지 3개 이통사를 통해서 모두 공급되고 있다. 그만큼 사용자들이 이통사와 상관없이 옵티머스원을 고를 수 있다는 점 역시 장점이다. 몇몇 스마트폰들은 스마트폰때문에 이통사를 원하지 않아도 이용해야 하는 경우는 분명히 사용자입장에서 불편한 선택일 수 밖에 없으니까...

  이런 옵티머스원의 최근 소식에서 국내 출시 3주 만에 누적 공급량이 20만대라는 이야기가 들려온다. 일 최대 6,000대를 개통하는 등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는 옵티머스원은 다양한 연령대에서 고른 판매를 보이고 있다. 그만큼 '국민 스마트폰의 명성'을 만들어가고 있는 것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