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09년 6월 초, '관객들이 섹시한 모습을 기대할 때 배우는 매춘부와 다를 것이 없다'라는 거침없는 말을 했던 '메간 폭스'. 그녀는 현재 'SEXY ICON'으로 전세계적 유명 여배우이다. 이런 유명 여배우 입에서 여배우와 매춘부를 동일시 하는 듯한 발언이 나왔다는 것 자체가 놀라움이다.

 
사실 '쭉하고 빵한' 그녀의 모습을 트랜스포머에서 확인한 관객들이 그녀를 엄청난 스타로 떠받들기 시작했던 것을 생각하면 어찌보면 배은망덕(?)한 모습으로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녀의 발언이 100% 틀린 것은 아니라는 사실때문일까...그냥 놀라운 깜짝 발언으로 마무리 되었다.

  그리고 한달도 지나지 않은 이 시점에서 그녀 스스로가 매춘부같은 행동을 하고 있다. '트랜스포머 : 패자의 역습'을 한국에 소개하기 위해서 한국을 방문했을때...그녀는 가수 '비'에 대한 끈적한 멘트를 내뱉었다. 독일 방문때 '데이트하고 싶은 상대'로 한국의 '비'를 언급한 것이다. 그것도 복근이라는 야릇한 이야기를 하면서...물론 그녀는 그 전에도 퍼기(그룹 블랙아이드피스의 홍일점 싱어)와의 이야기로 '양성애자'임을 밝히기도 했었다.

  오늘 또 그녀는 '안젤리나 졸리'를 들먹이며...그녀와 친구(?)가 되고 싶다는 이야기를 언론에 했다고 한다. 여배우들을 '매춘부'로 만들었던 그녀가 '양성애자'로 이남저 저여자에게 껄떡(?) 되는 모습을 보면 과연 누가 매춘부인지 모르겠다.

  'X 묻은 개 눈에는 X묻은 개만 보인다'는 말처럼...자신 스스로가 여배우를 '매춘부'처럼 보이게 하고 있다는 생각은 안하는지 궁금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