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LG 와인스마트(LG Wine Smart, LG-F480S)는 카카오톡이라고 하는 특화된 서비스를 보다 쉽고 그리고 보다 빠르게 접속할 수 있도록 별도의 키 버튼(물리적 버튼)을 배치한 폴더 타입의 스마트폰이다. 


폴더,  스마트폰  그리고  카카오톡


  40~50대 중장년층에게 스마트폰은 어렵고 힘든 것이지만 주변 지인들이 모두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써보고 싶은 것으로도 인식되고 있다. 그러니 휴대폰(피처폰) 시절부터 익숙한 폴더 방식의 스마트폰이라면 조금은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다는 것이 그들의 공통적인 생각일 수 있다.


  사실 이 부분은 40~50대 이상의 중장년층 뿐만 아니라 20~30대 그리고 그 이하인 10대도 마찬가지이다. 화면 터치 조작을 위한 4~5인치 이상의 커다란 화면(디스플레이)는 대부분의 스마트폰이 비슷한 디자인을 갖을 수 밖에 없는 이유이다. 이런 유사한 디자인이 싫다면 그 이유 하나만으로도 'LG 와인 스마트'가 다르게 보일 수 밖에 없고, 새로운 시선으로 관심을 갖게 될 수 있다.


  거기에 추가로 10대부터 30대라고 해도 스마트폰을 전화, 문자메시지, 간단한 웹서핑이나 카카오톡과 같은 모바일 메신저 사용을 목적으로 사용하는 분들이 있다. 그런 라이트한 사용성을 위해서 50~60만원 이상의 고가 스마트폰을 추천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 그렇다고 '보급형 스마트폰'을 추천하면 '보급형'이라는 단어가 주는 이미지 때문에 그리고 실제로도 고급 스마트폰에서 주요 기능을 뺀 그냥 싸구려 스마트폰으로 인식되기 때문에 그것 역시 추천하고 싶지 않다.






  그런 점에서 'LG 와인스마트'는 보급형 스마트폰으로 출고가 399,300원으로 저렴하며, 꼭 필요한 기능만 담고 있어서 '싸구려 스마트폰'이 아닌 '새로운 스마트폰' 또는 '신기한 스마트폰'으로 소비자(고객)에게 어필한다.



  이런 LG 와인스마트가 또 하나 '고객'을 위한 변화를 보여주었고, 필자는 LG 와인스마트폰의 '진화'라고 생각되어 이런 소개 글을 작성한다.




  LG 와인 스마트폰은 폴더 타입의 스마트폰으로 '키패드(물리적 버튼)'을 제공한다. 위 사진에 보이는 것이 바로 LG 와인스마트의 키패드이다. 재미있는 것은 화면(디스플레이)에서도 터치 조작이 가능하기 때문에 기존 스마트폰과 같이 화면을 터치하여 입력 및 메뉴 전환 등이 가능하다.


  즉, LG 와인스마트는 화면과 키패드 모두를 사용하며 입력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물론, 키패드를 중심으로 디자인(설계)된 만큼 사용자 입장에서는 키패드 사용이 훨씬 편리하게 느껴질 것이다.





  앞에서 이야기한 화면을 터치하며 조작하는 대부분의 스마트폰은 위에 보이는 것처럼 '키보드'를 변경할 수 있다.


  이 부분을 조금 더 자세히 살펴보면...




  피처폰은 2011년 한글 입력 방식을 '천지인'으로 통일했다. 하지만 스마트폰이 보급화되면서 관련 통일안은 실제 사용자들에게 크게 어필되지 않았다. 물론 2011년 이전의 휴대폰(피처폰)은 제조사(브랜드)마다 기본 제공되는 한글 입력 방식(키보드)를 사용해야만 했고, 그것 역시 휴대폰의 선택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관련 기사 바로가기]


전에 쓰던 휴대폰의 키보드가 익숙하니까 같은 브랜드 제품을 살꺼야


  주변에서 심심치 않게 들었던 이런 이야기를 2011년 이후 휴대폰 구입은 위와 같은 이야기가 필요없이 '천지인'으로 통일된 것이다. 하지만 2011년 쯤이면 휴대폰을 구입하는 사람보다 스마트폰을 구입하는 사람이 많아졌고, 이런 변화는 통일된 키보드를 위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다시 분리시켰다. 사실, '분리'란 표현보다는 사용자가 원하는 키보드를 알아서 선택할 수 있도록 선택의 다양성을 제공했다는 것이 맞을지도 모른다.


  2014년 7월 미래창조과학부가 밝힌 내용에 따르면 '한글문자판 국가표준(나랏글, 천지인, 스카이한글) 가운데 하나인 '천지인'이 국제전기통신연합 ITU의 국제 표준으로 승인받았다'는 것이다. 이는 천지인이 우수하다는 것보다는 보다 많이 사용하고 있으며, 이후에도 보다 많이 사용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관련 기사 바로가기]




  이런 분위기에서 LG 와인스마트폰을 살펴보면...




  LG 와인스마트의 키패드는 '물리적 키'인 만큼 키보드 변경이 불가능하다. 초기 출시된 LG 와인스마트의 경우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LG 키보드인 '나랏글'을 기본으로 탑재되어 있어 LG 와인스마트 사용자는 나랏글을 사용해야 했다.




  물론 화면 터치 조작도 가능한 LG 와인스마폰이기 때문에 일반 스마트폰처럼 화면에 나타나는 키보드는 쿼티, 나랏글, 천지인으로 변경도 가능하지만...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천지인' 사용을 위해서 화면 터치를 사용한다면 굳이 LG 와인스마트를 사용할 이유가 사라지는 것이다.





  이런 애매함을 한방에 종식시켜주는 선택을 LG전자가 했고, 그것이 바로 '천지인 키패드'를 탑재한 LG 와인스마트(스마트폴더)를 출시한 것이다. LG 와인스마트 홈페이지를 직접 방문하면 위 이미지로 만든 관련 팝업 메뉴를 확인할 수 있다.  





  일반 스마트폰이라면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키보드 변경' 메뉴를 통해서 나랏글이나 천지인 또는 쿼티 키보드로도 변경해서 사용이 가능하다. 하지만, 물리적 키패드를 사용한다면 이는 조금 다르다. 출시 상태에서 어떤 하나의 키보드(키패드)가 고정적으로 지정되어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만약 이것을 소프트웨어 적으로 변경하려고 한다면 키패드에 인쇄된 내용을 다르게 보이도록 해주는 스티커를 사용해야 할지도 모른다. 


  그런 불편을 없애주는 것은 간단하다. 우리가 스마트폰을 구입할 때 '블랙'과 '화이트' 색상 중 하나를 고르는 것처럼 LG 와인스마트 역시 구입시 나랏글이냐 천지인이냐를 선택할 수 있으면 된다. 하지만 LG 전자 입장에서 소프트웨어적인 지원이 아닌 자사의 제품을 출시할 때 타사의 키보드를 기본 탑재한다는 것은 '자존심'의 문제로도 해석될 수 있다.



  LG전자는 이런 자존심보다 소비자의 편리함 또는 익숙한 경험을 먼저 생각했고, LG 와인스마트를 보다 많은 사용자들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천지인 키패드'를 탑재한 모델을 추가 출시한 것이다. 작은 변화이지만 사용자에게는 확실한 변화로 다가올 것이며, 변화를 뛰어넘어 사용자를 위한 배려이자 제품의 올바른 진화과정이라고 생각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