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다양한 브랜드에서 출시하는 웨어러블 디바이스(스마트 워치)는 저마다의 특장점을 갖고 있다. 그 중에서 'LG'는 보다 시계 디자인에 가까운 모습과 라운드 디스플레이(동그란 디스플레이)를 사용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장점일 것이다. 거기에 고급스러움을 추가하며 새롭게 출시한 것이 바로 'LG 워치 어베인(LG Watch Urbane)'이다.


이번 글에서는 LG워치 어베인(LG Watch Urbane) 중 로즈골드(RoseGold) 모델의 개봉기를 소개하려고 한다.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최근 1년 이내에 다양한 제조사(브랜드)에서 다양한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출시했다. 그만큼 스마트폰과 함께 연동하여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워치' 타입의 웨어러블 디바이스들이 다양해졌다는 것이며, 소비자(고객)들은 다양한 제품 가운데 자신에게 가장 잘 맞는 제품을 선택할 수 있는 폭이 널어졌다는 것이다.


그 중에 하나가 LG워치 어베인인데... 안드로이드 웨어를 탑재한 스마트워치(웨어러블 디바이스)이며, 현재 출시된 다양한 웨어러블 디바이스 중 '시계'와 디자인에서 상당히 흡사한 부분이 많아서 '스마트워치'스러운 디자인에 불편함을 느끼는 분들이라면 선호하는 디자인일 것이다. 거기에 추가로 고급 명품 시계에서 사용되는 '로즈골드' 색상으로 제품을 출시하는 만큼 고급스러운 아날로그 시계의 매력과 함께 스마트폰과 연동하여 사용하면서 제공되는 편리한 기능이 최고의 '궁합'을 보여주지 않을까 기대하며 개봉기를 시작한다.




동그란 디스플레이(Round Display)를 탑재한 LG 워치 어베인의 패키지 모습이다. 웨어러블 디바이스 가운데 시계 형태 즉, '스마트 워치'라고 불리는 것들은 크게 동그란 디스플레이와 네모난 디스플레이로 구분되어 있다. 사각형이라고 해서 크게 불편하고, 동그란 형태라고 해서 크게 편리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동그란 디스플레이가 지금까지 우리에게 익숙한 시계 디자인이기 때문에 그런 점이 조금 더 사용자에게 편안하고 익숙하게 느껴지는 것은 사실이다.






LG워치 어베인 로즈골드(LG Watch Urbane Rose Gold)의 모습이다. 패키지를 개봉하여 실제 LG 워치 어베인의 로즈골드를 보면 '와' 소리가 나올만큼 고급스러운 컬러감을 자랑한다. 디자인도 고급스럽지만 가장 색다른 느낌을 주는 부분은 '로즈골드' 색상이다. 뭐랄까 지금까지 스마트워치에서 자주 사용하던 컬러가 아닌 만큼 새로우면서도 기존 명품 시계에서 사용했던 느낌을 통해서 고급스러움을 느낄 수 있는 복합적인 이미지를 제공한다.


익숙하지 않은 새로움을 느끼지만, 그 새로움에는 고급스러움이 담겨져 있다고 할까...





LG 워치 어베인을 꺼내면 안쪽에 3개의 작은 상자(위, 좌, 우)가 있는데, 위쪽에 작은 상자에는 메뉴얼이 들어있고 아래쪽 우측 상자에는 충전 어답터(충전기), 좌측 상자에는 충전크래들(Charging Cradle)과 마이크로usb 케이블이 들어있다.





악세사리 중 가장 많이 그리고 가장 중요한 악세사리는 충전 크래들이다. 하루에 1번씩은 LG워치 어베인을 충전할 때 사용하게 되므로 충전 크래들을 자주 사용하는 악세사리일 것이다. LG 워치 어베인과 충전크래들은 '자석(마그네틱)'으로 연결되어 충전시 보다 편리하게 충전크래들에 LG 워치 어베인이 고정된다. 





사용량이 적다면 2~3일에 한번씩 충전을 하게 될 수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LG 워치 어베인과 같은 '스마트 워치(웨어러블 디바이스)'는 배터리가 전부 소모되면 시계 사용까지도 어렵기 때문에 하루에 한번씩은 충전하는 것을 추천한다. 충전 크래들과 LG 워치 어베인 연결이 '자석'으로 이루어지는 만큼 충전시 편리하게 느껴지는 것은 사실이다. 





LG 워치 어베인의 기본 제공 시계줄(밴드, 스트랩)은 고급스러운 가족 소재와 함께 연결 버클도 '로즈골드' 컬러로 디자인에 통일감을 주고 있다. 물론 과거 LG 웨어러블 디바이스에서도 제공되었던 스트랩 교체가 가능한 만큼 다른 시계줄로 교체하여 다른 멋을 낼 수 있다.







LG 워치 어베인의 전원을 켜고 본격적인 사용 테스트를 시작해 본다.



현재 출시된 스마트워치 타입의 웨어러블 디바이스는 대부분 체험(테스트)해보았다. 그런 필자에게 'LG 워치 어베인'만의 특장점을 꼽으라고 하면 '고급스러운 안드로이드 웨어러블 디바이스'이다. 스마트워치(웨어러블 디바이스)는 지금까지 스마트폰과의 연동을 통한 '기능적인 접근'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 어떻게 하면 보다 다양한 기능을 더 많이 담을 수 있느냐 하는 부분이다.


하지만 다양한 제품이 출시되면서 저마다의 디자인 요소를 반영했고, 그런 부분이 사용자(고객)에게 다른 이미지로 다가와서 성공하고 실패하는 케이스를 만들고 있다. 그런 점에서 LG 워치 어베인은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보다 시계에 가까운 디자인을 통해서 시계와 웨어러블 디바이스간의 이질감을 최소화하였고, 로그골드 컬러와 가죽 스트랩을 사용하여 고급스러운 시계 느낌을 제공하고 있다. 


쉽게 말해서 30만원대 가죽 스트랩 시계와 LG 워치 어베인을 놓고 비교해도 '스마트하다'는 기능적인 측면 외에 시계 디자인에서 느껴지는 측면에서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LG 워치 어베인을 잘 모르는 분들이라면 그냥 손목시계로 느껴질만큼 디자인이 시계와 닮아있으며, 이런 부분이 최근 스마트워치(웨어러블디바이스)에서 많은 분들이 선호하는 디자인 요소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