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최근 출시된 스마트폰의 놀라운 기능 중 하나는 역시 '카메라'이다. 디지털 카메라와 비교하는 것은 물론이고 최근에는 미러리스 카메라나 DSLR과 비교하며 스마트폰 카메라가 갖고 있는 특장점을 소개하는 글도 자주 확인할 수 있다.


  사실 필자 역시 '스마트폰 카메라'를 주변 지인이나 친구, 가족에게 자랑하듯 소개하고 있는데 그때마다 하는 이야기가...


요즘 스마트폰은 참 잘 나와서, 카메라를 휴대하지 않아도 충분히 멋진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물론 사진을 찍기 위해서 태어난 카메라... 특히, '미러리스 카메라'나 'DSLR'과 스마트폰을 비교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일 수 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스마트폰이 갖고 있는 높은 휴대성과 높은 사용성을 포함하여 전문 카메라와 비교한다면 충분히 스마트폰 카메라가 갖고 있는 특장점은 분명히 경쟁력이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무엇보다 스마트폰은 항상 휴대하고 다니는 기기(디바이스)인 만큼 카메라가 없을때 매력적인 대체재로써의 역할은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이다. 처음 MP3 플레이어를 대신하던 스마트폰이 이제는 MP3 플레이어를 사라지게 한 것처럼 어느 순간 스마트폰 카메라가 미러리스 카메라나 DSLR을 대신할 수 있을지는 모르는 일이다.


  아무튼 이번 글에서 소개하려는 LG G3 스크린의 '카메라' 역시 기대 이상의 결과물(사진)을 제공하면서 필자를 다시 한번 놀라게 하였는데...





  우선, LG G3 스크린은 맥 사용자에게는 굉장히 매력적인 연결성을 보여준다. 갤럭시 노트4를 사용하면서 한번도 맥에서 'Android File Transfer'를 사용할 수 없었는데... LG G3 스크린은 위에 보이는 것처럼 손쉽게 맥(OS X)와 Android File Transfer로 연결이 가능했다.


  그만큼 LG G3 스크린 카메라를 이용하여 촬영한 사진을 맥 사용자는 손쉽게 컴퓨터(맥)로 옮길 수 있다는 점이다. 이건 맥 사용자에게는 LG G3 스크린에 조금이라도 더 높은 점수를 줄 수 있는 부분이 분명하다. (참고로, 갤럭시 노트4의 경우는 Android File Transfer 연결이 안되서 Kies를 설치하여 사용하고 있다)

[관련 글 : 맥과 스마트폰을 USB로 MTP 연결할 때]



  이제 LG G3 스크린의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을 구경해보자.





  일반 전경(풍경)을 촬영해도 카메라로 촬영한 것과 다른 느낌을 찾아볼 수 없다. 16:9 해상도의 사진을 촬영해주는 만큼 최신 카메라에서 느끼는 느낌을 그대로 받을 수 있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자주 촬영하는 상황 중 하나가 '관광지의 모습'일 것이다. 처음 방문한 관광지의 낯선 모습을 카메라를 꺼내서 담아두고 싶은 마음이 들 때 가장 쉽게 그리고 가장 빠르게 꺼낼 수 있는 것이 '스마트폰'일텐데, 그런 점에서 LG G3 스크린은 가볍게 꺼내서 툭툭 찍으면 위 사진처럼 흔들림없고 깔끔한 관광지의 모습을 사진으로 담을 수 있다.





  스마트폰 카메라가 저가의 카메라(디지털 카메라)보다 낫다고 생각되는 부분 중 하나가 일상 생활에서 손쉽게 촬영할 수 있다는 것이다. 매일 출퇴근에 지나는 지하철역 사진을 카메라로 촬영할까 하지만, 디지털카메라가 아니라 스마트폰 카메라라면 한번쯤 일상의 모습들을 촬영했을 것이다.


  그것이 바로 스마트폰 카메라가 갖고 있는 매력이다. 손쉽게 꺼내서 내 일상의 모습을 사진으로 담을 수 있다는 것이 스마트폰 카메라의 장점인 것이다.




  정말 스쳐지나갈 수 있는 지하철역의 국화꽃도 스마트폰을 꺼내서 사진으로 담아둘 수 있다. 이런 과정에서 스마트폰 카메라의 또 하나 장점을 발견했으니... 일반 카메라에 비해서 스마트폰 카메라는 사진 촬영시 주변의 따가운 시선이 덜 느껴진다는 것이다.


  누군가 지하철역의 국화를 사진으로 담기 위해서 DSLR이나 미러리스 카메라를 꺼내 들었다고 생각해보자. 필자만 해도 그 사람이 무엇을 하는지 궁금한 시선으로 바라볼 것이다. 하지만 스마트폰 카메라로 촬영하는 이런 시선을 조금은 덜 받을 수 있다. 그것이 스마트폰 카메라로 더 많은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이유가 된다.




  어두운 곳과 밝은 곳을 이동하며 사진을 촬영하다보면 눈으로 보이는 느낌을 그대로 담기 어렵다. LG G3 스크린은 스마트폰 카메라로써 가볍게 사용이 가능하지만, 이런 빛의 변화에 있어서는 미러리스 카메라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피사체를 담아내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실내에서 실외로 향하는 에스컬레이터의 모습을 완벽에 가깝게 사진으로 담아낸 모습을 보아도 LG G3 스크린의 카메라 기능은 생각보다 만족도 높은 모습을 보여주었다.




  스마트폰으로 '연사(연속촬영)'이 가능하다면 놀랍지 않은가. 그것도 이동하는 전철(지하철)을 흔들림없이 빠르게 초점을 잡아서 촬영한다는 것은 스마트폰 카메라로도 원하는 연사(연속촬영)을 할 수 있다는 가장 정확한 소개 방법일 것이다.




  LG G3 스크린으로 촬영한 사진을 이용하여 만든 '움짤'이다. DSLR이나 미러리스 카메라의 연사 속도와 비교하기에는 아쉬움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연사시 정확하게 초점이 잡혀 있는 모습은 충분히 연사 기능을 사용해도 원하는 사진을 얻을 수 있음을 보여준다.

[관련 글 : 동영상 대신 움직이는 사진 만들기, 움짤]





  가을을 보내기 아쉬운 마음에 SNS에 공유할 주변의 늦가을 모습을 촬영한 사진도 LG G3 스크린 카메라로 손쉽게 촬영이 가능했다.






  LG G3 스크린의 카메라를 직접 체험하면서 가장 매력적으로 느껴진 것은 '야간 촬영'이다. 미러리스 카메라도 렌즈에 따라서 야간 촬영시 흔들린 사진을 많아질 수 있는데... LG G3 스크린은 초점도 빠르게 잡힐 뿐만 아니라 촬영 후 사진도 위에 보이는 것처럼 거의 흔들림없는 결과물을 보여준다. 




  LG G3 스크린 카메라는 평소 DSLR이나 미러리스 카메라를 휴대하지 않아도 원하는 상황을 사진에 잘 담아둘 수 있음을 느끼게 해주었고, LG G3 스크린만 있으면 어느 정도의 일상 사진은 무리없이 촬영이 가능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끼게 해주었다. 특히, 야간 촬영의 경우는 저가의 카메라보다 나은 기능을 보여주었으니... 이 보다 더 좋은 사용성은 없다는 것을 보여준 셈이다.

* 본 글에 소개한 제품은 리뷰용으로 LG전자로부터 무상 제공 받았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