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최근 가장 관심을 갖고 사용 중인 기기를 꼽으라고 하면 '갤럭시 노트 10.1'이다. 갤럭시 노트를 메인 폰으로 사용하고 있지만, 갤럭시 노트 10.1의 커다란 화면은 갤럭시 노트와는 다른 느낌으로 다가왔다. 

  갤럭시 노트 10.1을 휴대하고 있는 시간도 길어졌고, 다양한 활용을 하기 시작했다. 그 중에 하나가 '문서' 및 '사진'이다. 10.1인치라고 하는 태블릿 화면은 사진과 문서를 확인하기에 너무 좋은 크기이다. 컴퓨터를 켜기에는 귀찮고, 스마트폰으로 확인하기에는 너무 작은 화면이 어렵게 느껴진다면 '태블릿'을 이용하는 것이 '정답'이다.

  특히, 최근 공부하기 시작한 '회계'와 '오라클(Oracle) ERP'에 대한 문서(PDF)를 읽을 때 갤럭시 노트 10.1만큼 매력적인 제품은 없다. PDF를 보면서 드는 생각을 갤럭시 노트 10.1의 S펜으로 메모할 수 있기 때문이다.

  거기에 추가로 'HP 데스크젯 잉크 어드밴티지 4625 e-복합기'라는 매력적인 기기를 통해서 보는 것 이상의 매력을 경험할 수 있는데, 바로 갤럭시 노트 10.1에서 문서 출력하기이다. 태블릿에서 문서를 읽다가 '인쇄'가 필요할 때 컴퓨터를 켜야 한다면 얼마나 번거러울까. 심지어는 처음부터 태블릿이 아니라 컴퓨터로 문서를 읽어야겠다는 생각마저 들 수 있다.

  그런 점을 생각할 때, 이번 글에서 소개할 'HP 데스크젯 잉크 어드밴티지 4625 e-복합기'관련 어플인 'HP ePrint Home & Biz'는 갤럭시 노트 10.1과 HP 데스크젯 잉크 어드밴티지 4625 e-복합기를 매력적으로 연결해주는 기능을 제공한다.



  앞에서 소개했던 '갤럭시 노트 10.1'의 모습이다. 출시한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갤럭시 노트 10.1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 많을 것이다. 이번 글에서 소개하는 '인쇄'까지 가능하다는 것을 알면 갤럭시 노트 10.1 뿐만아니라 HP 데스크젯 잉크 어드밴티지 4625 e-복합기까지 동시에 구입하고 싶은 '지름신'을 느낄지도 모르겠다.




  갤럭시 노트 10.1을 보면 다양한 '읽을거리' 어플이 준비되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갤럭시 노트 10.1의 '10.1인치(형)' 화면은 크기 만큼 다양한 정보를 소비할 수 있는 최적의 기능성을 보여준다. 그런 점에서 읽는 것을 넘어서 'HP 데스크젯 잉크 어드밴티지 4625 e-복합기'라는 기기를 통해서 인쇄(출력)까지 할 수 있다면 갤럭시 노트 10.1은 가정에서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아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태블릿으로 인정받는데 한걸음 다가갈 것이다.







  'Play 스토어'를 실행하여 'HP ePrint Home & Biz' 어플을 설치할 것이다. 검색(돋보기) 버튼을 누르고 검색(입력)창에 'hp'만 입력해도 hp와 관련된 연관검색어가 나타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 중에서 'hp eprint'를 선택하면 좌측 상단에 가장 먼저 'HP ePrint Home & Biz' 어플이 보인다.


  무료로 제공되고 있는 만큼 부담없이 'HP ePrint Home & Biz'를 다운받아서 설치/사용하면 된다.




  4 MB가 채 되지 않는 가벼운 용량도 HP ePrint Home & Biz를 사용하는데 쉽게 다가갈 수 있게 해줄 뿐 아니라, 안드로이드 4.1 젤리빈(Jelly Bean) 역시 지원하고 있다는 것이 HP가 꾸준히 안드로이드용 기기에 투자를 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모습이다.




  HP ePrint Home & Biz 어플을 설치하고 홈 화면에 꺼내놓은 모습이다. 여기서 'HP ePrint Home & Biz'를 처음 사용하는 분들이 혼동할 수 있는 내용을 설명해본다. 보통 HP 프린터(복합기)와 관련된 프로그램을 컴퓨터에 설치한 경우 다양한 응용프로그램(워드, 한글, PDF리더 등)에서 '인쇄'기능을 통해서 HP 프린터(복합기)를 사용했다. 하지만 갤럭시 노트 10.1과 같은 스마트 기기는 그런 방식이 아니라 'HP ePrint Home & Biz' 어플을 실행하고 그 안에서 제공되는 기능을 통해서 파일(사진, 문서 등)단위로 인쇄가 진행된다.


  이와 관련된 내용은 차차 아래에서 사진을 통해서 자세히 설명하겠지만, 컴퓨터에서 프린터를 사용하는 것과 같은 방법을 생각하면 HP ePrint Home & Biz의 기능이 다소 생소하게 다가올 수 있다고 생각해서 먼저 가볍게 설명했다.




  갤럭시 노트 10.1에서 'HP ePrint Home&Biz' 어플을 실행한 모습이다. 태블릿의 커다란 화면을 이용하는 만큼 아이콘이 널찌감치 떨어져 있지만, 디자인이 깨지거나 기능이 지원되지는 않는 문제는 전혀 발견할 수 없이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HP ePrint Home&Biz의 'Documents' 기능을 실행해보면 갤럭시 노트 10.1에 보관된 문서 가운데 HP ePrint Home&Biz에서 지원하는 포멧의 문서가 자동으로 검색되어 화면에 출력된다. 리스트 형태로 파일명을 확인할 수 있고, 해당 폴더에 대한 정보도 보여준다.



  참고로 HP 데스크젯 잉크 어드밴티지 4625 e-복합기는 'WPS(원터치 연결하기)' 기능을 제공한다. 무선AP에도 WPS를 지원한다면 보다 쉽게 무선네트워크와 HP 데스크젯 잉크 어드밴티지 4625 e-복합기를 연결하여 사용할 수 있다.



  실제로 HP ePrint Bome&Biz 어플에서 출력(인쇄)을 원하는 파일을 선택하면 좌측 하단에 사용할 수 있는 '연결된 프린터 이름'이 나타난다. 그 뿐만 아니라 출력하는 인쇄물(A4 등)의 크기 역시 확인할 수 있고, 변경도 가능하다.




  인쇄(출력)에 대한 설정은 간단하게 위 사진처럼 보여진다. 영어로 되어 있어서 다소 복잡하게 생각할 수 있지만 아래 내용처럼 중요한 것만 몇가지 확인하면 쉽게 사용할 수 있다.


Printer : 출력할 프린터(복합기) 선택

Paper Size : 출력할 종이 크기 선택(사진의 경우는 출력물의 크기와 출력할 종이의 크기를 선택한다)

Page range : 기본으로 '전체(All Pages)'이지만, 원하는 페이지나 현재 페이지 인쇄도 가능하다.

Copies : 기본 '1'로 선택되어 한부 인쇄가 지원되며, 그 이상도 가능하다.




  인쇄 설정을 어느 정도 확인(변경)했다면 우측 하단에 있는 'Print' 버튼을 누르면 인쇄(출력)과정이 시작된다. 




  갤럭시 노트 10.1의 'HP ePrint Home & Biz'어플에 보이는 PDF 파일을 실제 HP 데스크젯 잉크 어드밴티지 4625 e-복합기를 이용하여 출력한 결과물과 비교하고 있는 모습이다. 출력방식(1페이지에 여러장 인쇄)을 선택할 수 없다는 점은 아쉽지만 쉽고 빠르게 출력을 원하는 경우라면 갤럭시 노트 10.1과 HP 데스크젯 잉크 어드밴티지 4625 e-복합기의 조합은 상당히 매력적이다.




  문서(Documents)뿐만 아니라 HP ePrint Home&Biz에서는 '사진'도 인쇄가 가능한데, A4 용지에 무리없이 사진을 출력하는 모습을 보면 문서보다 더욱 신기하고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 다양하다는 것을 직접 경험으로 느낄 수 있다.




  지금까지 필자가 사용하던 프린터의 경우는 '여백'부분이 있었는데, HP 데스크젯 잉크 어드밴티지 4625 e-복합기에서는 위 사진처럼 A4 용지를 가득 채워서 출력이 가능하다. 보통 사진을 인쇄할 때 조금이라도 더 큰 결과물(출력물)을 원하는데, 이런 기능은 사진 출력에서 매력적인 부분이다.



  지금까지 갤럭시 노트 10.1과 HP 데스크젯 잉크 어드밴티지 4625 e-복합기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았다. 사실 HP 데스크젯 잉크 어드밴티지 4625 e-복합기를 통해서 문서를 출력하는 경우는 아직까지 '컴퓨터'가 많다. 하지만 점점 스마트 기기가 대중화되면서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휴대하는 분들이 많아졌다. 그런 점에서 HP 데스크젯 잉크 어드밴티지 4625 e-복합기의 기능인 'HP ePrint Home & Biz'어플을 이용한 출력은 HP 데스크젯 잉크 어드밴티지 4625 e-복합기를 조금 더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방법으로 예상된다.


  HP 데스크젯 잉크 어드밴티지 4625 e-복합기가 생긴 후 갤럭시 노트 10.1을 이용해서 사진 출력을 하는 경우가 빈번해진것도 필자에게는 '스마트 기기가 제공한 생활의 변화'라고 생각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