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주일에 한두번 자전거를 타고, 한달에 한두번 농구를 즐기는 30대 남성으로 가끔 '펌프'가 필요한 순간이 있다. 자주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고 하지만 한번 구입하면 꽤 오래 사용할 수 있으니 아낌없이 투자해야 하는 것이 당연한 것인데... 왠지 아까운 생각이 들어서 두고 두고 집에 있는 노후한 자전거 펌프를 사용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너무 불편함이 느껴서 구입한 자전거 펌프가 바로 '지요 펌프 GF-55PD'이다. 2014년에 출시한 업그레이드 모델로 자전거나 공에 연결하는 펌프 끝부분이 컴팩트한 사이즈로 변경되었다. 지요 펌프 GF-55PD를 구경해보자.





자전거 구입시 선물로 받은 펌프이다. 처음에는 이 정도면 충분할 것이고 생각했지만 정작 사용해보면 크기와 상관없이 사용이 불편해서 추가로 자전거 펌프를 구입하게 된다. 정말 자주 자전거를 타는 분들이라면 휴대용 펌프가 필요하겠지만, 필자처럼 일주일에 한두번 정도 타는 분들은 집에 놓고 사용하는 일반 펌프가 훨씬 좋다.




그래서 선택한 것이 지요 펌프(GF-55PD)이다.







일반적으로 볼 수 있는 디자인의 자전거 펌프이다. 발이 아닌 손으로 공기를 주입하는 방식이라서 힘들고 어려울 것으로 생각했지만 2~3번 정도만 펌프질 하면 쉽게 주입이 완료되므로 어렵거나 힘든 상황 자체가 발생하지 않는다.




인터넷에 판매되는 지요 펌프 GF-55PD 가운데 2014년 모델은 펌프 끝부분의 연결 부분이 사진과 같이 컴팩트한 사이즈를 보여준다. 2014년 이전 모델은 사진 속 부분이 훨씬 커다랗기 때문에 2~3천원정도 비싸지만 2014년 모델을 추천한다.




자전거 펌프는 프레스타, 던롭 그리고 슈레더 방식으로 공기 주입구 모양이 결정되는데, 지요 펌프는 3가지 방식을 모두 지원한다. 프레스타+던롭 방식과 슈레더 방식은 위 사진에 보이는 자주색 알루미늄 주입구 방향을 바꿔가면서 사용하면 된다. 보통 많이 사용하는 것은 '프레스타 + 던롭 방식'이다.




알루미늄 주입구에는 해당 방향이 어떤 방식인지 영어로 쓰여 있어 실수를 하지 않는다.




농구공, 축구공과 같은 공에 바람을 넣을 수 있는 핀 형태의 주입구와 고무 튜브 등에 바람을 넣을 수 있는 플라스틱 주입구도 함께 제공된다.





지요 펌프 테스트로 농구공에 바람을 넣어보려고 한다.



농구공에 바람을 넣을 때 사용하는 주입구(벨브)를 장착 후 손잡이를 사진과 같이 90도 올려주면 고정된다. 이 상태에서 농구공 공기 주입구에 바늘을 넣는다.




평소 사용하던 농구공에 바람이 조금 빠졌다면 펌프질 1~2번이면 빵빵한 상태로 쉽게 바람을 넣는다.




이제 자전거에 바람을 넣어보자.




동네 자전거 판매점에서 바람 넣을때 사용해야 한다고 팔았던 젠더인데... 실제 지요 펌프를 구입하니 해당 젠더 자체가 필요없었다. 젠더만 5천원에 판매했는데, 지요 펌프(2만원)를 구입했으면 필요없는 악세사리였던 것이다.





필자의 자전거는 프레스타 방식인데, 앞쪽의 나사 부분을 돌려서 위쪽으로 올리면 이제 바람을 넣을 준비가 된 것이다. 




프레스타 + 던롭 방향을 확인 한 후...




지요 펌프를 자전거 타이어에 연결한 후 고리를 위쪽으로 올려서 고정시킨다. 그리고 펌프를 2~3번 정도 움직여주니 타이어 공기압이 쉽게 가득차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어렵지 않은 과정이라서 사진과 간단한 설명만으로 '따라하기 형태'로 소개했다. 위 과정을 보면 누구나 '지요 펌프'만 있으면 손쉽게 바람을 넣을 수 있다. 사실 필자가 사용하던 휴대용 펌프는 호스 길이도 짧고 한번 펌프시 주입되는 공기양도 적어서 사용이 불편했다. 그에 비해서 지요 펌프는 약 2만원 정도의 구입 비용이 들었지만, 사용시 느끼는 만족도는 굉장히 높았다. 특히, 공이랑 자전거와 같이 우리 생활 주변에 사용하는 펌프 역할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 참 마음에 들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