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REVIEW/Culture

디자인의 중심에 서다

세아향 2009.10.22 06:32

  지난 포스트에서 '서울디자인올림픽 2009' 행사장을 찾아나서며, 행사장 주변의 모습을 포스트해 보았다. 지난 포스트에 이어서, 이번에는 행사가 펼쳐지고 있는 '종합운동장(주 경기장)'에서 직접 참여하는 모습을 소개하려고 한다. 이번 '서울디자인올림픽 2009' 행사는 오는 29일(목)까지 진행되며, 입장료(관람료)가 모두 무료이므로 주말을 이용해서 가족과 친구, 연인끼리 가벼운 마음으로 산책하러 와서 구경도 하고, 디자인이란 이런것이구나를 배워갈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서울디자인올림픽 2009' 행사가 열리는 종합운동장의 '주경기장' 정문의 모습이다. 이번 행사의 모토(슬로건)인 '우리 모두가 디자이너다'라는 문구가 새삼 마음에 와 닿는다.

  최근 '신종플루'의 영향으로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은 어디나 이렇게 손세척 및 체온측정을 하는 모습을 자주 보게 된다. '서울디자인올림픽 2009'의 행사장 모든 입/출구에서는 위 사진처럼 관람객들을 일일이 확인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행사를 재미있게 관람하기 위해서는 '꼭' 사진에 있는 안내책자를 챙겨야 한다. 이번 행사가 주경기장 전체에서 행해지므로 그 범위가 생각보다 많이 넓다. 그러니 지도를 이용해서 하나하나 빠짐없이 보는 것도 쉽지 않다. 그러니 꼭 위 사진에 있는 안내책자를 챙기자.

  위 캡쳐 화면은 '서울디자인올림픽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잠실종합운동장(주 경기장)의 행사배치도 이다. 안내책자보다 단순하게 표시되어 있지만... 혹시 도움이 될까봐 올려본다. (자세히 보기 위해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다.)

  행사장 정문으로 들어서자 눈에 펼쳐진 '종합운동장(주경기장)'안의 행사장 모습이다. 1층 관람석에는 서울의 '구(행정구역)'단위로 조성된 디자인 조형물이 보였고, 경기장에는 다양한 해치들의 모습과 몇몇 업체의 행사장이 눈에 들어왔다.

  우선, 1층 관람석에 준비된 '구(서울의 행정구역)'단위 조형물을 구경했다. 서울에는 총 25개의 '구'가 있으며, 이번 '서울디자인올림픽'에는 '구'의 특성에 맞는 조형물을 디자인하여, 해당 구를 관람객들에게 소개할 수 있는 자리였다.

  동작구는 '사랑과 자연이 어우러지는 곳'이라는 것을 모토로 소나무와 학의 모습을 담고 있었다. 그외에도 특이한 몇개 구의 모습을 소개해보면 아래 사진과 같다.

 
 

  이 중에서 특히 기억에 남는 것을 선택한다면... 용산구는 '용산=컴퓨터(전자제품)'이라는 공식이 떠오르듯 전자제품을 이용한 커다란 로봇이 등장했다.
 
  다소 이상한 모습의 조형물이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정수기, 휴대폰, 컴퓨터등 용산구에서 가장 인기있는 전자제품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용산을 표현하는데 이보다 좋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보는 각도에 따라서 세계와 대한민국으로 보이는 조형물이였다. 만여개의 작은 거울을 이용하였다는 것에 놀랐지만... 실제 보는 위치에 따라서 움직이는 그림이 새롭게 다가왔다.

  누가 뭐래도 필자에게 가장 큰 장관을 보여준건 바로 경기장 위에 하얗게 흔들리는 것들이였다. 뭐라고 불러야 하는지 모르겠지만... 커다란 크기가 주는 장엄함과 방문 당시 가을바람을 타고 흔들리는 모습이 장관을 펼쳤다.

  따뜻한 가을 날씨에 시원하게 불어주는 바람 덕분에 더더욱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경기장에는 다양한 해치상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하나같이 다른 색상에 다른 모습을 하고 있어 방문한 사람들이 저마다 해치상앞에서 사진을 찍는 모습도 많이 보였다.

  많은 해치중에서 필자는 요놈(?)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 Bloom & Pot이라는 이름의 해치로 잔디와 꽃으로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었다.

 
 
  이런 다양한 해치의 모습을 '해치 퍼레이드(HAECHI PARADE)'라고 부르며, 약 40여개의 해치들이 다양한 모습을 하고 있다. (관련 안내책자를 보면 해치 하나하나를 디자인한 디자이너와 해치의 이름들을 알 수 있다.)

  참고로, 모든 행사장과 조형물들에는 관련 안내책자와 안내담당자가 배치되어 있어, 관람시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경기장 한쪽편에 '낮익은 서울디자인스팟' 안내소가 보인다. 안내소로 구경가면서... 경기장 내부에 조성된 디자인 행사장을 구경하도록 하자...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