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조금 만 지나면 회사 생활도 10년차가 된다. 무슨 일이든 '10년'은 해야 어느 정도 알 수 있다는 이야기를 생각하면 아직 회사 생활도 시작일뿐이라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지금까지 경험한 10년이라는 시간과 이제부터 경험할 10년이라는 시간을 생각해보면 지금까지의 10년은 정말 파란만장했다는 생각이 든다. 그만큼 처음 시작은 어렵고 힘들다는 것이 회사 생활에도 똑같이 적용된다는 것이다.


  10년차 직장인을 앞두고 있는 입장에서 '회사 생활의 후배님'들에게 해주고 싶은 '회사 생활 노하우'는 정말 다양하다. 예를 들어 인사를 잘해라, 직장 상사의 잘못을 지적하지 마라, 출퇴근시간에 여유를 갖어라, 이메일을 보낼 때는 항상 주의를 해라 등 회사 생활을 하면서 누구나 경험할 수 있는 생활 속 노하우는 지금 10년차를 앞둔 선배의 입장에서 가장 와닿는 이야기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회사 생활 초년생 시절 다양한 자기 계발서에서 보고 들었던 이런 회사 생활 노하우가 실제 회사 생활에도 써먹을 수 있었냐고 물어볼 때 '그렇지 않다' 또는 '그렇게 하기 어렵다'라는 대답이 일반적일 것이다.


  과연 왜 그럴까?




  회사 생활을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은 초년생일 경우 어떤 노하우도 실제 회사 생활에 접목한다는 것은 쉽지 않다. 왜냐면 지금까지 경험한 회사 생활이 없기 때문에 '노하우'를 어떤 상황에서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지를 모르기 때문이다. 예를 들자면 이메일을 실수로 잘 못 보내서 회사 내부 문서를 협력사 담당직원에게 보내는 실수를 해봐야지 '이메일을 보낼 때는 항상 주의를 해라'라는 회사 생활의 노하우가 왜 노하우인지 알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런 경험이 없는 상태라면 '이메일을 누가 실수하겠어' 또는 '실수하는 사람이 문제지 그게 무슨 회사 생활 노하우야'라고 생각하게 된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모든 것을 '경험'할 때 '노하우'가 필요하다는 이야기일까? 어느 정도는 이 질문에 '맞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지만, 경험하지 않은 부분에서도 노하우가 필요한 경우가 있다. 수백 수천가지 상황에 대한 회사 생활 노하우를 이야기하기 보다는 이것만은 꼭 알아둬야 하는 회사 생활의 노하우를 이야기하려는 것이다. 그것은 바로...



신중한 언행



  신중한 언행은 여러가지 비슷한 의미로 사용할 수 있다. 조심성 있는 행동과 말투, 어떤 일을 할 때 곰곰히 생각해보고 행동하는 것, 내 기분에 따라서 행동하지 말 것 등등 '신중한 언행'이라는 표현에는 다양한 의미를 갖고 있다.


  회사 생활에서 꼭 필요한 노하우를 '신중함'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그만큼 회사 생활을 하면서 '기분'에 따라서 나도 모르게 행동하면서 겪게 되는 실수와 후회가 생각보다 많기 때문이다. 이런 부분은 회사 생활의 초년생 뿐만 아니라 10년차, 20년차 선배님들도 경험하는 부분일 것이다.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사례를 들어보려고 한다.




  일 잘하기로 소문난 최대리는 어떤 일이든 자신감 있게 행동한다. 그런 이유 때문에 선후배 사이에서도 최대리는 일 잘하고 성격 좋은 사람으로 평가를 받는다. 자타가 모두 인정하는 최대리에게 어느 날 신팀장이 새로운 업무에 대한 조언을 구했다.


  신팀장 : 최대리, 이번에 OOO프로젝트가 있는데 난 이번에 우리 팀이 해보면 하는데 자네 생각은 어떤가?


  최대리 역시 OOO프로젝트에 대해서 어느 정도 알고 있었고, 쉽지 않은 프로젝트라는 것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었다. 특히, 신팀장이 이렇게 불러서 의견을 물어본다는 것은 자신에게 OOO 프로젝트에 대해서 담당을 해보는 것이 어떠냐는 것으로 들리기 충분했다.


  프로젝트가 모두 성공할 수 없다는 것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최대리지만, 입사 후 지금까지 담당 업무에서 한번도 좋지 않은 결과를 얻었던 적이 없었던 최대리는 덜컥 당황되었다.


  최대리 : 팀장님. 죄송한데 이번 OOO 프로젝트는 제가 하는 것은 어려울 것 같습니다.

              지금 맡고 있는 업무도 그렇고, OOO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저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결과가 좋지 않다는 것을 잘 알고 있는데... 지금 OOO 프로젝트를 한다는 것은 잘못된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최대리의 이야기가 끝나고, 신팀장 역시 특별한 이야기 없이 회의는 끝이 났다. 



  위에 있는 사례를 보면서 회사 생활을 하면 누구나 신팀장 또는 최대리의 상황을 경험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할 것이다. 회사에서는 모두 원하는 업무를 할 수 없고, 모두 성공하는 업무만 할 수 없다. 그것을 최대리와 신팀장 모두 알고 있으며, 최대한 상황과 예의를 고려하여 조언한 최대리 역시 문제될 것은 없다.


  하지만, 여기서 당황한 최대리가 그 자리에서 신팀장의 이야기에 반기를 들고 조언을 한다는 것이 올바른 선택일까?


  회사 생활은 그렇게 쉽고 간단하지 않다. 어떤 상황에서 어떤 대답을 하느냐를 놓고 '100% 올바르다' 또는 '100% 잘못이다'라고 이야기를 하기는 어렵다. 이렇게 애매한 상황에서 필요한 것이 바로 '신중함'이다. 왜 이런 이야기가 나왔고, 왜 내가 이런 상황에 있어야 하는지 신중하게 파악하기 전까지는 자신의 상황이나 입장을 변명하듯 말하는 것은 나중에 더욱 어려움을 줄 수 있다.


  우리는 특히 '회사 생활'에서 피해를 보지 않겠다는 생각으로 빠른 대답을 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무조건 빠른 결정과 대답이 정답은 아니다. 사례에서 최대리가 이야기한 내용은 신팀장 역시 알고 있었을 것이며, 오래 고민하여 이야기를 했을지도 모른다. 그런데 그런 상황도 모르고 단번에 거절하고 거기에 조언까지 한 최대리의 모습에 신팀장은 기분이 어땠을까?




  그렇다! 회사 생활은 무엇보다 '인간과 인간' 즉, '인간관계'가 중요하다. 그만큼 한번 실수하면 쉽게 틀어질 수 있는 관계라는 것이다. 그만큼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해야 한다. 얼마나 빠르게 대답을 하느냐가 아니라 얼마나 신중하게 생각하고 이야기를 하느냐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평소 웃음도 많고 친절하기로 유명한 박주임이 어느 순간 변하기 시작했다. 박주임과 친한 김대리가 이런 박주임의 변화를 걱정하며 평소 자주 찾는 술집에서 이야기를 나누기로 했다.


  김대리 : 박주임, 무슨 일 있어? 요즘 표정도 안 좋은거 같고... 꼭 무슨 일 있는 사람같아서.


  질문을 받은 박주임은 김대리의 표정을 살핀다. 그리고 약간 고민을 한 뒤 이야기를 시작했다.


  박주임 : 대리님 제가 변한거 같으세요?


  김대리 : 요즘 표정이 안좋아 보여서 말야.


  박주임 : 사실, 지난 주에 제 동기인 이주임하고 저녁을 먹었거든요.

              근데 이주임하고 저녁을 먹으면서 회사 내에서 제 평판이 어떤지를 듣게 되었어요.

              평소 회사 선후배들에게 잘 해주고 많이 웃고 친절하면 좋다고 생각했는데...

              실제 회사 내에서 저는 생각없이 다니는 사람 정도로 인정받고 있다는 거예요.

              그 말을 듣고 얼마나 놀랐는지 몰라요.


  김대리 : 에이~ 잘못된 소문이겠지. 내가 아는 박주임은 안그런데~



 

  누구나 자신이 다니는 회사에서 '인정'받고 싶어 한다. 회사 뿐만 아니라 모든 사회 생활에서 인정받고 싶다는 것은 누구나 똑같은 부분일 것이다. 그런데 누구나 인정을 받는 것은 아니다. 즉, 자신이 생각하지 못한 부분에 대한 지적도 있을 수 있고, 자신이 생각하는 것 이하로 평가를 받는 경우도 있다. 물론, 위에서 이야기한 사례처럼 회사에서 떠도는 '루머(헛소문)'일 경우도 있다.


  어떤 평가를 받고, 어떤 소문이 생기느냐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려는 것이 아니다. 우리가 쉽게 사용하는 말 중 이런 말이 있다.


강해서 오래 가는 것이 아니라, 오래 가는 것이 강한 것이다.


  이 말이 의미한 것 역시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자'는 것이다. 회사 생활을 하면서 '하나에 웃고, 하나에 운다(일희일비)'는 것은 에너지의 낭비이다. 즉, 어떤 상황에 '욱'해서 자신의 생각이나 기분을 표현하는 것은 회사 생활에서 쉽게 범할 수 있는 큰 실수이다. 아무리 기분이 상하고 인정받고 있지 않다는 생각이 들어도 한번 꾹 참고 '신중하게 생각하는 자세'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반대로 상황이 너무 좋아도 겸손하게 생각해야지 남들이 부러워 할만큼 웃고 떠들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 외에도 모든 상황과 사례에서 '신중함'은 중요한 부분이다. 특히, 우리의 일상에서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회사 생활'에서는 작은 노하우 하나 하나도 중요하지만, 모든 상황에서 '신중함'을 잃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이다. 이런 '신중함'은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사회 초년생부터 수십년 회사를 다녀온 선배 직원까지 잃어버려서는 안되는 필수 덕목이라고 생각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