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이것저것 만져보면서 기능 추가를 했던게 벌써 2년이 훌쩍 넘어가고 있다. 2008년도에 처음 시작한 블로그에서 생소한 기능들을 만지며 행복해 하던 기억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파워블로거'라고 불리는게 사실은 부끄럽기도 하다. 물론, 요즘은 칭찬보다 더 열심히 하라는 '칭찬'으로 받아들이려고 하지만...

  이렇게 블로그를 막 시작하면서 배우게 되는 기능들 중에서 '티스토리'에는 '테터데스크'라는 첫페이지 만들기 기능을 접하게 된다. 사실 블로그를 시작할 당시에는 특별히 필요한 기능은 아니였다. 그만큼 포스팅의 수가 제한적이기 때문에 무엇인가로 첫화면을 꾸며야 한다는 스스로의 이유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어느정도 포스팅 수가 늘어나면서 필요한 것이 바로 '블로거'의 생각에 맞는 첫화면을 꾸미는 것이다. 자신이 원하는 포스팅을 첫 화면에 보여주므로 해서 임의의 순서가 아니라 블로거의 의지(?)에 따라서 변화시킬 수 있다는 이유에서이다. 이런 기능을 위해서 티스토리에서는 '(관리자모드) 플러그인 -> 플러그인 설정 -> 테터데스크'를 통해서 설정이 가능했었다. 그런데 이번에 티스토리에서 자체 기능을 통해서 구현이 가능하다는 포스팅을 보고 티스토리의 자랑스러운 한명의 블로거로서 '베타 테스터'로 신청을 해본다.

[요즘, 네이버에 밀리는 듯한 모습인데... 이런 기능의 개선은 티스토리 발전을 위해서 쌍수를 들고 환영하므로... 필자 역시 이런 발전을 위해서 한몫하고 싶다]



  '베타 테스터[Beta Tester]'라는 단어 자체에서 느껴지듯... 제품을 런칭하기 이전에 미리 사용자에게 평가받는게 바로 '베타 테스터'이다. 티스토리에서 '첫화면 꾸미기' 기능을 런칭하기 이전에 미리 사용자에게 평가를 받아야 한다면 '티스토리 사용자' 여야 하는 것은 기본이기 때문에 '베타 테스터'가 되어야 한다.

  이유가 아니라 '의무'라고 생각한다. '만족스럽다' 또는 '이게 뭐야?'라는 어떤 리뷰의 글이 나오더라도 티스토리에 블로그를 운영하는 '세아향'은 티스토리에서 만든 첫페이지를 이용하게 될 것이고.. 그렇게 될 것이기 때문에 '의견'을 말 할 수 있을때 당연히 신청해야 한다는 생각이다.

  그래서 보다 편리하고 좋은 방향을 티스토리가 찾아가도록 도와줄 수 있는게 바로 '상생'이 아닐까... 그래서 베타테스터를 신청한다.




  많은 블로거분들이 '티스토리'와 '네이버' 요즘은 구글까지 다양한 사이트를 통해서 '블로그'를 운영하는 만큼 블로거 모임에서 각 블로그 사이트의 장단점을 이야기하는 경우가 있다. 이럴때 티스토리의 가장 큰 장점은 역시 '용량제한'이나 'HTML코딩'등의 자율적인 부분이 이야기 나왔고, 필자 역시 동감하는 부분이다.

  하지만 단점은 바로 '카페'에 대한 부분이다. 옛날에는 다음(DAUM) 카페가 강세였지만... 요즘은 네이버 카페가 강세를 얻으면서 블로그관련 모임등의 행사를 '네이버카페'에서 공유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그런 카페에 글을 보낼때... '티스토리'라는 이유로 '보내기'기능이 없고, 붙여넣기를 해도 그림이 인식이 되지 않아서 그림관련 URL을 변경해줘야 한다. 이거 막상 해보면 엄청 짜증(?)스럽다는거~




  역시 블로그를 하면서 '수익'에 대한 부분이 기억에 남기는 하지만 '가장~~~'이라는 수식어를 떠올리면 수익보다 중요한게 있었다. 바로...

  라는 수식어였다. 물론 2009년 딱 한번 받은 초짜 '우수블로거'지만 그날을 생각하면 얼마나 기분이 좋았는지 모른다. 왠지 인정받은거 같고... 내가 하고 있는 행동에 대한 칭찬을 받은 듯한 느낌때문이 아닐까...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이였다.




  티스토리를 사용하고 있는 컴퓨터 환경은 다른 분들과 약간 다르다. 이유는 바로 '맥(아이맥)'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티스토리에 블로그를 시작한 이유도 역시 '유명세'도 있었지만... 사용중인 맥에서 아무 이상없이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였다.
iMac 24" + OS X  + Safari
  너무 일반적이지 않은 이 환경에서 아무 이상없이 깔끔하게 사용할 수 있었다는 것이 티스토리를 너무 사랑했던 이유였다. 요즘은 iPhone에서 블로깅이 가능한 어플까지 사용하고 있으니... 행복 그 자체이고 티스토리를 사용할 수 밖에 없는 이유가 되고 있다.
OS X 버젼 : 10.5.4   /   Safari 버젼 : 4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