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금까지 블로그 '세아향'을 찾아주시는 분들 덕분에 다양한 기업들의 스마트폰을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얻어서 다양한 스마트폰을 직접 손으로 만져보고 포스팅을 할 수 있었다. 심지어 국내에 판매되지 않은 상황에서 '아이폰4'와 '아이패드2'까지도 관련된 유통업체의 행사에서 만나볼 수 있었다.

  하지만, 딱 하나의 제품만 '체험'은 커녕 직접 제품을 10분 이상 구경도 하지 못했으니 바로 '블랙베리'이다. 그래서 단 한마디도 블로그에서 '이렇다 저렇다'라고 이야기를 할 수 없었다. 심지어 조금 과장을 보태면 블랙베리만 보면 신기한 눈빛까지 보내며 '와~ 이게 블랙베리예요~'라고 감탄사를 쏟아내기까지 했다.


  그러던 중 운(?)좋게 만나게 된 것이 바로 '블랙베리 펄'이다. '블랙베리'라고 하면 '오바마폰'으로도 유명하고, '비니지스맨들의 스마트폰'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는데... 그 매력을 느끼기에는 너무 젊고 슬림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필자에게 '첫 블랙베리'였던 블랙베리 Pearl을 지금 만나보자!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스마트폰'에는 어느 정도 이렇다 저렇다라고 이야기를 할 수 있는데... 블랙베리의 경우는 처음이기 때문에 사진을 통한 설명보다 '동영상'을 먼저 소개했다. 이유는 바로 '직접 눈으로 보시는게 더 빠르다'라는 생각때문이다. 그러면, 이제 사진으로 블랙베리 펄을 살펴보며 이야기를 해보자!


  RIM Black Berry Pearl 3G(이하, 블랙베리 펄이라고 함)은 필자가 갖고 있던 블랙베리에 대한 이미지를 제대로 깨주었다. 손에 꽉 차게 크고 묵직한 스마트폰으로 '남성'을 상징하는 이미지를 심어준게 바로 '블랙베리'였는데... 블랙베리 펄은 그런 느낌보다는 가볍고 작으며, 휴대성이 높으면서도 세련된 모습이였다.

  '이미지가 깨졌다'라고 하면 좋지 않은 방향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블랙베리 펄은 그렇지 않았다. 그냥 신선했고, 기분 좋은 변화처럼 느껴졌던게 사실이다.


  블랙베리의 디자인에서 빼놓을 수 없는게 바로 'QWERTY'키패드이다. 터치방식의 스마트폰이 대세인 요즘 키패드가 '버튼'식이라는 것이 무슨 장점이냐고 하지만... 블랙베리에서는 장점이자 '특징'이다.

  그런데, 블랙베리 펄의 자판은 다르다. 우리가 알고 있는 QWERTY 키패드라고 하기에는 너무 작다. 그래서 일까... 블랙베리 펄의 변화는 블랙베리의 이후 (새로운)모델에서 다시 전형적인 QWERTY 키패드의 모습으로 변화했다. 즉, 쉽게 말해서 블랙베리 펄의 키패드는 성공하지 못한 모습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블랙베리를 처음 본 필자는 키패드 버튼의 마감이나 키감등은 그렇게 나쁘지 않았다. 즉, 실패작이 이렇다고 하면... 성공작인 '블랙베리 볼드 9700'과 같다면 얼마나 대단한 키감을 주는 것일까라는 기대감을 불러왔다. (사실, 블랙베리에 대한 관심으로 관련 리뷰나 소개글을 보면 블랙베리 볼드 9700의 키감을 '쫀득하다'라고 표현하는데... 이 부분을 너무 느껴보고 싶었다고 할까.)


  디자인 역시 뭉뚱한 느낌이 있지만... 세련된 느낌도 있고, 버튼이 많아 조잡할 수 있지만... 깔끔하게 디자인되어서 그 자체가 매력적으로 보인다. 특히, 블랙베리 펄은 '손안에 쏙 들어오는 크기(50 x 108 x 13.3 mm)로 앙증맞다.



  2인치의 디스플레이를 생각하면 '이게 무슨 스마트폰이야~'라고 생각이 들지만... 스마트폰이라서 생각하는 기본적인 것(음악, 페이스북, 사진, SNS, 동영상 등)들은 모두 가능하다. 단, 블랙베리 전용어플이 마련되어야 사용된다는 것과 해당 어플들의 가격이 다른 스마트폰보다 높은 가격대라는 것은 참고해야 한다.


    옆면 역시 이어폰(3.5파이)과 충전용 단자 역시 특별히 디자인 되어 있는 것은 아닌데 그렇게 불편하게 보이지 않는다. 너무 작은 크기 때문인지 저런 모습도 귀엽게 생각이 드는 것일까... 아니면 블랙베리에 대한 애정(?)이 있는 것일까...



  여기서 잠깐, 블랙베리에 대한 개인적인 이야기를 잠깐 해보면...

  필자가 블랙베리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갖고 있는 이유는 무엇보다 '비지니스'적인 모습이다. 비지니스라는 것은 '군더더기 없이 딱 필요한 것들의 모음'이라는 느낌을 준다. 블랙베리 역시 그렇다. 다양한 기능보다는 꼭 필요한 기능만을 탑재하고 있는 스마트폰이다. 그래서 다른 스마트폰과 비교하면 다소 심심할 수 있다. 그리고 블랙베리가 갖고 있는 특징은 이메일 푸시(PUSH) 기능은 이미 아이폰과 같은 스마트폰에서 어느정도 따라왔으니 그것도 그렇게 매력적이지 않다.

  그런데, 블랙베리는 과거 '아이폰'이 갖고 있던 것처럼 '갖고 싶은 스마트폰'이라는 것이다. '왜?' 또는 '이유가 뭔데?'라고 물어보면 '그냥 좋아~'라고 이야기할 수 밖에 없지만... 블랙베리가 갖고 있는 매력이 그런 것이다. 특히, 이번 포스트에 사용된 블랙베리펄의 경우는 기본 기능인 '전화기능'에서 너무나 만족스러운 모습을 보여주어서 더욱 예쁘게 보였던 게 사실이다.




  블랙베리의 디자인적인 매력을 보여주는 것은 '뒤태'도 빠질 수 없다. 블랙베리 펄의 경우는 '깔끔한 모습'과 블랙베리의 마크(일명, 곰발바닥이라고 함)가 대부분이지만... 다른 블랙베리의 경우는 (배터리)백커버에 사용되는 소재등이 가죽으로 되어 더욱 고급스럽게 느껴지기도 한다.

  그러니, 블랙베리 펄은 고급 스마트폰이라는 것보다 블랙베리를 대중화하기 위해서 등장한 스마트폰으로 생각이 되어지는게 사실이다.


  (배터리)백커버를 분리하면 F-M1이라고 적혀있는 1,150mAh의 배터리가 보인다. 다른 스마트폰의 배터리가 1,500mAh대라고 생각하면 다소 부족한 용량이지만... 디스플레이가 2인치라는 점만 생각해도 그렇게 '조루(?)'라고 생각되지는 않을 것이다. 실제 사용을 해봐도 배터리 부분은 크게 문제되지 않았다.


  위에서 '대중화'라고 이야기해서 저렴하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을 수 있는데... 블랙베리 펄의 경우는 유심(usim)제거를 위해서 특별한 (조작)버튼이 있었다. 새로우면서 재미있는 기능이였다.


  블랙베리 펄은 상단부에 '음악(미디어) 조절'버튼이 있어서 '곡선택 및 재생/멈춤'을 쉽게 조절할 수 있으며, 음소거 및 키패드 잠금해제에도 사용한다.


  또, 측면에 위치한 볼륨조절 버튼의 경우도 자세히 보지 않으면 잘 보이지 않도록 깔끔하게 디자인되어 있다. 그렇다고 해서 조작하는데 불편함을 주느냐... 그렇다면 '블랙베리'가 아닐 것이다. 블랙베리의 버튼은 하나같이 조작감만큼은 '최상'이라고 느껴질 정도로 손가락에서 느껴지는 만족도가 다른 제품과 다르다.




  마지막 사진은 '블랙베리 펄'의 2인치 화면으로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이다!


  사실, 블랙베리 펄은 기본 요금제(35,000원)을 사용하면 약정기간만 있을 뿐... 쉽게 말해서 '공짜폰'으로 나오는 블랙베리이다. 그런데 다른 공짜폰과 느낌이 다른 것은 '블랙베리빠'라서가 아니다. 블랙베리라는 브랜드가 주는 어느 정도의 이미지와 만족감이다.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블랙베리 펄의 키패드가 다른 블랙베리 제품에 비해서 허접(?)하다고 할 수 있지만... 그 나름의 만족도는 괜찮은 편이다. 그러니 자연스럽게 그 상황에서 사용자를 만족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블랙베리펄 뿐만 아니라 블랙베리의 어떤 제품도 요즘 잘나가는 스마트폰인 '아이폰'과 비교하면 뛰어난 점이 10개를 넘을 수 없을지 모른다. 하지만, 이런 저런 이유때문에 '블랙베리'를 사용한다면 그런 이유가 중요하겠지만... 블랙베리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그런 이유따위(?)는 필요없다. 그냥 블랙베리라서 사용한다는 것이다. 그렇다고 '블랙베리빠(블빠?)'가 있는 것은 아니다. 그 정도로 유명세를 얻은 스마트폰도 아니다.


  필자가 블랙베리 펄을 사용하면서 느낀 느낌을 포스팅할 때, '공짜폰으로 만난 블랙베리'로 포스팅 제목을 붙이지 않고, '내 인생의 첫 블랙베리'라고 붙인 것도 어느정도 느낌을 표현하는 부분이다. 블랙베리 펄은 부족함이 있는 스마트폰이지만... 분명히 더 매력적인 부분을 기대하게 만든 '블랙베리'로 기억되었다. 기회가 있다면 블랙베리의 볼드9780을 다시 한번 만져보고 리뷰를 해보고 싶을뿐...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