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커피는 기호식품을 넘어서서 '생필품'처럼 인식될 정도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우리나라 사람뿐만 아니라 전세계인으로부터 꾸준히 사랑을 받아온 커피는 이제 현대인이 가장 사랑하고, 하루 일과에서 뗄레야 뗄 수 없는 부분이 되었다. 물론, 아직도 커피의 카페인에 거부감을 느끼는 분들도 있다.

  하지만, 이제는 '커피 전문점'을 커피만 마시기 위해서 방문하지는 않다. 즉, 커피 전문점을 찾을 때는 여유로운 일상생활을 즐기는 동시에 커피나 차, 쥬스와 같은 음료뿐만 아니라 맛있는 와플, 샌드위치, 조각 케이크도 맛볼 수 있는 장소로 인식되고 있다. 그 뿐만 아니라 간단한 미팅이나 약속 장소 그리고 대학생들의 공부 장소까지 될 정도로 커피 전문점의 문턱은 낮아졌고, 보다 많은 사람들이 편하게 찾는 장소로 인식되어지고 있다.


  그 중에서 이번 글에서는 '빈스 앤 베리즈'라는 곳을 소개하려고 한다. 순수 국내 델리카페인 '빈스 앤 베리즈(Beans & Berries)'는 커피 뿐만 아니라 차, 쥬스 그리고 스무디와 같은 다양한 종류의 음료를 판매하고 있어서 커피를 좋아하지는 않는 분들도 즐길 수 있는 커피 전문점이라는 매력을 갖고 있다.

  그럼 이제 '빈스 앤 베리즈 삼성점'을 통해서 빈스 앤 베리즈를 만나보자!



순수 국내 델리카페, 빈스 앤 베리즈

  커피 전문점하면 아직 '빈스 앤 베리즈'보다 많은 커피 전문점들이 떠오를 것이다. 이유는 간단하다. 그 동안 갖고 있던 '브랜드(Brand)'때문이다. 맛과 분위기, 서비스라고 보다는 브랜드가 이미 알려졌기 때문에 습관적으로 커피 전문점을 찾는 것이다. 필자 역시 이런 이유로 맨날 찾는 커피 전문점을 찾았던 게 사실이다. 그만큼 '익숙함'일 뿐 '만족감'은 아니였다.

 '빈스 앤 베리즈'를 추천하는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커피를 제외한 음료'때문이다. 사실 커피 전문점을 찾는 분들이 하나 같이 커피를 좋아하는 것은 아니다. 예를 들어 커피 전문점을 찾은 4명 중 1~2명이 커피를 좋아하지 않는다면 그들은 커피가 들어가지 않은 음료 3~4가지 중 하나를 골라야 한다. 수많은 메뉴 중에서 '맛있는 음료'를 고르는게 아니라 어쩔 수 없이 커피가 들어가지 않은 음료를 고른다는 것이다. 그런데, '빈스 앤 베리즈'는 다르다. 쥬스(JUICE)와 차(TEA)뿐만 아니라 '베리 스페셜(Berries Special)'이라는 메뉴에 있는 스무디와 같은 음료가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다. 즉, 커피를 좋아하지 않지만 커피 전문점의 분위기를 좋아하던 분들도 맛있는 음료와 함께 빈스 앤 베리즈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2006년 1월, 63빌딩에 1호점 개점을 시작으로 빈스 앤 베리즈는 현재 약 26개 스토어를 운영하고 있다. 빈스 앤 베리즈는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차별화된 음료를 시작으로 맛과 분위기, 서비스를 최우선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는 빈스 앤 베리즈를 방문한 고객이 만족할 수 있도록 해주는 가장 기본적이고, 가장 중요한 이유이다.



맛있는 여유를 느끼다! 빈스 앤 베리즈

  이번 글에서 소개할 '빈스 앤 베리즈'는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빈스 앤 베리즈 삼성점'이다. 주변에 회사가 많아서 직장인들도 많이 방문하며, 코엑스와 백화점, 호텔을 찾는 분들까지 여유롭게 쉬어갈 수 있는 곳이라서 빈스 앤 베리즈 삼성점을 선택하였다.


  삼성역 부근에 있는 백화점과 한국도심공항건물의 모습이다. 사진 속에 표시된 화살표 부분에 '빈스 앤 베리즈 삼성점'이 위치하고 있다.

   보다 자세한 위치는 위에 캡쳐한 지도를 참고하면 된다. 대로변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빈스 앤 베리즈 삼성점'을 찾는 것은 그렇게 어렵지 않다.


  빈스 앤 베리즈 삼성점의 모습이다. 주말 아침에 방문하여 내부 모습은 여유로워 보인다. 직원분의 말에 따르면 평일과 주말 상관없이 많은 분들이 찾을 정도로 인기가 많다고 한다. (참고로, 필자는 글 작성에 필요한 사진 촬영을 위해서 매장이 오픈하는 8시쯤 방문하였다.)


  매장 분위기는 다른 커피 전문점보다 밝고 환한 느낌을 준다. 특히, 화이트 톤으로 처리된 벽은 깔끔하면서도 세련되고 밝은 느낌을 전달하는 동시에 '빈스 앤 베리즈(Beans & Berries)'라는 로고를 눈에 쏙 들어오게 해준다.

  사진 속의 모습은 매장안의 주문대와 메뉴판 모습이다. 앞에서 설명한 것처럼 커피(coffee)뿐만 아니라 ICE BRENDED, BEVERAGE, TEA, DELI로 구분된 메뉴를 확인할 수 있다. 빈스 앤 베리즈의 다양한 메뉴는 아래에서 다시 설명하려고 한다.



  빈스 앤 베리즈 삼성점은 1,2층으로 운영되고 있다. 위 사진은 1층의 모습이다. 주문을 보다 쉽게 할 수 있고, 사방이 '유리'로 되어 있어서 시원스럽게 테헤란로의 모습을 즐길 수 있다.



  빈스 앤 베리즈 삼성점의 2층 모습이다. 담배를 필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는 모습이 보인다. 금연석은 전석이 모두 '쇼파'형태의 의자로 되어 있어 빈스 앤 베리즈를 보다 여유롭게 즐길 수 있도록 마련되어 있다.


  주문대 앞에 있는 다양한 안내 포스터에 눈길이 갔다. 맛있어 보이는 'Berries Special'이 무엇보다 시선을 끌었고, 옆에 있는 팜플렛도 주분 전에 살펴보았다.


  주문대에 있던 팜플렛이다. '케이터링 서비스(Catering Service)'와 빈스 앤 베리즈의 '메뉴 소개(Menu Guide)'에 대한 팜플렛이다. 조금 더 자세히 살펴보면...




  우선, 케이터링(Catering)부터 살펴보자. 케이터링이란 간단하게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회의나 세미나 장소에 메뉴를 직접 배달하는 것을 의미한다. 빈스 앤 베리즈의 케이터링 서비스는 '샌드위치'는 기본이고 '파티 팩(Party Pack)'이라고 하여 빈스 앤 베리즈의 다양한 메뉴를 다양한 가격대로 만날 수 있도록 준비되어 있다.

  회의나 세미나, 모임 등을 진행할 때 '케이터링'에 대해서 관심있는 분들은 빈스 앤 베리즈의 케이터링 서비스를 적극 추천한다.


  케이터링 서비스를 살펴보았으니 이제는 빈스 앤 베리즈의 '메뉴'를 살펴볼 차례이다.



  '메뉴 소개(Menu Guide)'라고 해서 얼마나 될까하고 열어본 팜플렛은 놀라움 자체였다. 약 50여가지의 메뉴는 빈스 앤 베리즈에서 모두 즐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고객의 니즈(needs)를 모두 만족시키고도 남을 정도로 느껴졌다.


  빈스 앤 베리즈의 수많은 메뉴 중 필자가 고른 메뉴는 '망고 베리'와 '카페 아망드 라떼' 그리고 '티라미수 케익'이다. 토요일 오전 여유로운 시간을 맛있는 '빈스 앤 베리즈'와 함께 할 수 있었다.



빈스 앤 베리즈는 이런 매력이 있다!

  지금까지 빈스 앤 베리즈에 대한 간단한 소개와 빈스 앤 베리즈 삼성점을 통해서 빈스 앤 베리즈의 매장 모습을 소개했다. 사실, 다른 커피 전문점과 다른 메뉴와 모습, 분위기로 관심이 가는 것은 사실이지만... 빈스 앤 베리즈만의 매력이 무엇인지 딱 떠오르지 않을 수 있다. 그래서 글을 마무리하기 전에 '빈스 앤 베리즈만의 매력'에 대한 부분을 가볍게 소개하려고 한다.

  매력 소개에 앞서서 필자가 '빈스 앤 베리즈 삼성점'을 통해서 빈스 앤 베리즈를 만나고 즐겨찾게 된 것은 지인의 소개때문이 였다는 이야기를 잠깐 하려고 한다. 필자의 경우 커피 전문점에서 직장 동료나 관련 업체 담당자들과 간단한 회의를 하는 경우가 많다. 그때마다 불편한 것이 바로 '담배'이다. 많은 분들이 '금연'을 새해 목표로 갖고 있고, 금연에 성공하였다. 하지만, 아직도 주변에 담배를 피는 분들이 많은 것도 사실이다. 즉, '흡연공간'이 잘 마련되어 있어야 한다는 점이 커피 전문점을 업무때문에 방문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게 되는 부분이다. 그런 점에서 빈스 앤 베리즈 삼성점은 흡연 공간도 넓게 되어 있어서 자주 찾게 되었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서 빈스 앤 베리즈의 매력은 무엇일까?


커피가 아니여도 괜찮다! 다양한 메뉴
  앞에서 가장 먼저 소개했던 내용 중 하나가 바로 '커피가 아닌 메뉴의 다양화'이다. 특히 'Berries Special(베리즈 스페셜)'이라는 메뉴에 있는 베리 베리 블리스와 망고베리, 베리 블라썸등은 빈스 앤 베리즈를 찾는 많은 분들이 좋아하는 빈스 앤 베리즈만의 메뉴이다. 물론 반대로 '스무디(Smoothies)'만 판매하는 곳도 있지만, 빈스 앤 베리즈는 이 두가지를 적절하게 섞어놓았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원하는 메뉴를 선택하고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빈스 앤 베리즈에는 오는 즐거움이 있다? 다양한 할인/마일리지
  빈스 앤 베리즈에는 다양한 할인/마일리지 혜택이 있다. 간단히 정리하면 마일리지 카드 가입시 적립액에 따라 다양한 상품을 선물해주며, 10개의 마일리지 스템프(도장)을 찍으면 1잔의 음료가 무료이다. 참고로 11번째 무료 음료는 사이즈만 '레귤러'이지 음료의 종류는 '원하는 음료'로 제공된다. 갤러리아 카드 결제시 10%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개별적으로 놓고 생각하면 바로 혜택을 볼 수 있는 부분은 아니다. 하지만 빈스 앤 베리즈와 같은 커피 전문점을 자주 찾는다고 생각할 때 이런 할인/마일리지 혜택은 다른 커피 전문점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특징이 될 수 있다.


남자가 봐도 귀여운 무엇이 있다?
  사실 이 부분이 '빈스 앤 베리즈'의 매력이 될 수 있을까라고 필자 스스로 반문이 들긴 하지만, 같이 간 여성분들의 '칭찬'을 들어보면 분명히 빈스 앤 베리즈의 매력이라고 생각하여 소개한다.


  컵 디자인부터 시작해서 인테리어(조명), 비치되어 있는 책과 컴퓨터 등은 빈스 앤 베리즈를 찾을 때 기분좋게 해주는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다른 커피 전문점에서 볼 수 있는 컵 디자인에 사용된 일러스터 느낌은 남자가 봐도 색다르고 귀엽게 느껴진다.



  지금까지 '빈스 앤 베리즈(Beans&Berries)'에 대한 소개를 해보았다. 빈스 앤 베리즈는 누구나 쉽게 찾고, 맛있게 메뉴를 즐기며, 여유롭게 쉴 수 있는 그런 곳이다. 가족과 연인, 친구... 누구와 함께 찾아도 맛있는 여유를 찾을 수 있는 곳! 빈스 앤 베리즈를 소개했다!
 
이 컨텐츠는 한화공식블로그 한화데이즈에 기고한 글입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