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수리를 의뢰한 제품에 대해 'OO 수리센터'에서 수리가 진행되며,

수리가 진행되는 중에는 취소가 불가합니다.

 

구입과 동시에 고객에게 맞춤 서비스를 하기 위한 수선이 진행되었을 때, 구입을 철회할 수 없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된다. 하지만 AS과정에서 어떤 이유로 수리 진행을 취소할 수 없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새로운 방식이다. 만약, 수리를 의뢰한 제품의 상태가 생각보다 좋지 않아서 과도한 수리 비용이 발생한다면 누구나 '이번 기회에 새로운 제품을 구입할까?'라고 고민하게 될텐데, 그런 과정에서 수리를 의뢰한 제품을 돌려받지 못한다면 어떤 고객이 해당 브랜드의 제품을 다시 구입할까?

 

위에 표시된 'OO 수리센터'가 만약 '삼성'이나 '엘지'와 같은 국내 기업이라면 어떨까? 인터넷을 통해서 '불매운동'이 펼쳐질지도 모르고, 필자 역시 그런 부분에서 갖고 있는 국내 제조사들의 장점이 사라졌다며 지적을 했을 것이다. 그런데 삼성이나 엘지가 아닌 '애플(APPLE)'이라면 어떨까?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애플의 막장 AS 정책', '어이없는 애플 AS 정책'이라고 비판(지적)글들이 올라오고 있지만, 그런 글들이 애플의 새로운 AS 정책에 변화를 줄것이라는 기대감은 제로에 가깝다. 그렇다고 해서 일반 사용자들의 애플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구입을 주저하게 만들것이라 예상도 들지 않는다.

 

이유는 간단하다. 이미 애플의 AS 정책은 국내 제조사인 삼성이나 엘지에 비해서 아쉬움이 많았지만, 직접 AS를 받아보지 않은 사용자라면 그런 부분을 제품 구입시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뭐랄까... 'AS'라는 것이 실제 제품이 고장나서 수리 받아야 하는 상황이 되어서야 관심을 갖게 되고, 자세하게 알아보게 되는 부분이라는 것이다.

 

 

 

 

사실, 애플 AS 정책을 자세하게 이야기하고 싶지만,

대부분은 '카더라'이다.

애플 홈페이지에서 관련 정보를 찾아볼 수도 없고,

왜 이렇게 변경되었는지에 대한 이유도 확인하기 어렵다.

 

그 만큼 그들의 제품을 구입해서 AS 과정 중 이렇게 진행된다는 말을 듣는다면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 일반 애플 유저들의 입장이다.

 

 

 

이 글을 작성하는 이유는 애플의 새로운 A/S 정책이 좋으냐 나쁘냐를 이야기하기보다는 이런 내용의 AS가 진행되는 애플 제품을 그래도 구입할 것인지 그리고 만약 구입한다면 최소한 이런 AS 정책을 알고 구입해야 하지 않을까라는 생각 때문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