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얼마전 유명한 '전문 공구 업체'에서 출시한 스마트폰이 인터넷에서 이슈가 되었다.




위 사진 속에 보이는 'DEWALT(디월트)'에서 출시한 스마트폰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DEWALT 스마트폰이 갖고 있는 몇가지 특장점은 공사장과 같이 거친 환경 속에서 일반 스마트폰의 경우 파손될 수 있는 위험이 높다는 점에서 자사 제품만의 장점을 어필하고 있었다.


튼튼한 휴대폰이라는 점에서 일반 유저들의 시선을 끄는 것은 사실이지만... 일반 유저에게 저런 스마트폰이 꼭 필요한 것은 아니다. 더구나 이번 글에서 소개할 '아이폰 6s'와 비교시 '튼튼하다'는 것 외에는 특별한 장점이 없다는 점에서 아이폰 6s를 튼튼하게 해주는 액세서리를 선택하는 것이 일반 유저들은 더 많은 장점을 갖는다고 볼 수 있다.


그래서 이번 글에서는 디월트 스마트폰(DEWALT SMARTPHONE)처럼 튼튼한 스마트폰을 갖고 싶은 분들에게 아이폰6와 아이폰6s를 튼튼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스마트폰 케이스를 소개해보려고 한다.




아이폰 6(iPhone 6)나 아이폰 6s(iPhone 6s)를 사용하는 분들 중 애플 정품 케이스(실리콘케이스, 가죽케이스)를 사용하는 분들이 꽤 많을 것이다. 애플에서 만든 제품이라는 점이 사랑받는 이유이지만, 제품(아이폰) 보호에 있어서는 다른 케이스에 비해서 아쉬움이 있다는 점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특히, 홈버튼 하단 부분은 외부에 그대로 노출되기 때문에 흠집(기스, 스크레치)이나 파손에 대한 위험성은 높을 수 밖에 없다.


그런 분들에게 '오터박스 디펜더 아이폰 6s 케이스'는 최고의 스마트폰 케이스라고 할 수 있다!




이 한장의 사진이 오터박스 디펜더 제품의 특장점을 모두 설명할 수는 없지만, 앞에서 소개했었던 DEWALT 스마트폰처럼 아이폰 6s를 튼튼한 스마트폰으로 만들어 줄 수 있겠다는 생각이 갖게 될 것이다.





ESC 컴퍼니 : 오터박스(OTTERBOX) 디펜더 아이폰6/아이폰6s 케이스


오터박스는 국내보다 해외에 더 많이 알려진 제품이다. 물론, 이 글을 통해서 오터박스 정보를 얻게 된 유저라면 '튼튼한 아이폰6s'를 만드는데 최고의 스마트폰 액세서리라는 생각을 갖게 될 듯 하다.


오터박스(OTTERBOX)는... 미국 판매 1위 스마트기기 보호 케이스 제조업체이다! 보호케이스 브랜드 오터박스와 방수케이스 브랜드 LifeProof를 보유하고 있으며, 전세계 46,000개의 유통매장을 확보하고 있는 스마트기기 케이스 시장의 글로벌 리더이다. 전세계 이통사(이동통신사)들이 판매를 선호하는 케이스 브랜드이며 2013년 포브스의 가장 유명한 기업 중 중 10위에 랭크되었고, 2015년 CES 혁신상을 수상하는 등 기술 혁신과 사회 발전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유명하다.




이번 글에서 소개하려는 오터박스 '디펜더(DEFNDER)'는 충격보호, 방진, 스크린보호, 스크래치 보호, 3중 보호, 벨트클립/홀스터 기능을 포함한 '튼튼한 아이폰 6s를 만들기 위한 스마트폰 케이스'이다.







오터박스 디펜더 아이폰 6s 케이스를 개봉하면... 사진과 같이 튼튼해 보이는 케이스 하나를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보는 순간 튼튼해 보이는 것이 오터박스 디펜더의 첫인상이다!




패키지에서 오터박스 디펜더를 꺼냈다.





동봉된 메뉴얼이 있는데... 워낙 튼튼한 스마트폰 케이스라서 구입 초기 '오터박스 디펜더'에 아이폰 6s를 결합하는 것도 위에 보이는 메뉴얼을 확인하지 않으면 쉽지 않다. 물론 1~2번만 사용해보면 쉽게 알 수 있지만 처음에는 관련 메뉴얼을 확인하여 아이폰 6s에 오터박스 디펜더 케이스를 장착하는 걸 추천한다.




오터박스 디펜더 아이폰 6s 케이스는 '벨트클립/홀스터'를 기본 제공한다. 과거 남성 분들이 선호하던 허리에 차는 스마트폰 케이스라고 할까? 요즘 시대에 이런 기능이 뭐가 필요할까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앞에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공사현장과 같이 다소 거친 상황 속에서 스마트폰을 주머니에 넣고 꺼내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왜냐면 손을 보호하기 위해서 장갑을 착용하고 있는데, 주머니에 있는 스마트폰을 쉽게 꺼낼 수 없기 때문이다.






오터박스 디펜더는 벨트클립에서 위 사진과 같이 간단하게 아이폰 6s를 꺼낼 수 있다. 물론 오터박스 디펜더 케이스가 장착된 튼튼한 상태의 아이폰 6s 그대로를 벨트클립에서 탈착 가능한 것이다.





오터박스 디펜더 케이스의 모습이다. 케이스 자체만 봐도 왜 '튼튼한 케이스'라고 불리는지 이해되는 모습이다.





실버, 화이트, 블랙 컬러 배합으로 크고 튼튼하지만 디자인이 포함된 스마트폰 케이스라는 것을 강조하듯 보여주고 있다.







아이폰 6s의 각종 단자(포트)나 조작 버튼 부분은 방진을 위해서 위에 보이는 것처럼 덮개(마개)를 사용하여 보호하고 있다. 



이제 오터박스 디펜더 케이스를 장착해 보자.




사진 속에 보이는 플라스틱 칼을 이용하면 좋지만, 기본 제공되는 것이 아니니 만약 위 사진 속 도구가 없다면 플라스틱 카드(신용카드, 멤버십 카드)를 이용하면 된다.




방진을 위해서 겉 부분을 감싸고 있는 고무부분이 단단하게 고정되어 있어서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플라스틱 도구를 이용하하는 것이다. 일반 범퍼 제품과 달리 오터박스 디펜더는 고무와 플라스틱이 맞닿는 부분도 단단하게 고정할 수 있도록 홈 처리되어 있다.





위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홈에 고정되는 형태인 만큼 플라스틱 도구가 없이 맨손으로는 플라스틱과 고무 부분을 분리하기 어려운 것이다.





겉을 감싸고 있는 고무 부분도 굉장히 두껍고 단단한 재질이라는 것을 확인하면 왜 '오터박스 디펜더'가 아이폰을 튼튼하게 보호해주는지 직접 확인할 수 있다. 


고무 부분 뿐만 아니라 안쪽의 플라스틱 부분도 직접 확인해보면...






안쪽 플라스틱도 아이폰 6s의 대부분을 감싸고 있을 뿐만 아니라 플라스틱 내부에 단단하게 고정시키고 있다. 액정 부분은 투명 플라스틱으로 되어있고, 홈버튼은 지문인식이 가능하도록 비닐 소재를 사용했다. 제품 후면 역시 한번 플라스틱 안쪽에 보호재를 사용한 모습이다.






오터박스 디펜더 내부 케이스에 아이폰 6s를 장착하고 있다. 




아이폰 6s의 전면 액정 부분을 대부분 보호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홈버튼 지문인식이나 터치 스크린(터치 액정) 이용시 불편함이 느껴지지 않는 사용성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아이폰 6s의 사용성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으면서 아이폰 6s를 앞에서 소개한 'DEWALT폰'처럼 튼튼하게 보호해 주는 것이 OTTERBOX DEFENDER(오터박스 디펜더)이다.


오터박스 디펜더 아이폰 6s 케이스 구경하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