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마트폰 점유율이라고 하면 보통 무엇을 떠올릴까?

'점유율'이라고 하면 공통 영역에서 어느 하나가 차지하는 영역의 비율이다. 우리가 단순히 시장 점유율을 이야기하는 것은 기준이 애매하다는 것 때문에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다. 흔히 '팩트(fact)'에 기준해서 이야기하라는 말을 자주 하지만 우리는 보통 아는 만큼 보고 생각하는 경향이 강하다.



오늘 아침 소개된 IT관련 뉴스의 자료이다. 관련 분야의 전문가라면 위 이미지 하나를 놓고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지만 일반 유저라면 다음과 같은 키워드를 중심으로 생각할 것이다.

세계 스마트폰
중국업체 3~5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애플 1위
삼성 2위
LG 6위

위 내용이 틀렸다고 이야기를 할 수는 없다. 하지만 이런 키워들만 기억하면 조금은 다른 생각을 갖게 된다. 해당 기사의 내용을 자세히 살펴봐도 비슷한 생각을 갖게 될 것이다.


연합뉴스 기사 [원문보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중국 제조사들의 약진이 두드러지고 있다. 중국 회사들은 스마트폰 판매량뿐 아니라 매출까지 세계 3∼5위를 싹쓸이했다. 

8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중국 회사인 오포(Oppo)는 지난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매출 기준 점유율 4.1%를 기록해 작년 1분기 2.5%보다 눈에 띄게 성장했다. 시장 점유율 순위도 6위에서 4위로 뛰었다. 같은 기간 화웨이는 3.7%에서 6.5%로, 비보(Vivo)는 1.6%에서 2.8%로 각각 점유율을 높이며 3위와 5위를 차지했다. 다만, 샤오미는 2.7%에서 2.5%로 점유율이 줄어 7위로 미끄러졌다. 

1위 애플은 46.2%에서 40.7%로, 6위 LG전자는 3.3%에서 2.7%로 각각 점유율이 줄었다. 다행히 2위 삼성전자가 21.9%에서 24.1%로 점유율을 소폭 확대해 체면을 살렸다.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매출 순위 3∼5위를 석권한 것은 올해 1분기가 처음이다. 지오니(Gionee)와 ZTE가 점유율 1.1%로 공동 10위를 차지하는 등 상위 11개 중 7개가 중국 회사들이었다. 이처럼 판매량뿐 아니라 매출 기준으로도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는 것은 이들 회사가 단지 '싸구려 짝퉁' 제품을 내세워 시장을 잠식하고 있지만은 않다는 사실을 방증한다. 특히 오포는 올해 3월 1천600만화소의 전면 카메라를 탑재한 50만원대 스마트폰 'R9'를 출시해 인기를 끌었다. 5.5인치 풀HD 디스플레이, 4GB 메모리 등 프리미엄급 성능을 갖췄다. 비보도 비슷한 시기 세계 최초로 6GB 메모리를 장착한 '엑스플레이5'를 70만∼80만원대 가격에 내놨다. 

이들 회사의 전략은 저가 스마트폰과 가전제품으로 소비자를 공략해 센세이션을 일으켰다가 낮은 평균판매단가(ASP)의 덫에 걸려 최근 성장세가 둔화된 샤오미와 차이가 있다. SA 자료를 보면 샤오미는 지난 1분기 판매량 기준으로 5위에 올랐지만, 매출 기준으로 7위에 그쳤다. 업계 관계자는 "화웨이가 삼성전자에 소송을 걸 정도로 성장했다"며 "오포, 비보 등 후발 주자들의 약진이 만만치 않아 제2, 제3의 화웨이가 계속 등장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기사 전문을 살펴봐도 비슷한 키워드를 떠올릴 것이다. 

애플 1위, 삼성 2위, LG 6위 그리고 중국 업체들의 인기(3~5위)


만약 애플이 1위가 아닌 삼성이 1위라면 어떨까? 중국 업체의 순위(2~5위)는 변하지 않지만 삼성전자가 1위에 랭크된 결과를 보여준다면 중국 업체가 3위부터 5위까지 차지한다는 결과가 지금처럼 느껴질까?



앞에서 살펴보았던 기사에서 인용한 출처(strategyanalytics)와 동일한 출처의 스마트폰 점유율이다. 판매량과 시장점유율을 보여주는데... 이 기준은 '기기수(대수)'이다. 

이 자료에서 삼성은 시장점유율 1위를 보여주고 있다. 애플과 약 8% 이상의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를 '매출액(금액)'으로 바꾸면 애플이 시장점유율 1위에 올라서는 것이다. 즉, 삼성과 애플의 차이는 중저가 보급형 스마트폰의 판매로 인하여 많이 팔아도 매출이 적고, 적게 팔아도 매출이 많은 것이다.

같은 조사 기관에서 내놓은 결과를 가지고 다르게 해석할 수 있는 것은 이런 차이 때문이다. 하지만 앞에서 설명한 것처럼 일반 유저들은 언론에 소개된 기사만을 중심으로 생각하게 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