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온라인 상에 무료 저장 공간을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드롭박스(dropbox)'는 어떤 클라우드 서비스보다 먼저 이름을 알렸던 서비스이다. 하지만 최근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가 출시되며 특정 브랜드의 기기를 구입하거나 서비스에 가입한 경우 무료 클라우드 용량을 제공하기 시작했고, 그로 인해서 드롭박스의 인기 및 필요성이 하락하기 시작했다.

필자의 경우는 드롭박스 출시 초기 받았던 26GB 정도의 용량을 다양한 문서 및 앱 동기화에 잘 사용하고 있다.


참고로 클라우드(cloud) 서비스라고 해서 특정 기업의 서비스에 '올인(all-in)'할 필요는 없다. 예를 들어 아이폰을 사용한다고 해서 iCloud(아이클라우드)에 모든 데이터를 보관한다면 차후 다른 스마트폰을 사용하게 되면 편리했던 과거의 경험들이 한 순간에 '불편함'으로 돌아올 수 있다.

그러니 가능하면 다양한 클라우드를 사용하고, 각각의 클라우드마다 용량 및 기기별 사용 방법을 정해서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필자의 경우는 드롭박스 용량이 다른 클라우드에 비해서 적기 때문에 문서 및 앱 동기화(백업)에 활용하고 있다.



이번 글에서 소개하려는 '드롭박스(dropbox)'는 최근 업데이트를 통해서 '문서 스캔' 기능이 추가된 부분이다.




현재 필자는 문서 스캔 앱으로 'Scannable' 앱을 사용하고 있다. 에버노트와 연동된다는 장점과 함께 문서 스캔 앱 중에서는 유명하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선택했었다. 
하지만, 최근 에버노트의 정책 변경으로 유료 사용자였던 필자 역시 요금 인상에 대한 부담을 느껴서 다른 서비스로 옮겨가고 있으니 스캐너블(Scannable) 앱도 그만큼 경쟁력을 잃었다고 할 수 있다.

이때 등장한 것이 바로 '드롭박스(dropbox)'였고, 최근 업데이트를 통해서 스캐너블(Scannable) 앱에서 제공하던 문서 스캔 기능을 드롭박스 앱에서 제공하게 된 것이다.





문서 스캔 이라는 기능만 놓고 보면 아직은 드롭박스의 문서스캔보다 스캐너블(Scannable)의 문서스캔 기능에 손을 들어주고 싶다. 스캔 과정에 다양한 설정 변경이 가능하고, 급하게 스캔을 하는 경우 셔터를 누르기 어려운데... 스캐너블은 문서스캔시 초점이 잡히는 순간 자동으로 셔터를 눌러 문서를 스캔한다.


하지만 문제는 스캔한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는 공간 즉, '에버노트'가 새로운 정책을 내놓은 것이다.




드롭박스를 사용하고 있어도 최근 업데이트 이후 드롭박스를 실행하지 않은 분들은 '문서스캔' 기능이 추가된 것을 모를 수 있다.




최근 드롭박스는 업데이트를 통해서 '문서스캔' 기능을 추가했고, 위 사진과 같이 드롭박스를 실행하면 화면 하단에 '+' 아이콘이 추가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즉, 드롭박스에 파일을 추가(생성)할 수 있는 기능이다.



드롭박스(Dropbox)의 '+' 버튼을 누르면 위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문서 스캔' 메뉴가 보인다. 해당 메뉴를 선택(실행)하면 카메로 모드가 실행되고, 스캔하길 원하는 문서(책)를 사진으로 촬영하면 된다! 
사용 방법은 스캐너블(Scannable)과 유사하지만... 셔터를 직접 사용자가 눌러야 한다는 점과 다양한 설정을 제공하지 않는다는 점은 서비스 초기인 드롭박스 문서 스캔 기능의 아쉬운 부분이다.




드롭박스 '문서 스캔' 기능으로 촬영한 책(문서)의 모습이다. 책 한페이지를 사진으로 담는 것보다 훨씬 더 가독성이 좋은 문서(pdf, png)로 스캔되었다. 



문서스캔으로 촬영한 파일은 PDF 또는 PNG 파일로 저장 가능하며, 당연히 '드롭박스(Dropbox)'에 저장 가능하다. 드롭박스에 저장된 파일은 다양한 방법으로 공유 가능하며, 파일 첨부 외에 URL 공유도 가능하다.



PDF 파일로 저장시 Adobe Acrobat Reader 설치 안내가 보이는데, 해당 앱을 설치 시 드롭박스(Dropbox)에 저장한 PDF 파일을 수정할 수 있다.



과거에는 하나의 앱이 하나의 기능(서비스)에 특화된 모습을 보여주었다면, 최근 앱들은 해당 앱이 갖고 있던 고유한 기능에 추가할 수 있는 기능을 포함하면서 앱의 기능을 다양하하게 가져가고 있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하나의 앱을 선택하면 그것과 관련된 기능 역시 해당 앱에서 모두 처리 가능한 것이다.

문서 스캔이 필요한 상황에서 설치/사용했던 '스캐너블(Scannable)'앱은 기능 자체에 불만족이 아닌 다른 앱과의 관계 속에서 다른 대체 앱으로 변경된 것이다. 그만큼 최근 분위기에서는 좋은 기능만큼 다양한 앱과의 궁합(연결성)도 앱 생태계에서는 중요한 부분이 될 수 밖에 없음을 보여 준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