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김구라가 방송에서 하는 독설은 지금까지 방송에서 보지 못한 그런 것이였다. 박명수의 호통개그보다 정도가 심한것이 바로 김구라의 그것이다. 호통개그를 넘어서서 남에게 퍼붓는 독설은 방송이 아니라 실제 생활에서도 그 강도는 당하는 사람 에게는 거의 절대적인 충격을 주게 된다.

하지만 시청자들은 지금까지 방송에서 독설이라는 단어를 듣기 보다 언론이나 정치에서 들어왔었던 것을 방송을 통해서 듣고 즐기며 새로운 카타르시스로 느끼게 된다. 방송에서는 절대 할 수 없는 그런 말들이지만 한번쯤 생각해 봄직한 김구라의 독설이 그런 역활을 하는 것이다.

하지만 그 정도가 너무 과하다 싶을 때가 있다. 아무리 좋은 것도 과하면 좋지 않은 것처럼 김구라의 독설이 적절히 섞이면 방송의 재미를 줄 수 있지만 그렇지 않으면 그건 그냥 독설일 뿐이요. 방송을 보는 시청자를 불편하게 하는 것일뿐이다.

그런 점에서 이번 명랑히어로에서 최양락이 김구라에게 해준 조언은 최고의 조언이라고 생각한다.

김구라 씨는 감각도 있고, 상식도 풍부하다. 그러나 김구라 씨가 하는 말 중에서 간혹 방송에서 저런 멘트가 가능한가 싶을 때가 있다. 누구나 인신공격을 하면 웃게 돼 있지만, 당하는 사람까지 웃어야 진짜 개그다.


최양락이 김구라에서 해준 조언은 실로 정확한 분석이였다. 개그에 감각이 없다면 김구라의 거친 독설도 인기를
얻지 못했을 것이다. 그가 하는 행동이나 말투가 시청자들이 한번쯤은 생각했었던 것이기에 싫지만 많은 거부감은 생기지 않은 것이다. 그러나 김구라의 가장 큰 문제는 시청자를 웃기려고 다른 연예인을 울게 만든다는 것이다. 그런 부분을 최양락은 정확히 지적하고 조언하는 것이다.

물론 그것이 쉽지 않다. 하지만 시청자가 "국민MC"라는 수식어를 주는 연예인들은 모두 그것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다. 강호동은 힘으로 연예인들을 좌지우지하지만 자신이 당할때는 바보흉내를 내면서까지 당하고 있고, 유재석은 그런 모습조차 보이지 않는다.

당하는 사람까지 웃어야 하는 개그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김구라는 이제 자신이 어떤 위치에서 어떻게 변화해야 하는지 한번은 생각해 볼만한 조언을 받은 것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