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라이카T(Leica T)를 구입하면서 같이 구입한 악세사리 중 하나이며, 관련 악세사리 중 인터넷에서 가장 '괜찮다'고 평가받는 제품 중 하나가 '라이카 T 가죽 프로텍터'이다. 쉽게 말해서 '속사케이스'쯤으로 생각하면 이해가 빠르다. 사실, 악세사리까지 소개해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구입 후 포스팅까지 오랜 시간이 소요된 것인데...


  라이카 브랜드에서 판매되는 제품 자체의 가격이 워낙 고가인 만큼 구입을 고민 중인 분들에게 관련 제품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자 이렇게 포스팅을 한다.





  라이카T(개봉기) 패키지(바디, 렌즈)와 동일한 디자인으로 악세사리 제품도 포장되는 만큼 구입 후 박스를 보관할 때도 라이카 다운 매력을 느껴지긴 한다. 하지만 제품 박스 자체에서 손쉽게 어떤 제품인지 확인이 어려운 점은 단점이다.


  사진 속에 'Portectuer LEICA T'라고 적힌 부분이 이 박스 안에 무엇이 담겨있는지 설명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다른 글에서 라이카 T의 다른 악세사리를 소개하겠지만, 박스 디자인 자체는 동일하기 때문에 디자인만 가지고는 손쉽게 확인이 되지 않는다.




  국내에 정식으로 라이카 브랜드를 수입하여 판매하는 '라이카스토어(반도카메라)' 홈페이지에서 175,000원에 판매되고 있는 제품이 바로 라이카 T 레더 프로텍터이다.




  제품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가죽(LEATHER)' 소재를 사용하고 있으며, 가죽 연결 부분에 붉은 색 스티치를 멋스럽게 배치하여 단순하지만 개성있는 느낌을 준다. 참고로 현재 판매중인 제품은 색상은 사진 속에 보이는 그레이 색상 뿐이다.






  알루미늄 소재의 라이카 T는 사용하다 보면 손에서 땀이나면 미끄럽게 느껴질 수 있다. 그런 점에서 '가죽'소재를 사용한 라이카 T 속사케이스인 '레더 프로텍터'는 장점을 갖고 있다. 그 뿐 만 아니라 라이카 T를 외부 충격 및 스크레치로 부터 보호해준다는 측면에서는 유일무이한 제품이다.


  물론 기본 케이스(플라스틱 소재)도 같이 판매되고 있지만, 플라스틱보다는 훨씬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는 것은 사실이다. 단, 가격(175,000원)을 생각하면 뭔가 특별한 점은 없다는 점이 아쉽다. 그냥 생각한 수준일 뿐... 그 이상은 없다!




  유일하게 이 제품이 '라이카 전용 악세사리'라는 것을 알려주는 라이카 로고(마크)


  참고로 해당 케이스(라이카 T 레더 프로텍터)는 라이카 T에 장착시 위 사진에 보이는 나사를 조여야 한다. 즉, 장착 후 분리할 때 반대로 나사를 풀어야 한다. 케이스가 장착된 상태에서 배터리를 꺼내거나 메모리(SD메모리)를 꺼낼 수 없으며 심지어는 USB 데이터 케이블도 연결할 수 없다.


  나사를 제거한 상태로 케이스를 사용해도 되지만, 정상적으로는 나사를 이용하여 케이스와 라이카 T 바디를 연결해줘야 하므로... 자주 컴퓨터와 연결해서 라이카 T로 촬영한 사진을 익스포트(가져오기)하는 분들이라면 케이스 자체가 불편하게 느껴질 수 있다.




  정품 케이스인 만큼 라이카 T와는 깔끔하게 매칭되는 모습을 보여준다. 실버 색상의 제품보다는 블랙 색상의 라이카 T 모델과 더 예쁜 궁합을 보여준다.



  라이카 T 레더 프로텍터(Leica T LEATHER PROTECTOR)는 라이카 T 전용 케이스로 선택할 수 있는 폭이 적은 가운데에서는 '최강' 또는 '최고'라고 불릴 수 있다. 하지만 기존 카메라 속사 케이스에 익숙한 분들이라면 175,000원이라는 거금을 들여서 구입한 제품의 기능 및 디자인으로는 아쉬움이 남을 수 있다.


  만약, 필자처럼 촬영한 사진을 컴퓨터로 자주 옮기거나 배터리를 자주 충전해야 하는 분들이라면 해당 케이스는 추천하지 않는다. 위험하지만 케이스 없이 카메라를 사용하는데 훨씬 편리하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250만원에 가까운 라이카T 바디를 가장 안전하게 보호해줄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이 될 것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