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의 경우 빠르게 변화하기 때문에 출시 후 3개월이 지나면 '최신'이라는 수식어를 붙이기 어렵게 되고, 출시 6개월이 지나면 조용히 사람들의 관심 밖으로 사라지는 제품이 대부분이다. 이번 글에서 소개하려는 G패드2는 2015년 9월에 국내 출시된 LG전자의 10.1인치 안드로이드 태블릿 제품으로 출시 6개월이 다 되어가는 시점인 지난 2016년 1분기 LG전자의 G패드 국내 판매량을 끌어 올린 효자 제품으로 입소문을 얻고 있다.




LG전자 G패드2는 2016년 1분기 판매량이 2015년 1분기 대비 2배가 넘게 증가한 총 165%라는 매출 신장률을 기록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관련 기사 : LG전자 G패드2, 국내 판매량 부쩍 늘어...이유 살펴보니


베타뉴스의 기사를 살펴봐도 LG전자 G패드2가 출시 6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꾸준히 판매량을 보여주는 이유는 역시 '기본기에 충실하다'는 점이다. 스마트폰과 달리 안드로이드 태블릿의 경우는 뚜렷한 강세를 보이는 제품이 없다. 그만큼 기본기에 충실하면서 가격 경쟁력까지 갖추고 있는 LG G패드2 10.1이 인기를 얻는 것은 어떻게 보면 브랜드 이미지보다는 실속있는 제품 때문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번 글에서는 G패드2 10.1을 직접 사용하면서 느꼈던 G패드2 10.1의 주요 특장점을 소개해보려고 한다.




가성비에 끌리다!


어떤 제품이든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비)가 좋다'라고 하면 누구나 관심을 갖게 된다. 심지어 G패드2 10.1(G Pad II 10.1)이라는 제품을 몰랐던 분들도 가성비가 좋은 안드로이드 태블릿이라는 정보를 얻으면 관심을 갖고 관련 정보를 찾아보게 될 것이다. G패드2 10.1(G Pad II 10.1)은 10.1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태블릿이지만 구입 가격은 30만원대로 비교적 저렴한 편이다.





LG G패드 2 10.1는 최신 칩셋을 비롯하여 최고 스펙을 자랑할 수 있는 태블릿은 아니다. 하지만 일반 유저가 사용하는 태블릿 환경에는 부족함이 없는 스펙이며, 특히, 30만원대에 10.1인치 태블릿 중 이런 스펙을 자랑하는 제품을 찾기란 쉽지 않다는 점에서 요즘 말로 '가성비 쩐다'는 표현에 딱 맞는 제품이 바로 'LG G Pad II 10.1(G패드2)'이다.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디자인


제품 디자인이 화려해지면 그만큼 극명한 호불호를 얻게 된다. 그에 비해서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디자인은 손꼽히는 제품의 매력 포인트는 되기 어렵지만 대중적인 사랑을 받기에는 장점이 될 수 있다.










LG G 패드 2 10.1(LG G Pad II 10.1)은 위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디자인을 보여준다. Brilliant Bronze 컬러가 다른 제품에서 보기 힘든 색감을 제공하면서... 심플하지만 시선을 끄는 개성을 제품에서 확인할 수 있다. 10.1인치 태블릿 제품 중 크기, 무게에 있어서도 LG G 패드 2 10.1(LG G Pad II 10.1)는 쾌적한 휴대성과 사용성을 보여준다.




콘텐츠 소비의 최적 기기


LG G 패드 2 10.1(LG G Pad II 10.1)를 처음 사용하면서 가장 먼저 떠올랐던 것이 '넷플릭스(NETFLIX)'이다. LTE와 Wi-Fi(와이파이)로 즐기는 넷플릭스와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는 LG G 패드 2 10.1(LG G Pad II 10.1)을 가장 매력적으로 만들어주는 요소이다.




16GB라는 저장 공간을 거의 사용하지 않으면서 선명한 화질의 최신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다는 것은 넷플릭스와 LG G 패드 2 10.1(LG G Pad II 10.1)가 환상의 궁합을 사용자에게 경험시켜 줄 것이다.





Micro SD 슬롯을 지원하므로 추가 메모리를 저렴하게 구입하여 스트리밍이 아닌 저장된 콘텐츠를 즐기는 과정에서도 '가성비'를 느낄 수 있게 해준다.







FHD(Full HD) IPS에 16:10 비율은 영상 뿐만 아니라 사진 관리에 있어서도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는데...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을 구글 포토(Google Photos)나 플리커(Flickr)에 백업 후 다양한 소셜 미디어(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공유할 수 있다는 것은 모바일 기기의 장점이다. LG G 패드 2 10.1(LG G Pad II 10.1)는 여기에 추가로 10.1인치 IPS 디스플레이로 선명한 사진을 쉽게 편집/관리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인강용 태블릿!


콘텐츠를 즐기기 쉽다는 것은 커다란 화면에 선명한 화질 그리고 와이파이나 LTE와 같은 무선 네트워크 지원 등의 기본 조건이 만족한다는 것이다. 거기에 추가로 앞에서 이야기했던 '가성비'를 생각하면 필자와 같은 30~40대 직장인 뿐만 아니라 10대 청소년에게도 LG G 패드 2 10.1(LG G Pad II 10.1)는 괜찮은 입학/졸업 선물이 될 수 있고... 특히, EBS 교육 방송을 비롯한 인터넷 강의(인강)을 보고 들어야 한다면 LG G 패드 2 10.1(LG G Pad II 10.1)는 인강용 태블릿으로 최적화된 모습을 보여준다.





상황과 상관없이 원하는 시간에 인강 시청이 가능한 휴대성과 10.1인치 스크린으로 화면에 뿌려지는 각종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는 점은 LG G 패드 2 10.1(LG G Pad II 10.1)가 인강용 태블릿이란 생각을 갖게 만든다.




생산성 업무에도 적합!


회사 업무용 이메일을 확인하는 것은 물론이고, 첨부된 문서 파일을 열어서 관련 내용을 확인 후 답장을 작성하는 쉽고 간단한 과정도 스마트폰에서 하면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그 이유는 바로 5인치 이하의 스크린에서 확인가능한 정보의 양이 한정적이기 때문에 보다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것이다. 





LG G 패드 2 10.1(LG G Pad II 10.1)는 10.1인치 대화면으로 메일은 물론이고 첨부된 문서 파일도 PC 화면에서 보는 듯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위 사진처럼 블루투스 키보드(LG 롤리키보드 2)를 연결하면 노트북에 가까운 작업 환경을 보여주며 이메일 및 문서 작업에 탁월한 활용성을 제공한다.





문서 작성시 참고 하는 자료를 보통 인터넷에서 검색하게 되는데... LG G 패드 2 10.1(LG G Pad II 10.1)는 멀티화면을 통해서 인터넷과 문서 작업화면을 한 화면에 보여줄 수 있다. 이것 역시 10.1인치 대화면이 갖고 있는 장점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것이다.




집에서 즐기는 LG G 패드 2 10.1


LG G 패드 2 10.1(LG G Pad II 10.1)는 집 밖은 물론이고, PC나 TV가 준비되어 있는 실내(집)에서도 꺼내서 사용하게 만드는 매력을 갖고 있다. 우리가 집에서 컴퓨터보다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이유 중 하나가 '부팅이 없이 언제나 곧바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LG G 패드 2 10.1(LG G Pad II 10.1)를 100% 충전 후 약 3~4일 정도 사용하지 않은 대기 상태로 놓아두고 배터리를 확인해보니 5% 정도 배터리 소모가 있었다. 충전없이 사용이 가능한 상태인 것이다. 물론 평소 사용하는 앱과 동기화 여부, 각종 설정에 따라서 배터리 성능은 다르게 느껴질 수 있지만... LG G 패드 2 10.1(LG G Pad II 10.1)는 7400mAh라는 높은 배터리 용량을 갖추고 있어서 보다 장시간 사용 및 대기가 가능하다.


빈번한 충전 없이 보다 오래 사용할 수 있으면서... 원하는 상황에서 쉽게 꺼내서 사용할 수 있는 LG G 패드 2 10.1(LG G Pad II 10.1)는 방이나 거실과 같이 집 안에서도 그 활용도가 굉장히 높고 다양하다. 개인적으로 스마트폰과 PC 대신 '웹 서핑(web)'만큼은 어떤 기기보다 LG G 패드 2 10.1(LG G Pad II 10.1)을 자주 사용할 만큼 모바일 뿐만 아니라 데스크톱 모드로 접속해도 한 화면에 많은 정보를 읽기 쉽게 보여준다.








인터넷 접속 후 다양한 정보를 검색하는데 사용자의 눈 보호를 위한 블루라이트 파장을 줄여주는 '리더모드'를 탑재했고, 설정 역시 굉장히 쉽고 간단하여 적극적으로 리더모드를 활용할 수 있다.




LG G 패드 2 10.1(LG G Pad II 10.1)는 직접 사용한 기간 동안 굉장히 활용도가 높은 제품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특히, 게임 플레이, 동영상 시청, 웹서핑 등 우리가 평소 스마트폰으로 자주 하는 관련 작업을 10.1인치 대화면의 태블릿 제품에서 즐기면 더욱 재미있고 몰입하게 된다는 것을 경험으로 알려주었고, 그런 부분이 스마트폰 대신 LG G 패드 2 10.1(LG G Pad II 10.1)를 꺼내보게 만드는 이유가 되었다.


LG G 패드 2 10.1(LG G Pad II 10.1)의 인기는 이런 이유로 지속될 듯 하며, 안드로이드 태블릿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꼭 LG G 패드 2 10.1(LG G Pad II 10.1)부터 꼼꼼하게 챙겨볼 필요가 분명히 존재한다는 생각을 이번 제품 체험에서 몸소 느낄 수 있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