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고가의 노트북을 구입해서 사용하는데 있어서 가장 관리가 필요한 시기는 언제일까? 무더위가 계속되는 여름이 바로 노트북을 조금 더 주의깊게 관리해야 하는 기간이다.


노트북 뿐만 아니라 모든 전자제품이 그렇겠지만, 전자제품은 사용하면서 '발열' 즉, '열'을 발생한다. 그 열은 제품의 수명에도 영향을 주기 때문에 전자제품을 사용하면서 발열을 관리하는 것은 중요한 부분이다. 더운 여름이 되면 제품을 사용하면서 발생하는 열 뿐만 아니라 외부 기온 자체가 높기 때문에 발열을 막기가 어렵다. 그러니 제품 수명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게 된다.


그 뿐만 아니라 여름철 높은 습도 역시 전자제품에는 아주 안 좋은 뿐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이번 글에서는 노트북을 여름철에 관리하는 방법을 소개하려고 한다.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컴퓨터는 온도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으며, 모니터 및 컴퓨터의 모든 부품들이 크고 작게 열을 발생하고 있다. 냉방이 잘 되어 있는 공간에서 사용한다면 크게 문제되지 않지만, 더운 날씨에 뙤약볕 아래 직사광선을 팍팍 받으며 노트북으로 작업을 하는 경우는 노트북 자체의 사용을 하지 못하는 상황까지 이어질 수 있다.


실제 무더위가 계속되는 여름에는 컴퓨터 관련 AS센터 이용률이 평소보다 30% 정도 늘어난다고 하니... 남의 일로 넘기기에는 어려울 듯 하다.




여름에는 사람 뿐만 아니라  PC도 바람 솔솔 통하는 곳이 좋다!


여름이 되면 시원한 바람이 솔솔 부는 곳을 찾아 떠나는 분들이 많다. 뜨거운 여름철에 시원한 바람만큼 행복한 것이 또 있을까? 이런 시원한 바람은 사람 뿐만 아니라 PC(컴퓨터)도 좋아한다. PC를 설치하는 장소나 노트북을 꺼내서 사용하는 장소를 정할 때 통풍이 잘 되는 곳이 좋다.


벽과 PC 사이의 간격은 10cm 이상 띄우는 것이 좋고, PC에서 뿜어져 나오는 열이 밖으로 잘 퍼지도록 한다. 특히, 노트북의 경우는 벽에 바짝 붙여서 사용하거나 통풍구 쪽을 파우치나 그밖의 물건으로 가로 막는 것는 것은 좋지 않다.




덥다고 PC를 너무 안 써도 안 좋다!


더운 날씨에 PC를 켜는 것 자체가 짜증난다고 생각하여 PC 자체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사람과 PC에 모두 좋은 일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계신다. 하지만 사실은 조금 다르다. PC의 경우 여름철 눅눅한 습기로 인해서 다양한 오작동 및 고장이 발생할 수 있는데... 습기가 적고 통풍이 잘 되는 곳에 설치하는 것 뿐만 아니라 가능하면 하루에 20분 정도 PC를 켜 놓는 것이 좋다.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PC를 사용시 발생하는 열이 PC 내부의 습기를 제거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기 때문인데... 그렇다고 사용하지도 않는 PC를 장시간 켜 놓는 것은 문제가 있으니 하루에 20분 정도 사용하는 것이 좋다는 것으로 이해하면 된다.







혹시 차량에 보관한다면 주의 또 주의!


노트북을 왜 차량에 보관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출장이나 여행을 갈 때 차량에 노트북을 보관하고 장시간 자리를 비우는 경우가 있다. 여름철 차내 온도는 60~80도까지 상승할 수 있기 때문에 고열로 인한 노트북의 LCD 및 부품에 손상을 줄 수 있다. PC 가운데 '휴대성'에서 가장 우수한 노트북의 경우 다양한 외부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출장이나 여행 시 노트북을 휴대한다면 항상 같이 휴대하는 것을 추천한다.


노트북은 특히 데스크톱에 비해 내부 부품의 밀도가 높아서 더욱 열에 민감하기 때문에 차량에 1시간 이상 오래 보관하는 것은 추천하고 싶지 않다. 가능하다면 트렁크보다는 실내에 보관(휴대)하는 것이 좋으며, 노트북을 항상 휴대하는 것이 좋다.




그 외에도 비가 많이 오거나 천둥 번개가 치는 날에도 PC 사용시 주의하는 것이 좋다. 여름철이라고 해서 PC 사용이 줄어드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조금 더 노트북이나 PC를 관리하여 보다 오래 사용할 수 있도록 신경쓰는 것이 좋을 듯 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