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마트폰 가격보다 훨씬 저렴하지만, 스마트폰을 선택하는 것 이상으로 자세하게 살펴보고, 꼼꼼하게 따져보는 것이 있다면 바로 '스마트폰 케이스'일 것이다. 다양한 제조사의 다양한 브랜드의 스마트폰이라고 해도 '풀터치 디스플레이' 방식을 채택하게 되면서 천편일률적인 디자인을 갖게 되었다. 그런 비슷 비슷한 디자인의 스마트폰을 '나만의 스마트폰'으로 만들어주는 것이 '스마트폰 케이스'일 것이며, 조금 더 다양한 기능에 조금 더 예쁜 디자인의 스마트폰 케이스를 원하는 것이 일반적인 우리들의 이야기일 것이다.


5천원 이하의 스마트폰 케이스를 구입한다면 '저렴한 가격'이 최우선시 되겠지만, 1~2만원 이상의 스마트폰 케이스를 구입한다면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제품이 갖고 있는 기능성이나 디자인도 스마트폰 케이스 선택에 있어서 커다란 부분을 차지할 수 밖에 없다. 이번 글에서 소개하려는 디자인스킨의 '아이폰 6s F1 링케이스'의 경우는 일반 케이스와는 조금 다른 기능성을 보여주며 시선을 끌고 있는데, 보다 자세한 이야기는 제품 사진과 함께 살펴보자.






디자인스킨(DESIGNSKIN)로고를 갖고 있는 이 제품이 바로 디자인스킨에서 이번에 출시한 신제품(신상 스마트폰 케이스)인 'F1 링케이스'이다. 아이폰 6s와 아이폰 6에서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 케이스이다.


디자인스킨몰 바로가기




아이폰 6s F1 링케이스 포장 후면을 보면 제품의 주요 특장점이 한 줄로 소개되어 있는데...


링을 360도 회전하여 편리하게 거치할 수 있는 스마트폰 케이스


디자인스킨의 'F1 링케이스'의 차별화된 기능은 바로 '스마트 링(Ring)'을 이용하여 다양하게 거치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평소 링을 사용하지 않을 때에도 일반 스마트폰 케이스처럼 보관이 쉽고 거추장스럽지 않은 미려한 디자인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앞에서 다른 스마트폰 케이스와 다른 부분(기능)으로 '링(스마트링)' 이야기를 했지만 전체적인 케이스 디자인은 일반 스마트폰 케이스와 닮아있다. 스마트폰에 사용하는 '링' 제품은 크기를 최소화하겠다고 스마트폰 후면에 부착하는 방식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경우 스마트폰을 외부 충격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서 별도의 스마트폰 케이스를 구입 한다. 즉, 링 제품과 케이스 제품을 구입하는데 두번의 비용이 들어가며, 실제 두 제품의 디자인 통일성이나 제품 호환성에 문제가 발생하여 사용하면서도 예쁘지 않거나, 부착하는 위치 등을 케이스 후면 상태에 따라서 결정할 수 밖에 없다.


그런 점에서 디자인스킨의 'F1 케이스'는 링과 케이스가 하나로 되어 있어서 디자인 통일성을 제공함은 물론이고 링과 케이스를 한번에 구입해서 사용할 수 있는 편리성도 제공한다.




아이폰 6s용 F1 케이스의 디자인은 깔끔하고 세련된 느낌을 준다. 군더더기 없는 외부 디자인은 깔끔한 디자인을 선호하는 아이폰 유저에게 '먹히는(?) 디자인'이란 생각이 든다.




아이폰으로 동영상(드라마, 예능, 영화 등)을 시청하는 분들이라면 '거치대(스탠드)'의 필요성을 하루에도 서너번씩 느끼게 될 것이다. 특히, 필자와 같이 '어린 아이가 있는 부모님'이라면 더욱 그런 상황을 경험할 수 밖에 없다. 그런 상황에서 빛을 발하는 것이 바로 '링'이다. 사진 속에 보이는 링을 꺼내서 거치대(스탠드)처럼 사용하면 조작시에도 쓰러지는 일이 없으니 편리함 그 자체로 굉장히 높은 기능성을 제공한다.




거기에 추가로 고급 스마트폰에서 사용하는 방식인 '듀얼 레이어'로 설계되어 있어서 외부 충격으로부터 아이폰을 보호해 준다. 위 사진에 보이는 진한 색상은 TPU 소재의 소프트 커버로 외부 충격을 줄여주는 역할이 되고, 로즈 골드 색상의 PC 소재는 하드 커버로 디자인과 기능을 제공하게 된다.




디자인스킨의 'F1 링 케이스'는 위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TPU(Thermoplastic Poly Urechane)와 PC(Polycarbonate) 소재를 사용하면서 동시에 스마트폰 엑정을 보호할 수 있는 1.0mm TPU 설계를 보여주는 등 소재와 함께 디자인(설계)의 중요성도 제품에 잘 담아내고 있다.





헥사곤 패턴(HEXAGON PATTERN)을 제품 내부(TPU 내부)에 음각으로 특수 패턴 처리하여 외부 충격으로부터 스마트폰이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런 패턴처리는 2~3만원대의 고급 스마트폰 케이스에서 주로 보여주는 부분인데 '디자인 스킨'은 '링(Ring)'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케이스 본연의 역할에서도 어떤 제품과 비교해도 빠지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개인적으로 '디자인스킨 F1 링 케이스'를 아이폰 6s 케이스로 추천하는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컬러(색상)'이다. 아이폰 6s 사용자 중 많은 분들이 '로즈골드(RoseGold)' 색상의 매력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아이폰 6s 로즈골드 제품을 구입했거나 '로즈골드' 색상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스마트폰 케이스를 사용하면서 컬러(색상)가 숨겨지거나 가려지는 것이 불편하게 느껴질 수 밖에 없을텐데... F1 링 케이스는 위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로즈골드' 색상을 거의 그대로 유지하는 컬러(색상)을 보여 준다.







그 뿐만 아니라 전면 액정 부분과 스마트케이스가 맞닿는 부분의 일체감 역시 기대 이상의 모습을 보여준다. 부드러운 소재(TPU)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자주 케이스를 분리/장착하는 과정에서도 케이스와 스마트폰은 이질감없이 깔끔하게 장착되는 모습을 제공한다.




앞에서 아이폰 6s의 '로즈골드' 컬러를 잘 살려주었다는 이야기를 했는데, 디자인스킨의 아이폰 6s F1 링케이스는 위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컬러(로즈골드)뿐만 아니라 케이스 장착 후에도 애플 로고와 카메라(플래시)의 모습에서 높은 만족도를 느끼게 한다. 아이폰의 상징인 '애플 로고'와 F1 링케이스의 상징인 '링'이 적절하게 어우러진 모습은 미관상으로도 높은 점수를 줄 수 있으며, 실제 사용해보면 링의 기능을 제대로 담아내고 있다는 평가도 내릴 수 있다.




F1 링케이스에 사용된 '링'은 '알루미늄 소재'이다. 그만큼 튼튼하다. 그리고 360도 로테이션(회전)이 가능하다. 회전이 가능해야 링 하나도 다양한 각도(다각도)로 거치가 가능하다.





이런 거치도 가능하고, 저런 거치도 가능하다. 아무것도 없는 바닥면에 아이폰을 세워놓는 일이 이제는 너무 쉽게 느껴진다. 사실 '링'은 거치의 역할 뿐만 아니라 실제 이용해보면 대중교통과 같이 사람이 많은 곳에서 스마트폰을 보다 안전하게 파지할 수 있는 방법도 제공한다.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다른 사람과 부딪혀서 스마트폰을 떨어트리는 경우가 심심치 않게 발생한다. 그런 경우를 줄여주는 것이 '링'이다. 손가락에 살짝 걸어주는 것만으로 보다 쉽게 스마트폰 파지가 가능하며, 보다 안정적으로 스마트폰을 파지할 수 있게 된다.






스마트폰 케이스 하나 고르는 것 뿐이지만...


스마트폰보다 더 꼼꼼하고, 자세하게... 그리고 더 다양한 제품 중에서 원하는 제품을 찾는 것이 바로 '스마트폰 케이스'이다. 이번 글에서 소개한 '디자인스킨'의 '아이폰 6s/6용 F1 링 케이스'는 최근 사랑받고 있는 '링' 디자인의 스마트폰 악세사리와 미려한 디자인의 스마트폰 케이스를 하나로 통합한 제품이다. 두가지 제품을 하나로 묶어 놓은 만큼 '기능성'은 기대 이상의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


기능 때문에 혹시 디자인에 아쉬움이 있지 않을까 걱정할 필요는 없다. 이미 앞에서 사진으로 살펴본 것처럼 'F1 링 케이스'는 컬러와 디자인, 소재 등에서 만족스러운 스마트폰 케이스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고, 실제 이 글을 작성하면서 사용해 본 필자의 F1 링 케이스 만족도 역시 굉장히 높았다.


* 이 글은 디자인스킨 체험단을 통해서 'F1 링 케이스'를 무상 지원받아서 체험 후 작성하였습니다.





댓글